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3/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3.12 전문가는 전문가인가?

전문가는 전문가인가?

Eastlaw Bizstory 2020. 3. 12. 18:46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대한민국 사회만큼 학계에 관이 강한 조직은 없다고 본다. 그래서 사주 원국에 관이 원활하고 대운에서 관운의 흐름이 조화롭지 못하면 대학교수는 어렵고 공직이나 대기업에서 승진도 원활하지 못하다. 정치성이 강한 관직이나 내부 정치가 심한 대기업에선 오히려 무관에 식재가 원활한 사람이 숙청 국면에서 실제 업무수행을 이유로 살아남아 말년에 관을 잡기도 하지만.. 확률적인 일이라 사주 감명에서 예측해 주긴 쉽지 않다. 하지만 분명 그렇게 살아남아 고위직이나 교수직을 잡고 있는 분들도 분명 있기는 하다. 이렇게 한 분야에서 자기 실력으로 성장한 분들만 고위직을 차지하고 교수가 되어 있다면 문제가 전혀 없을 텐데.. 그렇지 못하니.. 지금 대한민국은 전문가 대란이다. 특히나 언론은 듣보잡의 전문가를 양산하고 있다. 이유는 정직한 기사를 쓰는 게 아닌 자신들의 특권 유지를 위해 창작된 기사가 맞다는 말을 해줄  있는 사람을 전문가로 내세우기 때문이다.


언론에서 말하는 전문가들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진다. 첫 번째는 대학교수와 학위소유자다. 박사학위 소유자라고 하고 싶지만.. 최근 척척 석사가 하는 말을 언론이 열심히 받아써주고 있어서 그냥 학위소유자라고 썼다. 두 번째는 자격증 소지자다. 의사 3종과 변호사 등 전문분야를 전공하고 자격증 취득을 한 사람이다. 그리고 마지막 전문가 케이스는 언론에 얼굴을 자주 비치는 사람이다. 마지막 전문가로 내세우는 사람은  사람의 전문 또는 전공 분야가 학계나 그에 준하는 유사성이 있다고 인정하기 힘든 분야에 있더라도 대중적인 인지도가 있다면 내세우고 본다. 현대 사회에서 사람은 학위와 자격증, 직위 그리고 인기로 그 능력을 인정받는다. 문제는 첫 번째와 두 번째의 전문가로 내세워진 사람은 확실히 진짜 전문가일 수 있는 사람이지만 세 번째 언론에 의한 대중적인 인기를 가진 사람보다 신뢰가 점점 낮아져 간다는 점이다. 


