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유튜브에 접속해서 '이동헌의 사주강의'를 검색하시라. 

거기에 여러분들이 배우고 싶은 박도사, 정도사님을 비롯한 수많은 도사님들이

사용하시던 전통사주명리학과 그 비법들을 150개의 동영상 강의로 올려놓았다.

필자는 20년 동안 협박에 가까운 압박을 받고 살았다.

니가 정도사, 박도사에게서 익힌 사주지식을 나눠달라는 압박이었다.

거기에 못이겨서 '원샷원킬 사주'를 출간했으나

더 내어놓으라는 압박에 '이동헌의 사주강의'와 '이동헌의 사주강론'까지 출간했다.

그리고 책으로는 제대로 이해하기 힘들다는 분들의 압박에 의해

유튜브에 사주강의 동영상까지 올리게 된거다.

 

위 강의가 올라가 있는 '명리학자 이동헌'채널의 재생목록을 보면

'실관퀴즈'란 메뉴가 있다. 이 메뉴에 일부 공개되어 있는 영상을 보면

'이동헌의 사주강의' 영상을 보고 공부하신 분들이 필자가 낸 사주퀴즈에

답한 내용을 보실 수 있다. 단지 필자의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지금 서울, 부산에서 줄을 세우는 철학관 운영자들보다 더 디테일하고

확실한 답을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도 실력없고 족보없는 사람들에게 비싼 돈을 내고 사주를 배우느라

시간낭비, 돈낭비하는 사람이 아주 많다고 들었다.

남아돌아서 하겠으면 그렇게 하는 것도 하나의 경험이 될 것이다.

하지만 그게 아니고 시간이 아깝고 돈은 더욱 아까운데 

그래도 제대로된 사주명리학을 배우고 싶다면

무료로 오픈되어 있으니 보고 배우시기 바란다.

단, 질문이 생긴다면 댓글답변을 보기 위해 멤버십에 가입하셔야 한다.

그 돈이 아깝다면 사주를 배우지 마시라.^^

 

 

인컨설팅    이동헌

 

https://youtube.com/playlist?list=PLebahW04aDtuk6_h0HEwT2-BCMjDa19M4 

 

사주강의 리뉴얼 [For 구독자]

이동헌의 사주강의 동영상을 리뉴얼한 영상입니다. 자막은 순차적으로 달리게 되고 자막 작업이 완료된 영상에는 [자막]으로 표기하게 됩니다.

www.youtube.com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생님, 제 사주가 그렇게 나쁜가요?

컨설팅사례보고 2015. 6. 9. 16:2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필자를 찾아오는 사람들 중엔 다른 곳에서 본 사주가 맞는지 확인하러 오는 사람이 꽤 있다. 사주명리학을 제대로 공부한 이에게 자기 사주의 모범답안을 듣고 싶어서 일 것이다. 그런데 이런 분들을 보면서 정말 개판으로 사주를 봐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다시한번 느꼈다. 그런 덜 배운 인간들은 합이면 무조건 묶인다고 풀어준다. 충이면 무조건 깨진다고 풀어주고, 형이면 무조건 변한다고 풀어주고, 파와 해까지도 무슨 심각한 일이나 생길 것처럼 불안감을 조장한다. 한심하기도 하지만 그렇게 말도 안되는 소리를 들은 사람의 마음은 어떻겠는가? 오늘 찾아온 분은 아들 사주에 월지와 일지가 충한다고 아빠가 없는 아이라고 풀어줬다는 걸 듣고 그놈 이름 공개해서 망신을 주고푼 충동이 느껴지기까지 했다.

 

일반적으로 사주를 봐주면 내 사주가 그렇게 나쁜줄 몰랐다는 사람과 내 사주가 그렇게 좋은지 몰랐다는 사람이 있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사주가 좋던지 말았던지 아무 상관없이 그냥 잘 살아 왔다고 말한다면 사주를 처음부터 다시 봐줘야 한다. 한마디로 사주를 잘못 봐준 것이다. 이 두 사람의 특징은 액션이 없는 사람으로 실제로 사주에서 일어나야할 작용들이 행동이 없기 때문에 일어나지 않는 사람들이다. 다른 글에서도 언급한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사주는 움직이는 사람에게나 맞는 것이지 액션이 없는 사람에겐 거의 안맞다. 밖에서 태풍이 불건 폭동이 나건 그냥 집 안에서 자기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사는 사람에게 무슨 사주가 필요하겠는가?

