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2/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2.15 플라스틱의 미래? (1)

플라스틱의 미래?

Eastlaw Bizstory 2020. 2. 15. 13:5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세상이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난리다. 지구를 덮어 버릴 것 같은 플라스틱 쓰레기의 공포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그에 따라 시행되는 플라스틱 줄이기 관련 정책들에 사람들은 아무런 저항 없이 순응한다. 그런데 말이다. 플라스틱에 대해서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문제는 맞지만 그 정도는 아니란 생각이 든다.


플라스틱은 석유화학산업이 발달하면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요즘은 당연히 나무로 된 제품이 플라스틱 제품보다 비싸지만 필자가 초등학교 다닐 땐 나무 필통보다 플라스틱 필통이 훨씬 비쌌다. 플라스틱 제품이 더 비쌌던 그 시절엔 차가 없어 도로가 한산했다. 이후 차가 많아지고 기름 소비가 늘어나면서 플라스틱 제품들이 싸지기 시작한 거다. 지금 플라스틱 쓰레기가 넘쳐나는 이유는 플라스틱이 가장 싸기 때문이다. 한때 원자력발전소를 경쟁적으로 건설한 이유도 전기 생산비용이 싸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전 세계가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강화하면서 점점 원자력발전소를 폐기하기 시작한다. 이미 원전 폐기비용을 감안하면 태양열 발전보다 원전 생산비용은 훨씬 높아졌다. 한국은 아직도 원전 마피아들이 지들 배 채우려 헛소리를 찌껄이고 있지만 말이다. 그런데 친환경 에너지가 늘어나면 원전만 비싸지는 게 아닌 플라스틱도 비싸진다. 원유 소비가 줄어들면 원유의 부산물로 나오는 플라스틱 원료도 비싸질 것이기 때문이다. 바나나 농사를 짓는 나라에선 음식 포장에 비닐 대신 바나나 잎을 이용한다. 이유는 친환경 때문이 아닌.. 비닐봉지가 더 비싸기 때문이다.


지금은 플라스틱 쓰레기 대란이 어떻고 저떻고 하겠지만.. 석유보다 친환경 에너지들이 더 싸지기 시작하면 석유 정유량 자체가 줄어들 것이고 그만큼 플라스틱의 가격은 올라가게 될 것이다. 비싸니 일회용품 따위는 만들 생각을 못하게  것이고.. 플라스틱을 꼭 사용해야하는 분야나 제품이 정해질 것이다. 필자 생각에는 그때가 오면 플라스틱 재처리 기술을 가진 업체들이 대박을 칠 것이다. 생산비용이 재활용비용보다 올라가면 당연한 일 아니겠나? 플라스틱은 썩지 않고 무한히 재사용할 수 있다. 그러니 또 하나의 자원화될 거라 본다. 그때 즈음되면 플라스틱 쓰레기가 끊임없이 떠밀려와 쌓인다는 서해의 무인도를 플라스틱 채집을 위해서 구입하는 사례도 생겨나지 않을까? 지금 고물상이 고철을 수집하는 것처럼... 


미래... 그거 모르는 거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2.16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