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그따위 짓을 하겠나?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19. 7. 4. 10:5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그것도 예언 못하면서 무슨 최고래?'


모 연예인 커플의 이혼을 역학 하는 누군가가 자신의 블로그에 예측하면서 실시간 검색어를 오르내리니 예약센터에 예약을 취소해달라며 어떤 개인이 남긴 말이란다. 내정법이 아니라도 인연이 아니면 저렇게 안 만나 진다. 다행이다.^^ 


'역시 말씀대로 북미는 잘되고 있었네요. 한국도 미국이랑은 점점 튼튼해지고 있구요. 세상에 미국 대통령이 한국 기업인들한테 투자해달란 말을 다하고, 한국 경제가 선진국 반열에 올랐단 말은 확실한 것 같네요. 일본은 역시나 예전에 말씀하신대로구요...'


필자에게 컨설팅받은 분들은 이런 말들을 전하신다. 위 글은 필자가  블로그에 올렸던 기해년 전망 글과  이전 글들을 읽으신 분들이 트럼프와 김정은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걸 보고 보내온 메시지들의 내용이다. 필자가 아니라도 공해스런 연예인 얘기하는 사람들은 넘쳐나고 그러다가 얻어걸리는 사람도 계속 있을 것이다. 분명 도구는 같아도 사용하는 용도는 다를 수 있다. 필자는 위대한 명리학이란 도구를 저런 가십거리로 소모하고 싶지는 않다. 그럴 거면 이 블로그를 운영할 이유가 없다. 물론 필자는 개인의 사주와 그 삶은 무척 소중하게 생각한다. 그러니 그 소중한 것을 누구나 볼 수 곳에 실명을 거명하면서 올리는 게 말이 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필자가 자주 말한 내용 중 하나가 사주는 가장 완벽한 개인정보란 말이다. 생년월일시 사주팔자만 정확히 알면  사람의 성격, 성향, 건강, 직업, 결혼, 출산, 육아 등의 모든 삶의 과정을 유추할 수 있다. 필자의 고객들은 자신과 주변인의 사주를 필자에게 듣고 자신의 기업, 직장, 가정 등에서 동료, 거래처, 지인, 가족들에게 적절하게 대응하고 대처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필자는 알아서 자신의 삶을 살고 있는 유명인의 삶을 홍보수단으로 삼지 않아도 일이 넘치는 사람이다. 그런 연예인 얘기는 명리학 초급자가 공부 차원에서나 잠시  수 있는 일인 거고 자신의 명리학 레벨이 올라갔다고 생각한다면 그만둬야 한다. 그들이 그런 글을 올리는 건 그들 나름의 이유가 있다. 먹고살아야 하니깐 이름을 알려야 하고 이름을 알리려니깐 이슈가 될 수 있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의 이름을 거명해야 한다. 그러다가 하나를 맞히면 대박이 나는 것이고 시간이 지나 틀리면 삭제하면 아무도 모른다. 이슈가 되지 않으면 그들을 글을 아무도 읽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이비 종교들이 지구종말을 예언했다가 그날 종말 하지 않으면 조용하다가 다시 종말을 예고하는 거다 같다. 그들도 생활인으로서 나름의 생존 노력하고 있는 것이고 로또를 노리는 것이다. 또 필자 같은 사람이 그런 예언을 하면 정말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잘 살 수 있는 사람이 필자 말 때문에 헤어지면 어떡하겠나? 위의 연예인 커플의 기사가 나오고 방문하신 한 분이 필자 책에서 둘의 일간을 찾아서 봤는데 그것만 봐도 헤어질 것과 누가 문제인지 알겠더라고 말하더라. 둘의 명식을 물어보고 맞게 본거라고 말해줬다. 하지만 그건 가능성이지 확정이 아니다. 확실하게 100%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니고 일련의 과정들이 그렇게 진행되면 결과가 그렇게 되는 것을 예측해 줘야 한다. 행복하게 결혼하는 커플을 두고 둘이 헤어질 거야..라고 하는  예언이 아니고 악담이다. 그러니 그런 것 같아도 말하면 안된다. 여러분들도 그런 글들에 현혹되지 마시기 바란다. 그건 예언이 아니고 어쩌다 얻어걸린 것일 뿐이기에 그렇다.

 

'정말 46대운이 가까워 지니깐 말씀하신대로 그렇게 생각이 변하더라구요. 그 전엔 정말 설마설마 했었는데. 그래도 믿고 준비해놓는게 있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사주를 보고 나서의 반응은 위와 같거나 비슷해야한다. 일반적으로 명리학적인 예측의 적중률은 90%를 넘을 수 없다. 99% 정도 나올 수 있는 예측은 이런 게 있을 수는 있다. 사주팔자나 대운상으로 직장생활을 못할 사람이 직장을 그만둘 확률 정도다. 하지만 이것도 당신은 직장생활 못할 사주는 맞는데 그걸 알고 이렇게 저렇게 하면 버틸 수 있으니 그만두고 싶을 때는 이러저러한 걸 하면서 버텨라..라고 말해주면 정년까지 다닐 수 있다. 이것 외에 높은 확률은 안 되는 걸 한다고 할 때의 확률로 95% 정도로 정확할 수 있다. 안 되는 사업이나 장사, 고시 같은 시험이 그것이다. 


필자가 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는 정통 그대로의 사주명리학을 제대로 공부하고 아는 사람으로서 사주명리학이 잘못된 길로 가는 것을 막고자 함이다. 그리고 필자가 하는   기업 컨설팅에 사주명리학의 원리를 이용하기 때문에 그들에게 제대로 된 사주명리학에 대한 기초지식을 주기 위함도 있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