 

위의 경우와 반대로 인생이 드라마틱하고 극적인 사람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정말 사주에서 가장 약한 움직임인 '해'만 있어서 공중 2회전 정도 할 정도로 액션이 강한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은 사주가 맞다못해 현실에서 사건사고가 과하게 일어난다. 그런데 최근에 사주를 공부하는 사람들은 이렇게 액션이 과한 사람의 사주로 사주를 배우고 공부한다. 그러니 아무일없이 편하게 잘살고 있는 사람에게 바람에 이혼에 재혼에 또 바람에 재혼에 또 뭐뭐하면서 의뢰인을 멘붕에 빠지게 만드는 것이다.

 

정확히 말씀드린다. 별 일없이 사셨다면 사주는 신경 안쓰셔도 된다. 앞으로도 별 일없이 사실거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사주명리학을 믿지않는 사람이라도 말하는 중에 '역마살'이란 단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걸 흔하게 볼 수 있다. 한국 사람들이 사주명리학 용어 중 '팔자'라는 말 만큼이나 많이 사용하는 말이 '역마살'이란 말일 것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이 역마살은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된다. 그 이유는 옛날부터 정착하지 못하고 떠도는 사람들에게 붙인 말이기 때문일 것이고 또 대부분의 역술인들이 '역마살'을 나쁘게만 풀이해서 일 것이다. 

 

역마살驛이란 말 그대로 '계속해서 돌아다니는 정착하지 못하는 운'을 말한다. 국어사전을 보면 '역마살'을 '액운'이라 써 놓았는데 '액'이란 말 역시 나쁘게 작용함을 나타내는 말이기 때문에 역술인 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이 '역마살'을 나쁘게 보고 있는 건 분명 맞는 것 같다.

 

그런데 좀 생각할 부분이 있다. 필자에게 문의하는 많은 현직 역술인들이 자신의 사주풀이와 의뢰인의 사주가 전혀 다르다면서 보내오는 대부분의 사주에 역마살이 들어있거나 역마운이 들어와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여기서 잠시 사주명리학의 역사를 생각해야 한다. 사주명리학이 지금의 틀을 갖춘 때의 중국이나 한반도는 왕이 지배하는 시대였다. 봉건적 구조의 지배형태를 가진 그 시절에 가장 금기시하는 행동 중 하나가 집을 떠나는 행위다. 관가의 허가없이 살고 있는 지역을 벗어나면 세금이나 병역을 회피하기 위해 도피한 것으로 간주했기 때문에 무서운 처벌이 따랐다. 또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다니는 기존의 길이 아니거나 인적이 드문 길을 갈 경우 맹수나 산적의 위협을 받아야 했다. 그 외에도 공식적으로 전쟁에 징병되어 집을 떠날 때에는 살아올 날을 기약하지 못했다. 이렇게 과거 집을 떠나면 목숨의 위협을 받는 시대에 생겨난 '역마살'의 해석을 현대에 와서 그대로 적용한다는 건 무리를 넘어 불가능하다고 필자는 본다.

 

현대에 있어서는 사실 역마살이 없이 잘살 수 있는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 인사이동 없는 하급직 공무원이나 사립학교 교사, 농부, 소규모 자영업자와 근무자, 의료계 종사자 정도 뿐이다. 그 밖의 사람들은 끊임없이 먹거리를 찾아 움직여야 돈 벌 기회가 많아지고 더 잘살 기회도 열리게 된다. 사실 땅만 파먹고 살 것 같은 농부도 자신의 지역에서 재배한 작물을 들고 해외에 가서 홍보해서 팔아먹는 시대다. 그런걸 보면 역마살이 없으면 잘 살기 힘들고 역마살이 있어야 잘 사는 시대가 된 것이다. 그런데 아직도 수많은 역술인들은 역마살을 나쁘게만 풀이하고 있다. 그건 사주를 볼 때 사주를 보러온 현재 그 사람을 봐줄 생각보다는 지나간 과거나 찍어서 맞춰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그걸 원하면서 점집 투어를 하는 사람들도 한 몫하고 있겠지만. 

 

이제 역마살에 대한 생각을 바꾸자. 내가 무슨 일을 하는데 역마살이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거나 어디가서 물으니 역마살이 있다고 한다면 난 역마살 때문에 안된다는 생각이 아니라 내 역마살을 어떻게 이용해먹지? 하는 생각을 해야 한다. 위에 말한대로 농부가 역마살이 있으면 멀리가서도 팔아 먹을 수 있는 시장을 만들 능력이 있는 삶이고, 특별한 직업이 없는데 역마살이 있으면 돌아다니는 직업을 구하거나 돌아다니다 보면 적성에 맞는 일을 찾을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영업직을 꺼려하는 추세지만 역마살이 있다면 영업직이 오히려 출세와 성공의 매개로 작용될 수 있다. 그 밖에도 각광받는 대부분의 직업은 전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발령이 날 수 있는 직종이다.

 

그래서 다시 말하지만 역마살은 좋은 것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  동  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