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Eastlaw Bizstory 2017. 7. 17. 09:19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대부분 기업의 사업은 아주 계획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그래서 기업들은 1년 계획도 세우고, 10년 계획도 세운다. 건설회사는 아파트를 건설할 때 토지 선정하는 것에서부터 입주 후 하자보수 이후의 하자보수 소송까지 미리 대비해두며, 최근에는 브랜드 체인지시 대응방법까지 미리 준비해둔다고 들었다. 처음에 토지매입이나 매입 후 명도시에 각종 트러블이나 소송이 있을 순 있겠지만 모두가 계획 하에 대비된 이벤트에 불과하다. 그래서 제대로 돌아가는 기업들은 자신들이 예측 못할 상황이 발생할 때 진짜 마비되며 심할 땐 그로 인해 망하기도 한다. 바둑에서 외통수라는 한수가 대마를 잡듯이 특정 사건 하나가 엄청난 파워를 발휘하는 것이다. 그래서 기업들은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사건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할지를 알려주는 위기관리 컨설팅회사를 이용한다. 이 위기관리 컨설팅회사는 사회전반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집단으로 언론, 정부기관, 사법기관, 시민단체, 학계 등의 반응을 실시간 체크하면서 그 사건에서 기업이 제대로된 대처를 하게해 그 기업의 존립이 흔들리는 상황을 방지하게 한다. 이런 회사들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주로 고문 변호사로 분장한 사람이 회장에게 직언하는 역할로 많이 드러난다. '이번엔 들어가셔야 합니다.'란 대사를 치는...ㅎ 완벽한 비정규 업무를 하는 회사이기 때문에 이들의 컨설팅 비용은 상상을 초월한다. 회사의 존립이 걸렸는데 그 정도 비용즈음이야... 그런데 졸부처럼 급성장한 회사나 꼴통오너회사의 경우 이 비용이 아까워서 자신들의 힘만으로 대응하려다가 위기에 봉착하는 게 최근에 자주 보이기도 한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정석이란게 있다. 상식에 가까운 이것이 상식과 다른 점은 시대와 트렌드를 반영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1차 소주, 2차 맥주.. 이런... 밥먹고 차마시고 하는 ... 이러한 정석들도 여자가 생각하는 정석과 남자가 생각하는 정석이 다르다. 그리고 아이가 생각하는 정석과 어른이 생각하는 정석이 다르다. 직업별로, 전공별, 지역별로도 정석들이 다르다. 그래서 몇년전 남녀의 차이를 다루는 롤러코스트 같은 TV프로그램이 대박을 쳤었고, 아이들이 생각한 답을 한 시험문제 시리즈가 인터넷 상에서 유머사진으로 조회수가 높으며, 직업별이나 전공별, 지역별 차이점을 다룬 게시물들은 늘 인기다. 그래서 사람들은 헷깔린다. 뭐가 정석이지? 이 정석을 알아야 다음에 일어날 일을 알 수 있을텐데.. 하고 말이다.

 

한달 전 즈음 밴쿠버 공항에서 출국심사를 기다리고 있는데 고객사의 대표 한분이 급하게 통화를 요청해왔다. 폰을 켜자마자 울린 카톡의 시간을 보니 불과 1분 전에 보낸 메시지다. 아마도 필자가 탄 비행기의 도착시간과 내리는 시간을 계산까지 계산해서 새벽에 보낸 것 같았다. 일단 수속을 마치고 짐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보이스톡으로 전화를 했다. 요즘은 국제전화나 보이스톡이나 통화음질의 차이를 거의 못 느낀다. 전화번호가 사라지는 날이 가까워지고 있다. 급하게 통화를 요청한 이유는 최근에 매입을 결정한 공장신축부지 때문이었다. 원래 사고 싶었던 땅이 있는데 땅주인이 현재시점에서 한달 후에 답을 주기로 한 상태이고, 신축공장에서 제대로 제품을 생산해서 이미 수주한 제품을 납품위해 선적까지 여유있게 마치려면 최소한 이주 후에는 첫삽을 뜨야하는데, 본래 땅만은 못하지만 내일이라도 매입 가능한 땅이 나왔는데 어떻해야할지를 묻는 것이었다. 처음 말한 땅주인에 대한 몇 가지 사항을 묻고나서 그 부지를 어떻게 알게 됐는지 물었다. 자신의 친구에서 급하게 공장 지을 땅이 필요하다고 말하니 그 친구분이 하는 공인중개사무실 직원이 가지고 있던 물건을 소개 받았다고 했다. 가격을 어떻게 불렸는지 물으니 원하는 가격을 말해줘서 그 값을 주겠다고 했단다.

