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1/04/0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4.08 오세훈이 첫날부터 능숙하게 시장업무시작?ㅋㅋㅋ

서울시민은 아니지만 오세훈이 서울시장이던 과거를 모를 사람이 있으까? 세빛둥둥섬이란 걸 만들어서 1200억 날려 먹고.. 지금은 겨우 뷔페 한다던가?? 그리고 아라뱃길이라고 이름만 예쁜 경인운하 만들어서 3조 날려 먹은... 그러면서 전면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시장을 사퇴 했던.. 하지만 이번에 알려진 것처럼 그린밸트 풀어서 자기 이득은 다 취해서 더 이상 먹을게 없으서 그만두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그런 사람이 시장에 당선됐다고 붙이는 언론의 기사 타이틀이.. 능숙하게다.. 역시나 기레기... 제대로된 기자라면 그리고 언론이라면...

오세훈 과거 예산낭비정책 반복할 것인가?’

정도의 견제구를 던지는 타이틀을 달아야 하고 관련기사를 실어서.. 어쨌든 당선된 건 맞으니깐 제대로 일하라고 압력을 가했어야지... 서울시 정책광고 받고 싶었겠지..하고 넘기기엔 너무 쓰레기 기사다.

 

그리고 이런 과오가 있는 사람과 경쟁하면서 사실이지만, 명백하지만 비위만을 둘추다가 실질적인 업무수행능력에 대한 지적을 제대로 못하면서 시장 자리를 내준 여당의 전략.. 역시나 욕이 나온다. 오세훈을 찍은 사람의 목적은 명백하다. 자신의 부동산을 지키고 싶다.. 아니겠나? 누구나 가고 싶은 강남.. 거기에 살지 않는 사람을 비강남으로 말했음에도 그에게 표를 던진 건.. 이 사람이 되면 내가 가진 자산의 가치가 더 올라갈 것이란 기대가 깔린 거라 봐야 한다. 민주당은 오세훈은 그럴 역량이 안되는 사람이란 걸 증명하는데 집중했어야 했지만.. 오히려 자기 그린밸트도 풀었으니 다른 건 더 풀거야.. 라는 반사회적인 기대를 품으면서까지 그를 지지하게 만들었다고 본다.

 

일단은 서울이 세계인이 가장 가고 싶은 도시의 순위에서 많이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하나 바뀜으로서 도시가 얼마나 망가지는지, 시민이 어떻게 죽어가는지를 오세훈의 서울시에서.. 용산사태를 통해 충분히 봤기 때문이다. 전광훈 집회로 코로나가 대확산된 걸보면.. 오세훈은 그런 집회를 대부분 허용할 것이니깐.. 서울의 코로나 상황은 더 악화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도 해본다.

 

부산은 그냥 말 안 할련다. 사람들의 눈에서 이명박을 찍을 때의 광기를 봤다. 사전투표를 하려 달려오는 잘 걷지도 못하는 노인층을 보고는... 한번 개돼지는 영원한 개돼지란 생각을 했다. 이 사람들은 영원히 자신이 표 주는 것들에게 개돼지 소리를 듣겠구나.. 하는 생각 말이다. 부산은 듣고보도 못하던 사업들이 벌어지기 시작할 것이다. 그래야 해쳐먹을게 생길테니.. 이 정도..

 

이번 선거로 정국이 흐려졌다고 본다. 역시나 민주당은 인물이 부족하고.. 특히나 리더가 없다. 자기는 20, 30억 벌고 20%, 30% 전세값 인상했으면서도.. 내로남불하며 대가리부터 들어대며 여론을 조장하는 국짐꼴통들을 상대할 인물이 없다. 김진애와 정봉주 같은 내몸 안사리는 분들을 불러들이고 그들을 견재했던 당내세력들은 물러나서.. 일단 전투력부터 키워야 한다. 그들을 견재했던 것들은 결국 다시 저쪽으로 갈 것이니.. 빨리 보내줘야 한다. 그리고 꼴통들이 저런 사람들을 시장까지 만들었다면.. 또 다른 허수아비를 대통령으로 키워내는 것도 가능하다고 봐야 한다. 거기에 대비하지 않으면... 다시 이명박, 다시 박근혜 시대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지금 20대나 정치에 관심 없다는 사람들은.. 왜 그때로 돌아가면 안돼?..라고 물을 수 있다. .. 안될건 없다고 본다. 비상식적인 일들이 자꾸 일어나고.. 그게 억울해 항의하면 물대포를 맞아 죽든, 번개탄을 피워놓고 죽든, 어디에서 뛰어내리든 자꾸 누군가가 죽어 나가고.. 그게 언제 내가 될지 모르는 정도를 견딜 수 있다면.. 코로나 같은 전염병이 돌면.. 글로벌 스텐다드로 미국보다 더 많은 수의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 것도 견딜 수 있다면.. 아무리 노력해도 낙하산으로 꽂힌 사람이 있으면 입사할 수 없거나.. 일하다가도 나와야 되는 것도 견딜 수 있다면... 말이다.

 

정치에 관심이 없다는 말은.. 제대로된 사람을 뽑아놓고.. 그 이전에 망쳐놓은 걸 다 바로잡은 뒤에 세상이 제대로 상식적으로 돌아가는 걸 확인한 후에 할 수 있는 말이다. 매일 이 불만, 저 불만을 드러내면서 그걸 누군가의 탓으로 돌리면서 정치에 관심 없다고 말하는 건...

목마른데 떡 먹으며 왜 목이 메이지..하는 소리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