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보통 사주팔자에 정관이 강하게 들어있는 사람은 항상 정당하고 바른 생활을 한다. 정의의 편에서 바르지 않음과 싸운다. 옷차림도 정장을 선호하고 흐트러짐을 싫어한다. 윗사람을 공경하고 복종하며 닮기위해 노력한다.

 

새누리당의 국회의원들을 보면 튼튼한 정관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보통 다른 당의 국회의원들이 편관이나 상관을 가지고 국회의원을 하는 것에 비해 유독 새누리당은 정관을 쓰는 국회의원이 많은게 특이할 정도다. 그들 대부분이 과거 관료사회의 일원이었거나 기업, 언론, 사학재단에 관여해 정관을 통한 고위직을 지냈기에 그렇다고 예측해볼 수 있다. 그런데 필자가 이런 말을 하면 이상한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거다. 정관이 정말 바른 인자인데 과연 그 인자를 가진 사람이 인간 말종들의 표상인 새누리당 국회의원에 많다고? 하는 의문일 것이다. 여기서 필자가 말하는 인간 말종짓은 가족 읽은 사람들에 대한 예의없음과 가지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착취가 그것이다.

 

인간의 상식, 인간의 정의는 인간의 윤리, 인간의 도덕, 인간의 인권과는 사실 별개로 돌아간다. 정치권력의 사상에 따라, 통치자의 인간성에 따라 국가의 상식과 정의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군납비리를 보면 인간의 상식과 정의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 있다. 군납비리 재판과정에서 고위급 장성들이 수조원대의 군납비리를 저지생계형 비리라고 했다. 외국인이 보면 대한민국 군대는 월급을 주지 않나라고 생각할만한 황당한 괘변을 당당하게 법정에서 할 수 있는 똥별들이 군대에 수두룩 한 것이다. 최근 정부의 특수활동비 같은 돈도 많은 고위직 공무원과 새한국당 사람들은 생활비나 용돈으로 생각하고 빼쓴 정황이 뚜렷하다. 모두 정관을 강하게 쓰는 사람들이 한 짓이다. 그렇다면 정관은 무엇일까? 필자는 정관을 설명할 때 상대편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인자라고 설명한다. 대한민국 공무원 조직이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에 뭔가 빠릿하고 제대로 돌아가는 느낌을 보이고 있지만, 이명박이나 박근혜 때는 그런 상 병신도 없다 싶을 정도로 돌아가지 않았다. 정관이 뭐라고? 상대편 마음을 읽는 인자... 대통령이라는 상대가 제대로 일할 마음이 있으면 정관을 가진 공무원들은 열심히 일하게 되고, 사기꾼 대통령이 있으면 적당히 아부하면서 같이 사기치게 되고, 저능아 수준의 대통령이 있으면 그 저능아를 누가 조종하는지 찾아내서 그 조종자에게 아부하는데 열중하고, 복지부동하게 되는 것이다. 대부분의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실제 당선직 공무원이 가지는 편관성이나 상관성이 아닌 정관성을 많이 가지는 이유는 영남권의 묻지마 투표 때문이다. 이명박이나 박근혜 줄 잘 잡아서 공천만 받으면 무조건 당선이 되니깐 비판이나 혁명성을 가진 사람보다는 무조건 예, 예 하면서 아부하고 줄 잘서는 사람들이 공천을 받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을 보이스카웃도 못되는 것들이라고 하기도 했었다.

 

정관은 카멜레온과 같다고 말할 수 있다. 내 사주에 정관을 잘 쓸 수 있고, 대운에서 정관대운이 잘 흐른다면 공무원, 대기업 등 직장생활로 성공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업무능력이나 개인의 경쟁력이 아닌 조직을 이해하고 이용할 수 있는 능력 덕분이다. 그것 역시 현대사회에선 경쟁력이지만 말이다. 그러니 능력자를 뽑고 싶다면 정관이 강한 사람은 피해야 한다. 조직에, 회사에, 업무에 잘 적응하겠지만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 이기에 그 사람으로 인한 발전은 기대하기 어렵다. 특히나 작은 조직이나 회사라면 더 그렇다. 필자가 한창 벤처기업의 직원을 뽑아주러 다닐 때 자주 했던 말이 있다. 지금 직원이 4명인데 1명을 더 뽑는건 단순히 5번째 직원을 뽑는게 아니라 회사 경쟁력의 20%를 책임질 사람을 뽑는 것이라고...

 

마지막으로... 내가 정관이 강한데... 이런 나쁜 말을 쏟아내 놓다니 하면서 서운해 하는 분들이 계실 것이다. 이제 본인의 스타일을 알았으니 노력하시면 된다. 인간은 경험의 동물이고 인지의 동물이다. 알면 달라질 수 있다는 말이다. 맹목적인 따름이 아닌 주변을 돌아보고, 그게 맞는지, 옳은지, 다른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나와 왜 생각이 다른지... 다각도로 생각해보고 일하고 행동하면 된다. 대부분의 정관은 노후가 외롭다. 더이상 아부할 곳도 챙김을 받을 곳도 없는데... 내가 주도적으로 해본건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 다양한 경험을 하고, 비판을 하고, 비평을 하는 노력을 하시라. 인간은 경험을 기억하고 개선한다. 그러니 뭐라도 자꾸 해보면 없던 것도 생기고, 못하는 것도 잘하게 된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ngee 2017.06.29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인간 말종의 표상.. 이란 말이 딱이네요...
    저번 글과 이번 글을 보면서 관과 식상에 대한 개념을 정말 글자로만 해석하는 오류가 얼마나 무서운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표면적 해석의 오류를 벗어나 경험과 검증과 깊이를 가진 해석의 단계는 저같은 경우에 참 힘들겠다 싶어요 ㅎㅎ.. 여기까지 목표를 세워야할지.. 싶네요.. 글에서 관행적 해석에 긴장감을 부여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2. 손미영 2017.06.29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공평하다 느꼈습니다.얻는게 있으면 잃는게 있는 법이지요.

  3. 투박원최 2017.07.09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책에서 공부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설명이네요... 저와 제 주변사람들의 사주팔자로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면서 공부를 계속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