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컨설팅사례보고 2019. 1. 11. 00:21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사람을 잊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라고 많이들 물어 오신다. 죽음을 제외한 사람과 사람의 이별이란 게 다양하기에 어떤 인연을 맺었느냐에 따라 뇌리를 떠나지 않는 사람이 생기게 마련이다. 이걸 좋게 말하면 추억이겠지만 보통 미련이라고 말하는 게 뜻으로는 더 적확하다. 미련未練의 사전적 의미는 '품었던 감정이나 생각을 딱 끊지 못함'이다. 인간의 뇌는 완결된 기억보다는 완결되지 않은 기억을 더 오래 간직한다. 그래서 무엇이든 제대로 끝맺음을 해놓지 않으면 그게 미련으로 남게 된다. 최근엔 그래선지 이게 트렌트가 되고 있는 듯하다. 확실히 해두지 않으면 나중에 후회할 것 같아서..라는 이별 행동이...

 

사주명리학적으로 봤을 때 잊는 방법은 없다. 사주는 행동 결과의 학문이지 기억 후회의 학문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주는 행동을 예측하는 학문이고 결과도 행동으로 나타난다. 그러니 운 적으로 그분이랑은 안 되겠네요..라고 말해줄 수는 있지만 잘 잊고 살 것이라는 말은 못 해준다는 거다. 남아 있는 기억은 별개의 문제이기에 헤어진 후에 그 사람을 기억에 담고 있는 건 사주로 예측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말이다. 물론 생각의 깊이가 있고 과거에 대한 향수에 잘 빠지는 사주와 그렇지 않은 사주를 보고 행동을 예측해 줄 수는 있지만 그런 사람도 누구는 못 잊고 누구는 잊고 하니 애초에 사주명리학의 영역이 아니란 말이다. 이런 질문은 가능할 수 있겠다 싶어 답 드리면.. 잊지 못해 미련을 가지는 사람과 헤어지라고 하는 건 잘못된 명리학적 조언 아닌가? 란 질문이 그것이고 그것의 답은 정말 먹고 싶은 음식이 상한 것 같아서 버린 게 못내 아쉬울 수도 있다. 하지만 먹었다면 최소 배탈에 식중독 안 걸리란 보장이 없지 않은가.. 상한 음식은 아무리 먹고 싶어도 버려야 한다는 게 필자의 지론이다.

 

사실 이 부분이 현대의 사주 보는 방법과 과거의 사주 보는 방법의 차이를 가져온다. 기억, 미련이라고 말했지만 다른 말로는 경험이다. 인간에게 있어해 본 것과 해보지 않은 것의 차이는 아주 큰데 그건 인간의 경험 능력, 경험치가 미래에 작용하는 파워 때문이다. 게임이나 AI에서 중요한 비중을 두는 경험치가 실제 인간의 삶에서는 더 큰 비중을 가진다.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을 예로 들 수 있다. 100경기가 넘는 정규리그 경기로 가려진 상위 순위팀들이 5게임 또는 7게임을 연속으로 치러서 진정한 승자를 가리는 것이다. 그래서 관심도 집중되고 만원 관중이 들어찬다. 단기간에 치러지는 경기니 만큼 그 팀이 가동할 수 있는 모든 선수 자원을 동원해서 승리에 집중한다. 그때 경기를 주도하며 등장하는 히어로는 대부분 고참선수다. 특히나 포스트시즌에 경기를 해봤거나 우승 경험이 있는 선수는 정규리그 경기의 기록에 상관없이 항상 엔트리에 포함되고 가장 중요한 순간에 투입된다. 그리고 또 한방을 터뜨려 팀을 승리로 이끈다. 이게 바로 경험치의 파워다. 이런 큰 경기에서는 경험 있는 투수는 실투가 적고 경험 있는 타자는 투수의 실투를 놓치지 않는다.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는 힘이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필자는 피상담자가 자신의 사주와 전혀 다른 일을 하고 있다면 그 일을 하는 이유는 경험에서 찾는다. 자신이 선택했던 주변에 끌려 다녔던 그 일을 한 선택은 본인이 한 것이니 어떤 환경을 살아왔느냐가 현재의 그 사람을 직업을 결정한 것이고 그 결정은 그 사람의 과거에서도 동일하게 작용할 것이기에 그렇다. 이 경우 가장 안타까운 케이스는 잘못된 선택이 최선이라고 믿고 미래에 까지 밀어붙이는 사람들인데 이들의 생각을 바꾸는 건 본인이 인식하지 않는 한 불가능에 가깝다.

 

그래서 확실하게 잊는 방법도 경험에서 찾을 수 있다. 그 사람을 덮을 만한 사람을 찾아 움직이는 노력이 그것이다. 못 찾을 수도 있지만 사람은 그렇게 움직이는 동안은 과거를 생각하지 않는다. 당신이 미련이 남아 있는 이유는 아직 그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자리를 벗어나서 다른 사람을 찾는 노력을 한다면 서서히 망각되어 갈 것이다.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드온 2019.01.11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