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통하는 개운법... 물덕物德

Eastlaw Bizstory 2019. 2. 19. 11:4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필자는 사주에 상관이 두 개나 있어서인지 먹는 걸 참 좋아한다. 상관의 먹는 건 맛있는 것, 특이한 것, 예쁜 것, 귀한 것 등으로 볼 수 있는데.. 필자의 경우 식성이 엄청 까다로워서 고기는 돼지 살코기와 마블링 없는 소고기만 먹고 그 외 닭을 포함한 다른 육류는 일절 먹지 않는다. 향신료가 들어있는 동남아 음식을 못 먹어서 중국을 포함해서 동남아로 출장 가면 쫄쫄 굶고 올 때도 많다. 그래서 향신료가 없고 빵과 샐러드와 쇠고기가 대부분인 미국과 캐나다, 유럽 출장이 더 편하다. 이런 걸 보면 또 상관이 먹는 덴 크게 작용하지 않는 것 같기도 하지만 상관은 망한 데서 새롭게 일어나는 것, 허례허식을 깨 드는 것, 진짜, 오리지널 등이기도 해서.. 필자는 먹는 상관을 그런 데서 쓴다. 필자가 좋아하는 음식점은 인테리어보다는 맛이 중요하고 내용물이 중요하다. 케익을 참 좋아하는데.. 생크림 거의 다 걷어내고 먹는다. 장식이 귀찮기도 하고 느끼한 게 먹기 싫은 거다. 케익 좋아한다고 하지 말고 카스테라를 좋아한다 하라고 알려준 사람도 있었다. 반문했었다. 카스테라엔 쨈이 안 들어간다.  사과잼이나 포도잼이 얇게 발린 케익을 좋아했는데 점점 케익들이 크림 떡칠로 변한 거라고.. 이런 게 상관 기질이다.^^ 자신의 논리와 고집으로 반박하는 것... 고기를 먹을 땐 비계나 기름을 싫어하는데.. 그래서 바싹 구워 먹는 대패삼겹살이나 신선한 돼지고기를 얼려서 얇게 썰어 구워 먹는 시골 버스정류장 근처 밥집에서 파는 삼겹살을 좋아한다. 쇠고기 스테이크도 마블링이 없는 우둔살로 만든 걸 좋아하고 B등급 등심을 구해서 집에서 숙성시켜도 먹는다. 외국 쇠고기엔 마블링이 거의 없어서 한국에서보단 외국에서 주로 소를 먹는 편이기도 하다. 값이 훨씬 싸기도 하고 말이다. 먹는 게 이렇게 까다롭다 보니 혼밥이 편하다. 혼밥이 유행하는 요즘을 보고 필자가 어떤 생각을 했겠나? 역시 나는 시대를 앞서 나가고 있어.. 이런...ㅎ


필자는 얻어먹는 덴 소질이 없다. 내 돈 내고 먹어야 마음이 편해서다. 부의 크기나 나이에 상관없이 그렇다. 그래서 갑부 영감님들하고 밥 먹어도 내가 낸다. 그게 속 편한 사주니 그렇다. 이러니 영감님들은 필자와 밥을 먹을 때 필자가 좋아하는 메뉴가 있는 집으로 가신다. 필자는 이걸 상부상조라 생각한다. 근데 요즘은 누구에게 밥을 같이 먹자고 말하기가 점점 애매해진다. 일단 필자가 밥을 먹자고 하면 뭔가 비싼 걸 얻어먹는 걸로 생각한다. 때론 비싼 데 가서 밥을 사줘야 해.. 하는 감을 느낄 때도 많고, 싼 집에서 사주고 나면 표정이 별로인 사람들도 있다. 어찌 보면 맛보단 돈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서 그런 걸 거다. 일부러 맛을 유지하면서 몇십 년을 버텨온 노포 음식점 매니아인 필자와 정반대로 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다.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려고 같이 식사하려고 한 건데 돈을 느끼려는 사람한테 돈 데주고 맛없는 것까지 먹는 짓은.. 그래서 점점 그만하게 되는 듯하다. 돼지국밥이나 대패삼겹살에 소주 한잔 편하게 하고 노가리에 맥주 한잔 할 수 있는 몇 안 남은 지인들이 더 소중해지는 이유다. 다른 데서 비싸고 신기한 거 실큰 먹고 이들에겐 맨날 같은 거만 사주는 게 좀 미안하긴 하지만... 