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인데 어떻게 평생.. 직장엘 다녔죠?

컨설팅사례보고 2020. 1. 21. 15:5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사주를 업으로 했거나 공부하신 분들이 가장 난감할 때가 평생직장생활을 잘해 온 무관을 만날 때라고 한다. 무관들은 기본적으로 취업 자체가 안되거나 취업을 했어도 자꾸 옮겨 다니다가.. 끝내는 무직이 되는 경우가 일반적인 케이스이므로 정년을 앞둔 무관이 오면 막막해지는 거다. 그런데 이건 관에 대한 파악이 부족하거나 현실에서 관의 작용력을 모르기 때문에 하는 소리다. 필자가 현대에는 사주원국보다 대운을 더 중요하게 해석하고 그에 따른 세운 또한 중요하게 해석해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가 이런 무관들이 승진하고 평생직장 생활하는.. 기존의 이론과 정반대의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다. 제목과 같은 일이 가능한 이유를 간단히 말씀드리면 사주 원국 즉 사주팔자에 힘이 있다면 뭐든 가능한 사주들이 있어서 가능하다는 것이다. 좋은 사주는 뭘 하든 잘 산단 말이 적용된 사례인 거다. 그런 힘이 있는 사주가 택한 게 직장생활이라면 거기서 평생 버틸 수 있는 힘도 있는 것이다. 사주 원국에 관이 없다고 해도 대운에서 관이 들어오고, 대운에 관이 안 들어온다고 해도 세운에서 관이 들어온다. 사주팔자가 좋다는 말은 운을 잘 써먹는다는 의미이기도 하기 때문에 이들은 세운에서 관이 들어올 때 취업하고 승진한다. 사주 원국이 가지는 힘의 강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남들 승진할 때는 못해도 따라서 다음 차수 즈음에 승진해서 결국은 끝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그리고 관대운이 50대 중후반에 처음으로 들어오시는 분들은 무관에 이사를 넘어 대표까지 하는 케이스도 최근에는 사실 흔하고 이건 공직에서도 마찬가지다. 이유는 그만큼 과거보다 기업 조직이 안정화되어 있어서라 봐야 하고, 공직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나 그동안 각종 비리사건이 터질 때마다 조직 내 특정 라인들이 타깃이 되어 퇴사했었는데.. 무관들은 라인 자체를 탈 수 없기 때문에 오히려 살아남을 수 있는 것이다. 지금 공무원 1, 2급이나 대기업 이사분들 중에는 무관인 분들이 꽤 되는데.. 대부분 사내정치와는 무관하게 열심히 일하다 보니 잘릴 사람 다 잘리고 올릴 사람이 없으니 올라와 있더라.. 하는 케이스다. 그리고 무관이니 대부분 더 올라갈 생각이 없지만.. 관대운이 남은 분들은 더 치고 올라갈 것이고 관대운이 오면 욕심도 생길 것이다. 그때가 오면 물을 필요 없이 그냥 잡으시라. 당신의 관이 맞으니...


이렇게 무관이신데 사주가 좋은 분들은 무라인, 무소속이라도 외부나 몇 단계 위 상급자에서는 인기가 넘친다. 일을 잘하고 성과도 좋게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기 부서나 팀, 지사, 지점에서는 지탄의 대상이다. 거의 왕따 수준인 경우도 흔하다. 무관이니 다른 사람의 속마음을 모르기도 하고 무관이니 어울리기 싫어하니.. 대부분 자기가 그런 걸 모르고 일만 열심히 한다. 일은 빨리 잘하기 때문에 조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기에 내쳐지진 않아서 사실 본인들은 안정적으로 일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그런데 이런 분들이 가끔 자신이 왕따 당하고 있음을 자각하는 경우가 생긴다. 대부분 부서이동이나 승진 때 일한 것에 비해 불이익을 받는다고 느낄 때다. 그럴 때 주변의 조언을 구하면 돌아오는 조언들은 대부분 직원들과 잘 어울리고, 덕담도 많이 해주고, 밥과 술도 사주고 하란 말이다. 그래서 그렇게 하려고 노력한다. 그런데 이분들은 무관이다. 이 무관들이 라인을 타려 하고 파벌에 끼어들면.. 다이너마이트가 된다. 무관이 가장 어려운 게 농담이고 그다음 어려운 게 덕담이다. 그리고 가장 무서운 게 무관이 누군가를 걱정해줄 때다.


무관이 잘 보이고 싶어 하는 상사의 딸이 대입에서 인 서울에 성공했다. 그걸 안 상사의 타 부서 후배가 아이가 똑똑해서 인 서울 했다고 한참을 칭찬하고 갔다. 후배가 돌아가고 무관도 축하인사를 했다. 그때 옆 부서 상사가 지나가며 무슨 좋은 일이 있냐고 물었다. 상사가 아무 일도 아니라고 하는데도 무관은 자신의 상사 딸이 어릴 때부터 똑똑했는데.. 역시나 인 서울 했다고 자랑했다. 옆 부서 상사는 축하한다는 말을 하는 둥 마는 둥 가버렸다. 무관은 옆 부서 상사의 아들이 삼수해서도 대학엘 못 갔다는 말은 들었던 것 같지만.. 자랑할  자랑해야지.. 하고 생각했다. 상사는 이 사정을 설명하면서 옆 부서 상사 앞에선 대입 얘기하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 그때 상사가 크게 좋아하지 않는 상사의 후배가 지나가며 무슨 일 있냐고 물었다. 역시나 상사는 아무 일 아니라고 말했지만.. 무관은 상사의 딸이 어릴 적부터 똑똑해서 인 서울 했다고 대신 자랑했다. 상사의 얼굴빛이 이상해졌고.. 후배는 자기도 상사의 딸이 어릴 적부터 영특한 걸 안다고 대단하다며 축하해주고 갔다. 상사는 얼굴이 벌게져서 탕비실로 가버렸다. 옆 자리 직원이 하는 말이.. 그 상사의 후배 아들은 서울대를 갔단다. 서울대 간 자식 둔 부모 앞에서 인 서울을 똑똑하다고 자랑했으니.. 상사의 얼굴빛이 변할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무관은 오늘 상사 두 명에게 찍혔다.


무관의 가장  특징은 남의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러니 적재적소에 맞는 말과 행동이  안된다. 혼자면 모르겠지만 단체생활이나 조직 내에 있다면 이건 엄청난 문제가  수도 있다. 그래서 조직 내에서 잘 나가는 무관들에게 필자가  하는 말이 있다. 


'자발적 왕따가 되세요. 원래 하든대로 마음대로 사세요.'


이래서.. 사람은 자기 사주대로 사는 것이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1.21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인컨설팅 Eastlaw 2020.01.2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에 해당하는 내용이 곧 포스팅 됩니다.

  3. 2020.01.23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