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2/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2.12 가상의 인물을 만들다 (1)

가상의 인물을 만들다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20. 2. 12. 12:37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가끔 소설가나 방송작가들이 자신들 작품의 캐릭터들의 사주를 묻는다. 이게 무슨 말인가 싶을 텐데.. 작가들이 그런 걸 묻는 이유는 자연스러운 캐릭터를 탄생시키기 위함이다. 막장 드라마들을 보면 캐릭터의 일관성이 떨어진다.  행동을 했다가  행동을    행동이 정반대이거나 상반되는 게 느껴지면 사람들은 이상함을 느낀다. 막장으로 느끼는 거다. 그런데 어떤 캐릭터들은 뜯어서 보면 이상한 행동들인데 모두 수긍이 간다. 이게 연기자의 연기력 차이라고도   있지만 작가가 얼마나 현실성 있게 썼는가에 따라  차이가 생기게 된다. 연기자들에게 물어보면 몰입이 되는 역할이 있고 몰입이 전혀 안 되는 역할이 있다는데 이것 역시 현실성 있는 캐릭터이냐 아니냐의 차이다. 보통 이렇게 요청을 해온다.


'대표님.. 세상에서 가장 호구 여자의 사주는 어떤 팔자일까요?'

'음... 일단 호구의 전제조건은 관다일 테니 관다 사주 일거고요. 줏대가 없어야 호구 짓을 할 테니 비겁이랑 인성도 없겠네요.' 

'또 다른 것도 있을까요?'

'그리고 호구란 게 뭔가 가진 게 있어야 뺏길 테니깐 재는 튼튼해야 하고요. 성의 있게 뺏기려면 식신도 필요하겠네요.'

'그러네요. 호구도 아무나 되는 건 아니네요. 이래서 제가 대표님께 물을 수밖에 없다니깐요. 전 호구 캐릭이라 그냥 완전 백수로 가려고 했는데 큰일 날 뻔했네요.'

'그렇죠. 호구는 나름 능력자예요.'

'이제 끝인가요?'

'호구들의 특징은 뺏기고 뺏겼단 소리도 잘 못하잖아요. 그럼 말이 없는 사주여야죠. 성별이?

'여자요.'

'여자.. 가장 호구라면 일간이겠네요.'

'아?? 일간이  호구는 아니죠?'

'그렇죠. 앞에 말한 조건을 충족하는 일간이 호구란 말이에요.'

'이라.. 대게 써먹기 힘든 캐릭인데.. 다른 일간은 없을까요?'

'己일간도 가능하죠.'

'그렇구나. 그럼 정리를 좀 해주세요.'

'예. 일단 일간에 무비겁, 무인성이고 관다에 재는 천간에만 있어야겠네요. 그리고 식신은 지지에.. 그래야 욕심 없이 움직이거든요.'

'팔자로 말씀해주시면...'

'만세력에 없는 사주로 그냥 끼워 맞춰서 말씀드릴게요. 임으로 하면...'


丁壬戊丙

丑戌辰寅


' 하면...'


乙甲

寅酉卯子


'이러면 정말 완전 호구겠네요.ㅎ'

'근데  사주 둘이 약한 사주는 아니잖아요?'

'그렇죠. 나름  살아요. 힘 있는 사준데. 그냥 귀찮아서나 잘되겠지.. 하면서 호구 짓을 하는 거죠. 자긴 어떻게든 먹고 살만하니깐... 측은지심이 강한 사주예요.'

'예. 혹시 비슷한 사주를 가진 사람 있으면 얘기 좀 해주실 수 있으세요?'

'음.. 보자... 아.. 이분...박OO씨... 임일간인데 남들이 보기엔 재미난 삶을 살고 계신 분인데요...'



