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들이 말하는.. 나는 그건 아니다!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20. 1. 22. 17:26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십신 중 무관만큼 필자가 올리는 무관 관련 글에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 분들은 없는 것 같다. 그만큼 관이 없다는 것의 양상이 다양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전에 올린 무관 글을 보고 무관 분들이 많은 질문을 보내왔다.  내용이 거의 비슷해서 이 글로 한번에 답 드리려 한다.


질문은 필자가 포스팅한 다음의 내용에 대한 것이다.


'무관이니 다른 사람의 속마음을 모르기도 하고 무관이니 어울리기 싫어하니..'


'무관의 가장  특징은 남의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러니 적재적소에 맞는 말과 행동이  안된다. '


위의 내용을 보고는 자신은 무관임에도 친구들과도  지내고, 친구들이 자신에게 마음을 털어놓고 상담하는 사례가 많으며, 배려하는 게 생활화되어 있어 주변인들에게 센스 있다는 말도 자주 듣는다 등으로 자신은 무관이지만 필자가 말하는 무관의 특징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그런지 묻는 내용이다. 


이런 분들은 주요 공통점은 무관이지만 대운에서 관대운을 지나왔거나 지나고 있는 분들이라는 점이다. 사주 자체는 무관이지만 관대운을 지나면서 관에 대한 모든 경험이 가능했다고   있다. 경험론적으론 무관이 아니기 때문에 필자가 말한 무관의 특징은 자기 이야기가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대운에서 경험했다고 해도 무관 사주라는 자체는 변하지 않으므로.. 관대운이 끝나면 무관의 특징을 그대로 다시 드러내게 된다. 


 한 가지 무관들이 저러한 질문을 하는 이유는.. 대운이 아니라도 경험적으로나 교육이나 보육에 의해 그렇게 행동할 수도 있어서다. 부모나 선생이  뭐가 부족해.. 해서 지속적으로 무관이 가지는 단점을 보완시키는 과정을 보냈다면 무관의 전형적인 특징이 자신에게서 나타나지 않는다고 느끼며   있다고 본다. 하지만.. 관이 있는 사람이 보기엔 어떨까? 무관이 어떻다고 설명할  있지만.. 실제로 관이 없는 사람은 관이 있는 사람들의 생각과 사고를  방법이 없다. 특히나 분위기가 가정적이거나 보수적인 집단에서만 생활하고 교육받았다면 관을 가진 사람들이 자신이 무관임을 착각할 만큼 알아서 대우해줬을 가능성도 크다. 하지만 역시나 무관은 무관이므로.. 속한 집단이나 조직을 벗어나면 무관의 특성을 그대로 경험하게 된다.


이런 부분은 무관뿐만 아니라 무재, 무인성, 무식상, 무비겁들도 마찬가지다. 없어서 아예 모르니.. 나는  특성이 없는데..라고 말하는 것이 맹인이 코끼리 만지기 하는 것과 다를  없는 것이다. 그러니 무관의 특성에는 이런 이런 것들이 있다고 말할 때.. 그것들  어떤 건.. 나는 아니다..라고 받아들일게 아니라.. 그것들  반이상이 맞으면.. 나는  특성을 가지고 있으니.. 과거 경험이야 어떻든.. 앞으론  특성에 맞게 살아가자.. 하는 수용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러면 어떻게 되냐고?? 없는 것이 주는 고통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다.  대운이 오거나 세운에서 몇 년이 연달아 들어오고 하면.. 없는 것이 채워진  같은 세월을 보내기도 하니 없는 것의 고통은 세운에서라도 채울  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운이 지나면 사라지니 너무 의지하진 말아야 한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리살랑살랑 2020.01.24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네요. 무관 말고 무재 무인성 무식상 무비겁의 삶은 어떤지도 궁금해요.

  2. 3131 2020.01.28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했던 부분에 대해 충분히 답변이 된것 같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slowstack 2020.02.25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과 어울리는 재주가 없는걸 인지하고 그러려니 하고 살고 있는데,
    알고 있는데도 사람들한테 그런 사람으로 인식되고 반응하는걸 느낄땐 한 번씩 마음이 너무 쓰라리네요.
    수용하고 그 특성에 맞게 살아간다는 어떻게? 라는게 어렵네요.
    관대운이 한창인데도 도돌이표 같고 잘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