 

'내일 두번째 땅 매입해서 지으세요. 처음 땅은 안팝니다!'

 

어제 아침에 카톡 메시지가 한통 들어왔다. 앞의 그 사장님이다. 내용은

 

'역쉬! 고마워요~~~ 이상한 캐릭터 몇마리...'

 

필자는 어떻게 앞의 땅주인 결정을 알았을까? 그 땅주인에 대한 몇 가지 질문을 통한 힌트도 있었지만,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보유하고 있던 물건이란 점, 대형 공장을 지을 수 있는 사이즈의 땅, 한달이상의 결정기간 등을 두고 종합판단한 것이다. 일단 보유 중인 부동산이란건 자신이 예전에 매매에 관여했던 부동산이거나 주인이 빨리 팔려고 나선 상태의 부동산이 아닌 시세 체크를 위한 물건이란 말이다. 판다는 가격 역시 예전에 책정된 가격이거나 시세를 알아보기 위한 가격일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한달이라는 시세변동이 가능한 기간을 뒀단 말은 시세가 오름세라면 팔 생각이 없단 말이다. 공인중개사 입장에서는 자신들의 물건이 팔리기를 원하기 때문에 기다려보자고 말할 수 밖에 없는 게 직업정신이다. 게다가 절친이니 기다리자는 말을 들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아마도 기다렸으면 공장 지을 땅도 잃고, 30년 지기도 잃었을 것이다.

 

서비스업에 경험이 많은 여자분이다. 이 분은 1년 전 즈음 형부와 친언니에게 바닷가 펜션과 카페를 운영해달라는 오더를 받았다. 자신의 주분야이고 믿을만한 형부와 친언니이기에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카페가 있는 지역으로 이사했다. 그런데 최근에 형부와 언니사이의 불화로 이혼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카페를 오픈하려는 시점에 생긴 일이라 이 분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필자는 이분에게 형부에게 이혼을 하더라도 카페 운영을 자신에게 맡길건지 아닌지를 물어라고 했다. 이분을 영입하기 위해서 카페의 법적 운영권한을 이분 앞으로 해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이분이 아니면 영업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형부의 답은 언니와 이혼은 하더라도 카페 운영은 이분에게 맡긴다. 다만 이제 남이 될거니깐 법적인 영업권은 자신에게 넘기고 자신의 친형과 공동운영을 하는건 어떠냐는 제안이란다. 사실 이 말은 상식적으로 봐도 일단 영업권을 받고 이분의 경영노하우를 자신의 형에게 전수하고 나면 끊어내겠다는 말 밖에 되지 않는다. 그래서 영업권을 넘길테니 지금까지 시간과 일에 대한 현실적인 보상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필자가 예전에 사람의 판단은 사주로 하고, 상황의 판단은 주역으로 한다는 말을 한적이 있다. 사주는 사람이고 주역은 자연이니 자연에서 살고 있는 사람의 일을 주역으로 판단한다는 말이다. 하지만 사람이 엮여 있다면 사람이 자연이 일부이긴 하지만 더 디테일한 사람의 행동방식을 알 수 있는 사주가 있으니 주역이 아닌 사주로 판단하는게 맞지 않을까? 필자도 이게 맞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의 정확한 생년월일시를 알고 있는게 아니라면 그 사람의 행동은 상식적이고 정석적일 것이라는 판단을 할 수 밖에 없다. 그 판단에 주역을 가미하면 정확도가 올라가는 것이다. 주역을 판단에 가미한다니 어려운 것 같지만, 사실 주역이란 인간의 변하지 않는 상식을 담은 것이므로, 여기에 가미할 주역적인 판단은 봄이 가면 여름이 오고, 여름이 가면 가을이 온다는 상식적인 것이면 된다. 그말은 너무 큰 변수를 고려하면 오히려 판단이 틀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말이기도 하다.

 

필자가 생각하는 참 잘지은 회사이름이 하나 있다. 지금은 이름을 바꿨는데... 바로 다음 커뮤니케이션이다. 본래 회사명이 작명의도와는 전혀 다르지만 필자가 이 회사명을 잘 지었다고 말하는 건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있는 방법을 담았기 때문이다.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고 싶으면 커뮤니케이션을 하면 된다. 물어보고 답해주면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대부분 알 수 있다는 말이다. 실제로 현대사회에서는 미래에서 일어날 대부분의 일을 이미 알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서 실제로 소문이 사건을 만드는 시대라고도 한다. 그러니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으로 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