나와의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분들과의 시간이 좋은 것이다. 필자의 그런 삶의 모습을 보고 부러워서 묻는 분들이 많다. 그런 관계는 어떻게 형성하는지.. 하루아침에 되지 않는다는 건 알지만.. 당신이 사람을 잘 다루기도 부리기도 이끌기도 하는 걸 알지만 그건 돈이나 권력으로도 할 수 있는 것인데.. 그게 아닌 그냥 사람이 사람으로 오랫동안 좋게 남을 수 있는 비결이 뭐냐고 묻는다. 이걸 알려드리려 글을 시작했다가 이렇게 길어졌다. 그 비결은 물덕物德이다. 여기서 물物은 그냥 물건이 아닌 음식물이다. 먹을 것.. 


먹을 것을 선물로 사가는 것... 먼저 선물의 의미로 관운을 득할 수 있다. 먹는 것이니 식상운을 득할 수 있다. 베풀고 챙기는 것이니 나의 정이 쌓이고 그 정을 상대가 받으니 인성운을 득할 수 있다. 받는 사람의 입장에선 돈이 굳는 것이니 재성을 받은 것이고 그것을 되돌려주려 하니 미래의 재성까지 득할 수 있다. 친해진다면 비겁운도 덤이다. 이렇게 물덕은 한 가지를 선물함으로써 모든 십신운을 득할  있다. 꽃, 장식품, 잡다한 것들도 사갈  있을 것이다. 대부분 치우기 힘든 쓰레기가 된다. 그리고 음식도 안 먹는 음식이나 너무 특이한 음식은  골치 아픈 쓰레기가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가져간 것에 대한 반응을 보면  사람의 마음을   있다. 아무리 작은 것이지만 연속해서 고마워하는 마음이 안 보인다면.. 그건 당신에게 마음이 없는 것이라 보면 된다. 사교든 거래든 그런 사람과 친해질 가능성은 희박하고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친해져 봐야 득 될 게 없다. 그리고 이 방법은 대부분의 사이코,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를 피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그들은 외부에서의 관계 시도를 싫어하기 때문이다. 


요즘은 정수기가 흔해져서 작은 사무실에도 정수기가 설치되어 있지만 과거엔 보통 냉온수기를 설치하고 생수통을 배달시켜서 물을 먹었다. 하지만 그보다 작은 사무실은 생수병을 사다가 마셨다. 필자가 창업을 하고 영업을 처음 다닐 땐 영업처가 무역회사가 많았는데 대부분 규모가 아주 작았다. 사장에 직원 한두 명.. 그러니 이런 사무실은 대부분 생수를 사다가 커피를 타마시거나 했다. 이런 사무실을 방문할 때면 필자는 생수 1팩을 들고 갔다. 당시 팩스로 카탈로그를 보내던 무역회사들에게 컴퓨터를 구입해 전화선 인터넷을 개통시키고 이메일로 해외 영업하는 법을 알려주고 전자카탈로그와 회사 홈페이지 제작을 의뢰받는 영업이었다. 지금은 너무 보편화된 것이지만 처음엔 이메일을 사용하라는 말도 안 들었다. 자기들은 평생 팩스로만 영업했다나..ㅎ 하지만 필자의 생수 영업으로 무거운 생수를 사다 나르는 여직원의 마음을 움직였고 PC통신을 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이메일 개설 방법과 자신이 영업으로 팩스를 보내고 있는 회사 리스트를 받아 인터넷을 써칭 해서 이메일 리스트를 만들어 줬다. 보내는 카탈로그를 스캔해서 필자 회사의 서버에 올려놓고 html태그를 알려줘서 거래처에 이메일을 보내게 했다. 결과는... 팩스로 보내면 하루에 모든 거래처에  못 보내는 것을 PC 통신하면서 클릭 한 번에  보내다 보니 거래처에서 너무 메일을 많이 보낸다고 뭐라고는 했지만 주문이 폭주했다고 한다. 그때랑 회사 이름은 달라졌지만  회사 이름을 알면 놀라실 것이다. 무역업은 그렇게 인터넷을 통해 성장했고  발판에는 생수병을 무거워하는 여직원의 애로가 있었다.