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들의 마지막 발악... 위안부 단체 해체...

Eastlaw Bizstory 2020. 5. 31. 16:37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이동헌씨죠?'

'예. 맞는데요.'

'어디 돈 입금했던데? 왜 했어요?'

'당신 누군데?!'

'나 어디 검찰청 수사관인데 왜 쓸때없이 입금하고 그래요?'

'검찰이면 검찰이지 내가 내돈 입금하는데 무슨 상관이야? 거기가 범죄단체야?'

'어디 반발을 하세요.'

'당신이 반말하게 만들었잖아!'


그 어디는 요즘 핫한 위안부 단체였고 전화한 번호는 실제 검찰청에서 사용하고 있는 번호였다. 대한민국 검찰이 저따위로 전화하던 시절이 있었으니 보이스피싱하는 것들의 사기가 대한민국에서 이리도 잘통하는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날 후로 검찰이라고 전화오면 무조건 반말에 고함을 친다. 하자있는 검찰이거나 보이스피싱일테니... 그당시 검찰에 있던 분에게 물어보니 그냥 감찰의 일환일거 같다는 말을 들었다. 더 자세히 물어볼 것도 없이 국가권력이 한 민간단체를 들여다보면서 활동을 방해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둘러대는 말로는 누가  단체를 고발해서  조사차원에서한 전화라고 했지만 조사라고 물어보는게 앞으로 입금하지 말라는 압박으로 느껴졌었다. 그래서 온라인 입금이 아닌 다른 방법도 많다는 걸 그때부터 알게 됐다.ㅎ


필자가 가장 답답해 하는 부류의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통칭 '활동가'로 불리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대부분 무언가에 꽂힌 사람들이다. 그 꽂힌 곳은 자신이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일이나 사람이다. 자신과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을 돕기위해 이들은 자신의 인생을 허비한다. 필자가 가장 싫어하는 귀한 자신의 인생을 낭비하는 것이다. 특히나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분이 위안부단체에서 활동하기 시작한 시점인 지금으로부터 30년 전을 보면 30년 중 17년은 친일정권의 집권기였고 그 활동을 시작한 시기로 부터 10년 정도는 친일정권시기였다. 김대중 정부도 현안에 바빠서 이 단체에 관심을 가지기 힘들었으므로 노무현 정권 몇년과 지금 문재인 정권 3년을 제외하면 30년 전에도 분명 반일은 한국인의 피를 끓게하는 주요테마였지만 위안부 문제는 독립운동 단체에게서도 외면 받는 아웃사이드 사안이었다. 그런 시기에 이 단체를 위한 활동에 꽂혀서 지금처럼 위안부 문제를 부각시키고 위상을 높혀놓은 건 그동안 자신들을 희생시킨 활동가들 덕분이다. 


필자는 위와 같은 압박 전화들을 종종 받아봤다. 특히 2008년 이후로 자주 받았다. 이유는 트위터가 하나의 정치도구가 되면서 어떤 활동가가 소송을 당해서 변호사 비용이 필요하거나 벌금을 선고받아 벌금이 필요하거나 보석금이 필요하다는 글과 은행계좌와 함께인 모금하는 글을 보면 외면할 수가 없어서 입금이 잦아지면서 부터다. 어느 어느 노조, 각종 미군이전부대 반대단체, 각종 인권시위를 주도하는 단체들 등등에서 활동하는 분들은 항상 현금이 부족하다. 그래서 필자 뿐만 아니라 그들의 활동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십시일반으로 그들에게 송금을 해서 활동을 지지해 왔다. 대부분 한번도 얼굴을 본적이 없는 사람들이지만 말이다. 이런 문화는 노무현 대통령이 선거운동 당시 국민의 모금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부터 정착됐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박근혜 정권이 힘을 잃은 이후로 그런 전화가 안걸려 오는건 참 너무나 그 배후에 대한 확신을 갖게한다.  그렇게 입금할 일도 사라지다 시피했다. 어쨌든 그런 전화를 받고 나면 사실 무섭다. 그러면서도 계속해서 입금한 건 그들의 희생이 너무 고마워서다. 그들 중 누군가는 분명 내가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나의 편에 서 줄 사람일 것이기에 먼저 감사드린 것이다.


이런 사람들 외에도 필자가 후원하는 곳들이 있다. 이들도 항상 돈이 없다고들 한다. 이러면 이래서 없고 저러면 저래서 없다고 한다. 그런데 실제로 그들은 돈이 없을 수 밖에 없다. 누군가를 돕는 일은 두배로 돈이 들기 때문이다. 내가 돈 벌지 않으면 가만히 있어야 하는데 남을 돕기위해서는 움직여야 하니 내가 못버는  한배, 돕기위해 쓰는 돈이  한배 해서 두배로 드는 거다. 움직이는 것 자체가 돈인 현대사회에서 남을 돕는다고 바빠서 자기 먹고살   시간이 없다는  희생 중에서도 아주 위대한 희생이다. 필자가 말하지 않았나? 현대사회에서 돈은 피이자 생명이라고. 그걸 포기하고 남을 위한다는게 위대하지 않은가? 이게 아니래도 그들은 최소 시간당 만원에 가까운 돈을 잠자는 시간 빼고는 희생자들에게 기부하고 있는 것이다. 


