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는 아날로그일까? 디지털일까?

난 역학, 넌 미신 2017. 3. 9. 11:07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간만에 수준있는 질문을 받아서 공개적으로 답하려 한다. 필자가 올린 글 '사주공부.. 하기 어려운 이유를 알면 쉽게 공부할 수 있다' 에서 사주가 '때, 시時'의 학문이라는 걸 보고 해온 질문이 제목과 같은 '사주는 아날로그일까요? 디지털일까요?' 이다. 이 정도 질문을 하려면 사주명리학에 대한 통찰이 대단한 해야 한다. 이유는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의 천간이나 자, 축, 인, 묘, 진, 사, 오, 미, 신, 유, 술, 해의 지지는 숫자로 보면 1, 2, 3, 4, 5, 6, 7, 8, 9, 10과  1, 2, 3, 4, 5, 6, 7, 8, 9, 10, 11, 12로 봐도 무방하다. 실제 지지는 달의 개월 수와 일치할 때도 많다. 디지털이란 숫자를 말하는 것이고 아날로그는 흐름을 말하는 것이다. 아날로그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바늘이 있는 시계를 관찰하면 편한데, 초침이 한바퀴 도는 동안 분침도 조금씩 움직이고 있고 시침도 미세하게 움직이고 있다. 그 움직임이 모여서 다음 숫자가 되는 것이다. 반면 디지털은 보듯이 그냥 1 다음은 2, 2 다음은 3 으로 탁탁 바뀌는 느낌을 받는다. 사주가 아날로그일까? 디지털일까? 하는 질문을 하려면 이에 대한 의문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다. 그게 뭐냐고? ㅎㅎ 갑에서 을로 변할 때 서서히 변하는가? 탁탁 변하는가? 자에서 축으로 변할 때 서서히 변하는가? 탁탁 변하는가? 기본적으로 사주는 아날로그다. 증거로 지장간을 들 수 있다. 지장간을 보면 지지글자가 어떤 아날로그적인 변화를 통해 다음 글자로 바뀌어 가는 지를 아주 디테일하게 알 수 있다. 하지만 이건 현상 시간이 반영되지 않았을 때, 즉 글자하나하나를 때어내서 봤을 때이고 현상을 시간 위에 놓고 보면 달라진다. 계절을 생각해보자. 겨울과 봄을 보면 어제까지 엄청 추웠는데 갑자기 따뜻해진다. 봄인 것 같았는데 갑자기 여름이 되고 더워서 죽을 것 같았는데 갑자기 선선한 찬바람이 분다. 계절의 변화는 탁탁 변하는 디지털 같이 느껴진다. 이건 하늘의 변화와 땅의 변화가 달라서 생기는 자연현상 때문에 이런 결과로 보여지는데, 지구과학적으로 말할 땐 일조량와 태양과 지표면의 각도에 의해 태양광이 지표면에 흡수되는 양과 반사되는 양이 달라지고, 그런 이유로 겨울의 영상 10도는 춥게 느껴져도 봄의 영상 10도는 따뜻하게 느껴지게 된다. 땅의 온도는 태양광에 의해 서서히 달궈졌다가 서서히 식어가는 누적량을 가지지만 태양광선은 지구의 공전 주기별로 매년 거의 일정하게 변한다. 그러니 갑을 목, 병정 화, 무기 토, 경신 금, 임계 수의 천간은 디지털적으로 탁탁 변하게 되고 인묘 목, 진 토, 사오 화, 미 토, 신유 금, 술 토, 해자 수는 아날로그적으로 서서히 변하게 된다. 하지만 인간이 실제 느끼는 계절의 변화는 봄 다음에 여름, 여름 다음에 가을, 가을 다음에 겨울, 겨울 다음에 봄으로 탁탁 변하는 것처럼 느껴지는데, 그 이유는 지지 토의 중화작용 때문이다. 그러니 현실이라는 지지의 계절변화는 봄토여름토가을토겨울토이지만 토가 앞 계절을 받아서는 아주 짧게 다음 계절로 변화시켜버리기 때문에 봄, 여름, 가을, 겨울만 느끼면서 살아가는 것이다.

 

뭔 말을 하는거야 하시는 분이 계실게다.ㅎ 어쨌든 토의 작용력으로 말미암아 사주는 디지털처럼 보인다.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한가지 사실을 관찰할 수 있다. 토의 작용력 자체는 중화작용으로 실제로 눈에 보이는게 없지만, 사주 지지에 토를 많이 가지신 분들은 이 토의 작용력을 느끼게 된다. 환절기 즉 토의 계절마다 소화불량이나 일이 꼬이는 분들이 그들이다. 자기 지지에 토가 많다면... 당신은 환절기마다 토의 아날로그적인 작용력을 받고 살 가능성이 아주 높다.^^

 

 

 

인컨설팅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쵸코쵸코 2017.03.09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면 시간이 다음시간으로 넘어가는 때에 태어나신분은 두가지 시간의 성질을 지닐수도 있는건가요?

    • 이동헌 2017.03.09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태어난 시간 때를 정확히 모른다면 몰라도 확실히 안다면 넘어간 시간 때로 보고 지장간을 참고 합니다.

  2. songee 2017.03.09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느끼는 바이지만 사회공부하면서 과학까지 공부한 느낌? ㅎ 지식의 폭과 깊이가 마냥 부러울 따름입니다...^^

  3. 체질이야기 2017.03.10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글이네요^^
    사주를 아날로그나 디지털의 관점에서 해석해주셔서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