丁壬戊丙

丑戌辰寅


다관에 식신은 바쁘다. 어딘가에 집중하면 그걸 이루어낼  있는 사주다. 하지만 바빠서, 인성이 없어서 한 가지에 오래 집중하긴 힘들다. 그래서 연애가 힘들었다. 관이 많아서 아주 참하게 보이는데..  참함이 진도 빼기도 버거울 정도라 남자들이 접근을 못한다. 남자들이 그냥 노는  모르지만 연애하려면 재미없고 지루해서 그냥 패스하는 여자다. 다관이니 정착하고 싶다. 결혼을 하고 싶다. 그럴 경우  변태들이 들어온다. 그래서 결혼을 했다. 변태란 건  사람의 성적 취향을 말하는 것이 아니고  사람을 아무도 여자로 보지 않는데 여자로 보고 들이대는 특이함에서 사용한 단어다. 다관들은 어디 가나 사랑받는다. 시댁에서도 사랑받고 회사에서도 사랑받고 남편에게도 사랑을 받는다. 하지만 다관이 지향하는 바와 남편이 지향하는 바가 다르다면.. 그것도 특이한 남편이라면 둘이  수가 없다. 특히나 아주 상식적인 다관은 비상식적인 사람과는 더더욱  수가 없다. 그래서 헤어졌다. 다관은 일단 취업하긴 편하다. 어디나 들어갈  있고 들어가면 강한 집중력으로 업무를 익혀 인정받는다. 그래서 이분도 자주 회사를 옮겨서 몸값을 높였고 인정도 받고 있다. 문제는 남자다. 다시 들어온 남자는 이혼한 사람들의 친목 동호회였다고 한다. 몇 달 살고 헤어졌고 혼인신고도 안 했는데.. 그냥 미혼을 만나라니깐 양심상 그럴 수가 없단다. 다관은 너무 배려하고 너무 고집한다. 너무 많이 알아서 살기 힘든 거다. 어쨌든 동호회의 한 남자가 데시 해서 만났는데 뒤에 보니 그전에 이미 다른 사람과 사귀는 사이였다고 한다. 그것도 자기와 친하게 지내던 여자와.. 역시나 이번에도 변태가 들어온 거다. 그런데 이 여자분은 계속 사귄다. 이제 자기한테 돌아오겠지 하고. 아닌 사람이라고 헤어지라고 헤어지라고 해도 세상이 아름답게 보이는  분은 그냥 만나면 좋다고 만난다. 하지만 역시나 남자는 다른 사고를 쳤고 헤어지잔 통보를 했다. 그런데 남자가 자기를 만나는 동안 다른 남자와 만난 걸 폰을 모래봐서 알게되어 협박하면서 헤어지는 기간을 뒤로 미루자고 했단다. 아니? 그런 걸로 협박하면 그건 미친놈인 건데.. 그 말을 들어주냐고 했더니.. 나쁜 소문나는 것보단 낫다고 그러자고 했단다. 좋은게 좋다고... 이후 남자가 한 달만 더, 언제까지,  언제까지 하면서 헤어지는 시간을 미루면..  그래라. 그러자 했단다. 그러면서 여행도 같이 다니고  비번까지 알려줘서 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하고.. 또 오면 밥해주고 챙겨주고 한다.  사이 남자는 여자의 전화기에 도청앱 깔고 여자의 SNS와 카톡을 스토킹 해서 지인들에게 자기와 여자가 사귀는 사이라고 말하고 다니고 나중엔  여자의 사생활까지 폭로하고 다녔다. 그런데.. 그걸  알면서도 헤어지지 못한다. 다관은 지나가는 개만 봐도 불쌍하다. 그러니  남자가 오죽하면 그랬겠나.. 자기가 좋아서 그런 거 아니겠나? 언젠가 헤어지겠지만.. 그때까진 잘해주자고 하면서 몸싸움까지 해서 다치기까지 하면서도  연민한다. 문제는  남자한테만 그러는 게 아니다. 이 여자는 아는 모든 사람과 친하다. 결혼 전엔 그렇게 못했지만 이혼 후엔 혼자 살다 보니 아무나 집에 불러서 맛난 음식 해주고 친하게 지내는 시간을 가진다. 그래서 대부분의 남자들이 착각한다. 자기만 특별히 그렇게 해준다고 생각하는 거다. 그게 아니라도 집에서 라면만 먹고 가래도 그린 라이트라고 생각하는데 요리를 해주면 착각할만하다고 본다. 하지만 다관의 고리타분함과 단호함에 남자들은  여자의 통제를 따르게 된다. 하지만 하는  없이 남자들은 착각을 하기에 집에 불러  한번 해주고는 나면.. 아무 뜻 없었다고 해명하는데  시간을 허비한다. 남들은 어찌 그렇게 사나 싶은데.. 다관에 무인성이라 어렵지 않다. 또 튼튼한 재와 식신으로 능력도 있어 구설도 별로 없다. 요즘도 그렇게 산단다. 심심해서 일을 만들고  일을 수습하면서...


작가는 만족하며 돌아갔다. 필자가 위의 팔자 둘은 개인정보보호상 현실에 존재할  없는 예로 들었지만.. 작가에겐 현실에 존재하는 518,400가지 사주  하나를 줬다. 사람은 518,400가지의 종류가 있는 것이고  사주팔자에 있는 행동을 하면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느낀다. 막장의 인물들은 팔이 세 개이거나 눈이 네 개인 518,400가지에 없는 사람들이다. 그러니 어떻게 저런 반전을.. 하며 막장이라고 말하게 되는 것이고 말이다. 사주 공부를 이렇게 해도 많이 는다. 드라마를 보면서  사람은 팔자는 어떨까? 하면서 팔자를 구성해보는...^^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3131 2020.02.12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