대한민국 사회의 의식 흐름을 보면 군사정권 때는 정부와 정부에 예속된 신문 그리고 그에 반발하는 신문을 보고 정보를 받아들였다. 2000년대 초반 벤처붐과 주식 붐이 함께 일면서 돈이 되는 사업분야가 늘어나고 그 분야에 대한 분석이 필요해지면서 전문가의 수요가 생기기 시작했다. 필자의 경우도 그 당시 컴퓨터 프로그래머라는 이유로.. 저녁마다 증권사에 끌려가 네트워크와 인터넷 분야가 성장하면서 필요로 하는 기술, 장비, 인력분야 등과 그로 인해 성장 가능성이 있는 사업분야를 가지고 있는 기업을 알려주는 강의했다.  당시 국내에는 IT제조기업이 거의 없어서 미국과 일본,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기업들에 대해서 알려줬는데.. 필자의 경우도 그 당시 인도네시아와 대만에서 모뎀과 메인보드를 수입한 경험이 있었고 미국 쪽에선 그 유명한 스티브 잡스의 넥스트 서버와 지금은 사라졌지만 옴니 웹서버 같은 서버군을 아시아 지역에 소개하고 있어서 인터넷 분야에 전문가 소리를 들었다. 이때 필자 입장에서 인터넷 전문가라는 소리를 듣는 기분은 어땠을까? 사실 귀찮았다. 왜냐하면  당시도 엄청나게 바빴다. 그렇게 증권 관련 사람들을 알게 되면 나중에 투자 유치에 도움이 될까 해서.. 강의를 죽어라 해줬지만.. 실제 필자는 투자유치를 받은 적이 없다. 그냥 벌거나 빌려서 일을 했다. 어쨌든 진짜 전문가들은 바쁘다. 언론이나 무얼 알려주러 강의하고  시간이 없다. 정보가 중요한 시대가 되면서 정보에 대한 수요는 늘어났는데.. 진짜 전문가들은 자기 일이 바빠서  수요를 감당할  없게 되면서 유사분야의 사람들이 갑자기 전문가로 부각되기 시작한 거다. 지금도 그렇지 않나? 전염병이 도는데 감염전문가는 감염내과나 예방의학과 전문의는 왕따 시키고 개업의사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개업의사협회인 대한의사협회가 전문의 자격증도 없는 회장의 주도에 따라 코로나 예방책을 국민에게 제시하고 자빠져 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수십 년간 해당분야에 종사해온 공무원과 의사들보다 전문가인척 활동하고 있다. 다시 말하지만 대한의사협회는 의사들이 어떡하면  유리한 법을 만들어서  돈을 많이 벌까를 고민하는 단체다.  단체가 잘못됐다는 말이 절대 아니다. 의사들도 처우개선이 필요하고 생존을 위한 투쟁도 필요하다. 하지만 그들 단체가 코로나 시국에서 의학 전문가는 절대 아니란 말이다. 그럼에도 이것들이 하는 말이라면 조중동을 비롯한 언론에서 죽어라고 받아쓰고 보도하고 있다. 패널도 이들에 입맛에 맞는 것들로 구성돼서 죽어라고 정부 욕만 해대고 있고 말이다. 이건..  너무 많이 살리지 마..  죽어야 나중에 의사의 필요성을 느끼지.. 하는 거랑 뭐가 다른가?  시국에 말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의사들이 대한의사협회란 단체를 개무시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의사는 의사 사주를 가진 사람이고 의사 사주를 가진 사람은 결국엔 사람을 위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이기 때문에.. 저렇게 비인간적인 단체를 이끄는 것들을 사람 취급할  없는 것이다.


4대강  전문가란 것들은  어디가 있을까? 고인물이 안 썩는다고  것들이 지금 환경, 생물 관련 교수들이다. 아마도 학장 정도 하고 있을 것이다.  1년 고인물만  먹이고 싶다. 천안함 때는 전문가들이 어땠는가? 폭발이 일어났는데 소리도 진동도 물기둥도 없을  있다고 했다. 물리학이나 여타 전문가라고 하는 것들이 그랬다.  유명한 작용 반작용이란 물리학 법칙에 대한민국 서해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세월호 때는 산소를 집어넣어서 산소를 공급해서 생존기간을 늘린다는 사기를 쳤었다. 이게 대한민국 과학자와 이공계 교수들의 민낯이다. 밥줄이 당겨서 암말도 못한다. 물론 목소리는 내신 분들도 계시다. 그런 분들께는 경의를 표한다.


앞의 조국 사태나 이번 코로나 사태를 보면서 느낀 건.. 가장 문제가 언론이다. 아마도 지금 박근혜가 대통령이었다면 오늘 국민들은 코로나가 문제구나 했을 것이다. 이명박의 신종플루  그랬었다. 세계 대유행이 선언되고 나서야 문제라고 했었다. 언론이 기사를 하나도 안 쓰니 국민이  수가 없는 것이다. 작년의 단어는 '표창장'이었고, 올해의 단어는 '마스크'라고 본다. 어떻게 이런 감염병 대유행 시대에 코로나라는 질병 이름보다 마스크란 단어가 신문지상에  많이 도배될 수가 있나? 평생 마스크 지돈 주고 사보지도 못한 것들이 마스크 전문가랍시고 나와서 떠드는  참... 판테스틱하다.


다음엔  정권이  꼬투리 잡혀서..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나올까? 궁금하다. 

기레기들아.. 너희는 아니?ㅋ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