ㅎ 그때 몇 년 직접 영업을 다닐  떡볶이, 붕어빵, 붕어싸만코, 밤빵 등을 선물로 사 가지고 갔던 곳의 사장님들이 요즘 필자를 찾아올  손에 항상 스타벅스 커피가 들려져 있다. 필자가 바빠서 시간이  안 나니 보고 싶다고 커피 기프트콘도 자주 날리신다. 그렇게 교류를 시작했고 20년 이상 이어져 지금도  교류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뉴저지에 살면서 필자에게 컨설팅을 신청한 사람 얘기다. 이 사람은 이민 1.5세로 19세 때 미국에 갔다고 한다. 자신의 5살 아래 동생은 어린 나이에 영어를 배워서 영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하는데 자신은 'L' 발음이 안돼서 처음 지었던 영어 이름도 나중에 자신이 할 수 있는 쉬운 발음으로 바꿨다고 한다.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니 모든 게 하기 싫었단다. 그래서 부모님이 하시는 가게를 보면서 지금까지 살았는데.. 부모님이 가게를 팔고 노후를 대비하시겠다고 하셔서 이젠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찾아야 하는데 무얼 할지 몰라서 필자에게 조언을 구한 것이다. 사주를 봐선 그냥 남을 서포트 하는 일을 하는 서비스업을 하면 좋은 사주를 가지고 있었다. 교육도 가능한 사주였으나 교육할 거리가 없으니 그건 아니고.. 그래서 일단 6개월에서 1년 정도 교육과정 후에 라이선스를 취득할 수 있는 부동산 중개 자격을 따서 뉴저지는 한국인들이 많이 오니 그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라고 했다. 그러고는 2년 즈음 지나고 이 분이 다시 연락이 왔다. 1년 만에 자격증을 땄는데 돈을 1년 동안 한 푼도 못 벌었단다. 정말 이 자격이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지 물어왔다. 어떻게 영업을 하는지 물었다. 영업을 특별히 하는 건 없고 부동산 법인에 취업해서 시키는 일만 하는데 자신에게 일을 주지 않는다고 했다. 필자는 일단 사표를 내고 한인 커뮤니티와 카페 게시판에 한국에서 미국에 처음 오는 분들에게 정착을 위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올리라고 했다. 그리고 3년이 지났다. 필자의 지인이 뉴저지로 간다고 해서 이 사람에게 MSN 메시지를 보냈다. 그 당시엔 이 메신저가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메신저였다. 자신이 답을 하는 게 아닌 직원이 답을 해왔다. 그리고 얼마 후 연결된 이 사람은 직원 15명을 거느린 잘 나가는 부동산 중개회사를 하고 있었다. 자신이 그렇게 헌신적인지 몰랐다고 한다. 그리고 그 헌신의 결과는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소개로 이어졌다고 한다.  사람이 정말 자신이 고객들에게 헌신적인 서비스를 해서 이렇게 성공했을까? 아니다. 이분이 인정하는 이분의 성공비법은 필자의 조언 한마디였다고 한다. 김치, 고추장, 멸치 밑반찬.. 고객들을 만날 때마다 이런 밑반찬을 작게 포장해서 선물하라고 했다. 부모님께서 텃밭에 농사를 지어서 김치도 담으시고 교포다 보니 한국사람이 먹는 음식물을 싸게 구할  있고 어머니 소일거리도 되고 해서 쉽게 행할  있었다고 한다. 이국 땅에서 한국사람이 가장 먹고 싶은 전통 밥도둑을 선물한 것이다. 고객 입장에선 케익이나 쿠키 정도는 생각할  있었겠지만 이런 걸 주는 사람은 흔하지 않았으니  감동을 받고 거래를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다. 


