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고통스러울 수밖에...

Eastlaw Bizstory 2020. 4. 20. 00:05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요즘 한국이 세계에서 대세다. 코로나19의 대처와 진단키트, 그리고 이젠 마스크를 비롯한 양질의 의료용품 수출국으로서 선진국 중 선진국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리고 총선도 역시나 상식을 가진 진영에서 압승을 함으로써 향후 선진국이라는 평가의 기조를 이어갈 수 있는 힘을 가졌다. 혹자는 운 좋게 코로나가 터져서 이렇게 어부지리로 된 거라 혹평하기도 하지만... 현 야권에서 지금 질본 본부장을 자르고 자기 입맛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을 꽂으려 한 증거가 국회에 남아있고, 언론 기사와 영상으로도 얼마든지 검색해 볼 수 있다. 신종플루나 메르스 때도 현재 질본은 존재하고 있었으나.. 국가지도자가 이들에게 제대로 권력을 나누어주느냐 아니냐로 이렇게 큰 결과의 차이를 가져온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 그러니 생명 앞에서 헛소리 찌껄이지 말아라. 


인간은 원래 광야를 돌아다니며 사냥을 하며 살았다고 한다. 농사를 지으면서 정착이 시작되었지만 지금도 야외활동인 캠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가는 걸 보면 본능에 충실하단 생각을 한다. 그러니 전 세계적으로 범죄자에게 내리는 공통적인 형벌을 가두는 것이다. 인간이 공통적으로 돌아다니지 못하는 걸 가장 싫어하기 때문이라서 일거다. 과거 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범죄자들에게 계속 달리게 하거나 런닝머신의 시조 격인 기계를 만들어서 달리게 했다고도 들었다. 잠시.. 죄수들이 너무 좋아해서 다시 가두었다는 설도 함께...


한민족의 신화인 단군신화를 보고 웅녀의 자가격리로 인해 한국인들은 자가격리를 잘한다는 유머가 유행이다. 오늘 부산지역에서 코로나19 종결 이틀을 앞두고 2명이 확진을 받았는데.. 교회 부활절에 갔었단다. 남의 민족인 유대인의 파생 종교인 기독교인이 자가격리 못하고 밖으로 돌아다니다 코로나를 감염시키는 걸 보면 그들은 그들이 신앙하듯 한민족은 아닌 듯하다. 예전에 한 목사와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단군신화대로 하면 한민족은 곰의 자식이고 자신들은 하나님의 자식이라고.. 그런데.. 유대인은 이집트 노예로 기원 후보다 더 오랜 기원전을 보냈다. 내 정서로는 노비, 종놈의 후세보단 쑥이랑 마늘 먹고 사람 된 곰의 후손이 더 낫지 않나? 그 후 그 목사를 볼 때마다 쇠경은 제대로 받고 있냐고 묻는다. 


처음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란 말을 했을 때.. 정말 많은 꼴통 언론과 꼴통들이 정부와 대통령을 씹었다. 지금 전 세계가 대한민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따라 하고 있는데.. 그것들은 아무런 반성도 사과도 없다. 종놈의 후손이거나 금붕어의 3초 기억의 메모리 수준을 가진 것들이라 그럴 것이다. 


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한다고 한다. 여기엔 부활절에 교회 간 대한민국 기독교 신도 중 절반 때문이다. 종놈의 후예들 때문인 거다. 그것도 이집트 종놈의 자식들... 그것도 자칭...


필자는 이번에도 충실히 정부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다. 난 태생이 누구에게 종속되어 본 적이 없는 사람이기에 그렇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