참 재미있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일제시대 때 독립군을 잡아서 고문을 시작하기전 일본순사가 가장 먼저 하는 말은 그 독립군 단원이 소속된 단체의 대장의 가족이야기라고 한다.  대장의 가족들이 너무 풍족하게 잘먹고 잘산다고 말해준단다. 니 가족은 니가 일 안하고 독립운동해서 피죽도 못먹고 살고 있는데 니가 신처럼 따르는 독립군 대장의 가족은 배터지게 먹고 좋은 옷입고 산다고 말한다는 거다. 그렇게 말하고 증거랍시고 몇가지를 보여주면 술술 부는 독립군도 꽤 많았다고 한다. 자중지란을 노리는 일본 순사들의 이 심문방식은 지금도 심문기법으로 많이 사용되는 지..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이런 비슷한 사례의 장면이 자주 보인다. 그런데 일본 순사가 독립자금의 집행에 문제를 삼는 것과 같은 상황이 지금 현재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 조중동과 한나라당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편에서 활동가들이 호의호식한다고 말하고 있는거다. 정말 하는 짓이 일본순사와 똑같은게 재미있지 않나?


어느 활동가가 활동하는 단체가 갑자기 유명해져서 후원금이 몰리면  활동가가 성금으로 호의호식하는 경우가 있을  있다. 하지만 그 활동가에 대한 비판을 활동가가 활동하는 단체를 탄압하던 것들이 하는  비판이 아닌 모함일 가능성이 크다는게 상식을 가진 사람의 생각 아닌가? 30년 동안 매주 수요집회를 열고 미국이고 어디고 다니고 하면서 수 없는 잔돈을 썼을 것이다. 그러면서 여기저기 금전적으로나 심적으로 많은 빚을 지면서 살아왔을 것이다. 후원금이 풍족해지고 나서 부족할  쓰던 것처럼 급한 불부터 끄고 했을 것이다. 그런  가지고 하나하나 영수증 첨부해서 회계를 투명하게 하지 못했냐는 질책이 쏟아지고 있다. 니들은 그렇게    있나? 그럴려면 회계 담당직원을 둬서 월급 제대로 주고 시켰어야 했을텐데.. 어느시점부터 그래야 할지? 내일은 후원금이 들어올지 장담할  없는 상황에서의 회계처리의 미흡함이 30년을 해온 그들의 활동을 폄하하는 수단으로 사용되는게 상식적인가? 


사실 그런걸 지적할려면 이것부터여야 한다. 그 활동가는 단체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에게도 최저임금을 줬어야 한다. 지금 지탄을 받고 있는 국회의원은 자기 아버지를 이 단체의 건물관리인으로 채용하면서 월 100만원도 안주고 숙식을 시키며 밤낮없이 관리일을 맡겼다. 피 한방울 안섞인 할머니들을 위해 혈육인 아버지를 혹사시킨 것이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자기 친아버지에게 연중무휴로 숙식을 시키면서 6년 4개월동안 7580만원을 지급했다고 한다.  기사를  조선일보 기자 연봉이 얼마일까.. 궁금하다.  기자도 이런 기사로 이걸 욕하려면 24시간 조선일보 사옥에서 숙식하면서 기사 쓰야한다. 그러지 않으면 한입으로 두말하는 기자를 채용하고 있는 조선일보가 너무 손해다. 그래도 기자는 국회의원 아버지보다 10배는 많이 버는 것이다.  당선자가 불효녀란 생각은 들지만.. 돈이 문제라는 기사엔 동의하기 힘들다. 없어서 아끼다 벌어진 일을 친일파 것들이 포장해 쏟아내는 가짜뉴스에 속아서 욕하는  뿐이란 생각이다.


국민 여론의 70%이상이  사안을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기사도 보인다. 우리나라 국민 70%는 항상 이렇다는 기사쓰는 기자들은 질리지 않나 모르겠지만.. 국민들도 알고 있지 않나? 위안부 소녀상 하나 세우는데도 그렇게 힘들었던 대한민국이다. 기부를 몇천억 받은 것도 아니고 30년 동안 몇십억이다.  활동가들이  돈으로  사먹은 시절보다 없는  쪼개서 라면이나 빵으로 때운 기니들이 아직은 몇배 많을 것이다. 


이제  활동가 중 한사람이 역사를 바로 잡기위해 국회의원이 됐다. 더이상 대한민국의 초등학교 6학년 여자아이가 위안부로 끌려가는 일이 없도록.. 내 딸이 그런 현실을 맞이하지 않도록 제대로된 사과받아내고 반성을 이끌어내는 출발점에  있다. 아직 일제 식민지는 끝나지 않았다. 그 끝은 피해자들이 제대로 사과와 보상을 받는 것이다. 그 시점에 이런 의혹제기가 친일파 국회의원과 친일 언론, 친일 단체들에게서 나오고 있는 것이다. 대가리  민주당 국회의원들이나 당직자 것들이 친일파에 동조해서 씨불린다는 기사도 보인다. 니들은 사장될 것이다. 그러니 이번에 공천 못받거나 낙선한  아니겠나? 모두 주디잡고 반성을 먼저해라. 이것들아... 


피해자의 입장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고 바뀔 수 있다. 그런데 활동가들의 입장은 두가지 뿐이다. 활동을 하는가 하지 않는가.. 다. 피해자들이 자기들 덕분에 활동가가 잘됐다고 말할 수도 있다고 본다. 그것 역시 그들의 입장이다. 활동가나 국민은 피자해들의 바뀐 입장이나 생각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사실 그들이 피해를 입지 않았었다면 그냥 정치나 이런 것에 관심없는 일케 국민이었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러니 국민은 그들의 의견보다는 그들의 피해 사실이 훨씬 중요하다. 그 피해 사실은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 전체의 피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활동가가 30년 전부터 해온 것처럼  잘못을 바로 잡겠다고 한다면 믿어줘야 한다. 그 활동가는 30년이라는 세월 동안 자신의 인생을  분야에 바친 최고 전문가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30년을 한가지 목표로 살아 가는  쉽지 않다. 그럼에도 그 일을 성공에 가깝게 이끌어오기는 더 힘들다. 그런 사람이면  일을 완수하도록 믿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