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주는 그 사람 자체란 말을 많이 한다. 그래서 한 사람의 사주를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무얼하고 살아갈 것인지 알 수 있다. 그런데 사주를 읽는 다는게 너무 적은 수의 구분자로 너무 다양한 현실을 유추해내야 하기 때문에 그게 맞나? 이게 아닌가? 할 때가 많다. 특히나 비기너 사주공부자들의 경우엔 자신이 아는 것에 대한 확신 마저 흔들리게 된다. 그런 인자 중 대표적인 것이 식신이다. 보통 식신을 말할 때 표현의 인자, 말하는 인자, 교육인자, 영업인자 등으로 말한다. 또 식신은 설기泄氣라고도 할만큼 나 자신의 힘을 빼는 행위이다. 말 많이 하면 힘빠지는 걸 이렇게 설기한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그래서 흔히 식신이 있으면 말을 잘하기도 하고, 말하고 노는 걸 좋아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사주의 식신이 강한 사람에게 말 잘하는 사람이라고 하면.. '어! 아닌데?' 하고 말하는 경우가 잦다. 또 식신이 강한 본인이 본인은 말을 잘 못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식신이 있는데 왜 말을 못한다고 할까? 사주에 보이는 것과 현실의 삶이 다른 것일까? 왜 그럴까?

 

실제로 식신을 쓰는 사람은 말하기를 좋아하고 하기도 잘한다. 그런데 그들이 하는 말을 듣는 입장에서 보면 크게 세가지 케이스로 나눌 수 있다. 첫번째는 아무말 대잔치를 하는 사람이다. 그냥 말하는 것 자체가 좋아서 자신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생각하지 않은채 나오는대로 내 뺃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그냥 말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지 말을 잘한다는 소리까진 듣기 힘들다. 그리고 그러다가 자신이 한 주장으로 핀잔을 듣거나 논리정연한 사람에게 몇번 꺽여버리면 말하는 것에 대한 자신감과 재미를 잃어버리고 말하는 것을 자제하게 된다. 식신이 꺽여버리는 것이다. 두번째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하는 케이스다. 상대방에게 지식전달 또는 자신의 마음, 생각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말하는 사람이다. 일방적 듣는 입장에선 말 잘한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무슨 말하는지에 대한 전달력이 떨어질 수도 있고,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고 말하기 때문에 이런 사람의 말이 맞더라도 듣는 사람은 기분이 나쁠 수 있다. 세번째 마지막 케이스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듣는 사람에게 조곤조곤 하는 사람이다. 어쨌든 식신을 쓰는 사람은 첫번째 케이스만 아니면 말을 좋하는건 맞다.

 

그렇다면 실제 대화에서 이 사람 참 말잘한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그런 사람은 내가 듣고 싶은 말을 해주는 사람이다. 식신을 쓰는 대표적인 직업인 교사도 말 잘하는 선생님도 있지만 학생들 개개인의 수준에 맞춰서 가르치는 분들도 계시다. 이들이 실제로 말 잘한다는 말을 듣는 사람이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 중 많은 수가 말을 잘 한다는 것으로 느껴짐에도 의외로 식신인자를 크게 쓰지 않는다. 그렇다면 이들이 사용하는 인자는 무엇일까? 그렇다... 바로 관다. 특히나 정이다. 정관의 가장 큰 특징은 상대방의 마음을 읽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니 앞에 앉은 사람이 무슨 말을 듣고 싶은지를 기가 막히게 알아채고 그 말을 해주는 것이다. 이런 경우 없었는가? 실제로 그 사람이 한 말은 '그렇죠.', '예.', '아, 그래서요?', '그렇군요.' 등... 이말 뿐이었지만 그 사람하고는 말이 잘 통하고, 그렇게 말 잘하는 사람 처음 봤다는 생각이 들었던 적이...

 

실제로 말하기를 좋아하고 말하기를 잘하는 인자는 식신이다. 정관은 오히려 말하기 귀찮아하고 말 안해도 아는 인자이다. 하지만 대화나 강의는 커뮤니케이션이다. 실전에 들어가면 말을 토해내는 자체보다 그 말을 듣는 사람에게 촛점이 맞춰져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자기 위주이고 생존인자이기도 한 식신이 아무리 열심히 말한다고 해도 듣고 싶은 한마디를 톡 쏘는 정관을 따라갈 수 없다.

 

그렇다면 식신과 같은 육친인 상관은 어떨까? 상관은 자기 위주로 말하는 사람이다. 심하면 사기성으로 흐른다고도 하는 인자가 상관이다. 사실 상관을 가진 사람은 식신과 정관을 강하게 쓰는 사람만큼 말을 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너무 자신의 뜻을 강조하다보니 진실성에서 문제가 생길 경우를 많이 봤다. 정관과 같은 육친인 편관은 어떨까? 편관은 정관과 달리 남에게 맞춰주기보단 자신이 맞춰줄 일이 보이면 피하는 인자다. 그래서 자기가 어쩔 수 없는 행님만 챙기면 끝이고, 자기가 꼭 해야하는 그 일만 챙기면 끝이라고 생각한다. 정관과 같은 상대편에 대한 배려는 찾아보기 힘들다.

 

사주공부는 사회생활에 대한 관찰과 이해에서 출발해야 한다. 특정인자가 무엇이라고 외우기 보다는 최소 그 인자의 작용력이 강할 때와 약할 때, 정당하게 작용될 때와 원치않게 작용될 때를 고려해서 공부하고 정리되어 있어야 한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비 2017.07.10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글을 읽으며 맞아맞아! 연발했습니다.
    평소 주변을 관찰하며 느꼈던 식신 상관에 대한 스스로의 정의(?)가 글로 올라온 내용과 같아서요.
    공부를 잘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편관이 강한 주변인을 보면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것 같아도 결국은 자기 위주로 생각하고 행동하면서 본인은 남을 가르치려 하던데 그런것도 성향인지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