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 나가야 좋은 사주를 가진 사람

컨설팅사례보고 2016. 2. 5. 21:35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이상하게 운이 없다고 여겨지는 사람이 있다. 이 때 여겨진다는 말의 뜻은 본인 뿐만 아니라 남들도 그렇게 생각한다는 말이다.

'쟤는 참 안풀리는 것 같아!'
이런 걸 본인이 직접 느끼기도 하고, 또 듣기도 한다면 그 사람은 자신의 능력을 떠나서 정말 운이 없는 사람이다. 사주로 확인할 필요도 없단 말이다. 필자에게 컨설팅을 의뢰하는 사람들 중에도 그런 사람이 꽤 있다. 필자가 그런 사람이라고 말하는 건 사주 봤을 때 그렇게 확인된다는 말이다. 필자는 생년월일시를 물어 사주팔자를 펼쳐 놓으면 어디서 태어났는지, 지금 사는 곳은 어디인지를 꼭 묻는다. 그게 필자 사주보기의 시작이다. 물론 태어난 지역이나 사는 곳에 상관없이 잘 살 사주구성이나 직업 선택을 잘해 직업적으로 지역을 커버하는 사람들은 예외 이긴하지만 그런 분들에게도 중요한 부분임에는 틀림없다.

요즘 TV채널을 돌리다 보면 홈쇼핑에 해외여행 상품이 참 많이 나온다. 특히 미국, 캐나다, 유럽, 남미 등의 여행상품이 자주 보이는데, 그만큼 해외여행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이기 때문에, 외국에 나가야 할 분들의 사주 컨설팅을 할 땐 여행이라도 한번 나가 보라고 꼭 권하게 된다. 한국에서 그렇게 깝깝하고 풀리지 않는 인생이 단순히 보름정도의 여행만으로도 변화의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건, 필자가 지구의 대음양을 고려해서 20여년을 실제 사례를 통해 관찰한 결과다. 이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왜 그런가를 알아야 그 여행의 즐거움이 단순히 여행을 와서 즐거운 건지, 대음양의 결과인 건지를 제대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분들이 외국에 나가면 가장 크게 느끼는 변화는 잠을 잘잔다는 점이다. 보통 이런 분들은 국내에선 잠을 잘 못잔다. 그런데 외국에 나가면 정말 잠을 잘 잔다고 한다. 어떤 분들은 자기 평생 그렇게 잘 자본 건 처음이라고 말하기까지 한다. 그리고 두번째 특징은 왠지 모를 자신감이 생긴다는 점이다. 국내에선 내가 뭘 하려하면 누군가가 막아서는 것 같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행시켰을 경우 크게 실수가 되거나 남에게 속는 등의 결과가 발생해 자신은 뭘 해도 안된다는 생각에 빠져들어서 점점 더 자존감이 바닥이 되어 있다. 그런데 이런 분들이 단순히 외국에 여행을 나갔을 뿐인데도 그 전엔 경험하지 못한 자존감이 높아지는 경험을 하게 된다. 그 밖에도 아주 짧은 기간이지만 국내와는 다
른 여러 장점들을 경험하게 된다.


그럼 그런 사람들은 무조건 해외에 나가는게 좋냐고 물으실 수 있다. 당연히 그렇다. 하지만, 그 나가야할 운이 끝나 버리면 그땐 운이 해외보다 국내가 더 좋게 변한다. 잠도 국내가 더 잘오게 된다. 그 변화시점이 언제냐에 따라서 사람 인생의 등락이 좌우 되는 것이다. 사실 필자는 사주 컨설팅이란 건 이걸 읽어주는 것만으로도 할 역할은 다 한걸로 본다. 그만큼 태어난 지역과 사는 지역은 인생 운의 변화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이 정도를 읽고 비웃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 겨우 잠 잘자고 자존감 높아지는게 인생에서 뭐 그리 중요하다고 그것 때문에 외국에 나가서 사는게 좋다고 떠벌리냐면서 말이다. 안 중요하다고 생각들면 며칠 밤 새고 뭔일이든 해보기 바란다. 운전은 빼고. 그건 목숨을 걸어야 하는 일이니... 인생이 별거 있는 것 같아 보이지만 잠 잘자고 매사에 의욕만 있으면 못할게 없다. 그래서 사실 인생은 단순한 것인데,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살아야 할 지역에 살지 않음으로 인생이 단순해 질 수 있다는 것조차 모르면서 일생을 몽롱하게 살아가는 것이다.

 

필자가 말하는 외국, 해외는 미국, 캐나다, 유럽, 남미 등 경도 상으로 반대편에 있는 7시간 이상 시차가 나는 지역과 일본, 괌, 하와이 등 동쪽에 위치한 곳이다. 캐나다와 미국에 유학, 이민, 거주하는 분들을 컨설팅해 드리면 필자가 지금까지 말한 지역의 중요성은 더 크게 부각된다. 필자 역시도 운이 변하면서 반대 편인 이 곳 캐나다가 살아야 할 지역이 되면서 점차 체류기간을 늘여가고 있다. 나나 여러분이나 지구의 대음양적인 관점에서는 그냥 미미한 존재일 뿐인 것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06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인컨설팅 Eastlaw 2016.02.06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식의 영향을 미치진 않습니다. 다만 근무기간이 너무 짧으면 경력에 좋지 않은 영향은 있을 수 있겠네요.^^

  3. 2016.02.07 0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6.02.08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aevil 2016.02.1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계시나봐요.
    자주 글 올려주세요~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는 일인입니다.

  6. 2016.02.14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6.03.03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2016.03.19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2016.03.26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songee 2016.04.20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컨설팅에 힘입어 여름휴가로 홈쇼핑 유럽여행 결제했습니다.. 여행은 일단 질러야 이루어지는가봅니다.. ^^ 꼭 어린시절 소풍 기다리는 전날처럼 여름까지의 나날이 아주 즐거울 듯 합니다.. 듣는 것과 글로 보는 것이 합해지면 시너지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11. 2016.05.16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590122 2016.06.27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상담을 받고 선생님 블로그의 글을 읽고 있습니다. 주신 말씀에 대한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아이와 이번 여름에 캐나다를 가서 어떤지 느껴보게 하려 합니다. 그 후에 선생님께 다시 보다 구체적인 상담을 받으려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