예전에 최고의 효부, 며느리에 대한 전설을 들은 적이 있다. 결혼을 한 후 시어머니로부터 정말 지독한 시집살이를 당하던 며느리가 마을 뒷편에 있는 절의 큰스님을 찾아가 시어머니가 죽도록 밉다면서 언제 죽는지 알려달라고 물었다. 큰 스님은 죽을 때를 기다릴 필요가 뭐 있냐.. 네가 죽이면 되지.. 하며 자신이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이는 방법을 알려줄 테니 실천할지 묻는다. 며느리는 당연히 하겠다고 한다. 큰 스님은 시어머니가 좋아하는 음식이 뭔지 물었다. 인절미를 좋아한다고 하자 오늘부터 100일간 매일매일 인절미를 만들어 주라고 말하면서 만들 때 자신이 준 가루를 소량 넣어라고 말한다. 며느리는 큰 스님의 말대로 매일매일 쌀을 절구질해 빻아서 스님이  가루와 함께 찜통에 쪄서 인절미를 만들어 시어머니에게 드렸다. 정성스럽게 매일매일 자신이 좋아하는 인절미를 만들어주니 시어머니의 시집살이는 점차 약해지기 시작했고 점차 사이가 좋아졌다. 그리고 100일이 가까워질  즈음에는 시어머니와 사이가 너무 좋아져 버려서 덜컥 겁이 났다. 그래서 다시 큰스님을 찾아가 시어머님이 이제 며칠 후면 돌아가신다고 울었다. 큰스님은 죽도록 미운 사람이 죽는데  슬피 우냐고 묻는다. 며느리는 떡을 해드리는 동안 정말 친어머니만큼 친해졌는데  돌아가신다고 생각하니 너무 슬프다고 되돌릴 방법이 없냐고 묻는다. 전설이니 당연히 해피앤딩이겠지만.. 스님이 하시는 말씀은  가루는 보약 가루고 보약을 매일 좋아하는 음식과 먹으니 기력이 회복돼서 세상이 아름다워 보였을 것이고 며느리가 자신에게 지극정성을 다하는  봤으니  이상 구박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이제 시어머니 모시고  대접받으며  살아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런 전설도 물덕의 힘을 말하는 것이라 본다. 


요즘은 어딜 가면 주로 스타벅스 커피나 커피를 안 드시는 분에게는 과일이나 건강 음료를 사 간다. 주머니에 홍삼 스틱이나 간단하게 먹을  있는 영양제를 넣어 다니면서 먹어라고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실제 이런 분들이 주변에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을 보고 어떻게  사람은 저렇게 대인관계도 원활하고 잘 사는  같지? 하고 생각했다면 그건 당신보다 식음료비를 조금  써서 그런 것이라 본다. 물덕으로 개운하는 사람들인 거다. 사실 그래서 요즘 아쉬운 점이 김영란법이다. 음료수도 한잔 못 나누는 게... 예전에 애들이 학교 다닐 땐 학교 갈 일 있으면 맛있는 음료수 같은 걸 사 가지고 가서 나눠드리곤 했는데 이번에 애들 한국들어와서 취학관련해서 학교에 가니 사 오면 안된다고 해서.. 좀 그랬다. 진짜 해쳐먹은 것들은 따로 있는데...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짝이는강 2019.02.28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물덕... 수긍이 갑니다. 동시에 제 행동은 참 덕이 없었음을 절절히 깨달았습니다. 다음 글 기다리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20.02.15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