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간합天干合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18. 9. 13. 10:31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천간합天干合

 

 

 

 

 

 

천간 10글자 각각이 가지는 가장 완벽한 음양의 합을 천간합 또는 간합이라고 한다. 천간합을 이루는 두 천간들을 보면 오행적으로는 극을 하는 관계이다. 하지만 무조건 음양이 오행보다 먼저이므로 고유의 오행과 자신의 성격을 잊어버리고 합을 하는 탐합망극貪合忘剋하게 된다. 그래서 음양 화합의 부부 유정의 상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런 이유로 사주에 간합이 있는 사람은 사람들에게 호감을 사며 대부분 대인관계가 좋은 편이다. 남녀를 가리지 않고 사람이 많기 때문에 혹자들은 천간합을 무조건 삼각관계나 불륜이 합이라고 말하면서 폄하하기도 하는데 사주의 기초도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 얘기다. 이유는 천간의 합은 생각의 합이기 때문에 현실에서 일어나기 위해서는 지지의 환경 조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지지도 보지 않고 천간만 보고 그런 식으로 판단할 만큼 사주는 간단하지가 않다는 말이다. 실제 천간합으로는 사랑을 비롯해 비즈니스, 학업, 관직 등 다양한 부분을 해석해 낼 수 있고 더 광범위한 응용도 가능하다.

 

천간합의 응용에 있어서 천간합이 제대로 합을 이루어 작용하는 것을 합화合化라 하고 합을 이루어 제대로 작용을 하지 않는 것을 합거合去라고 하는데, 여기서 현대와 과거의 사주 해석의 차이점이 생겨난다. 과거에는 천간합을 이루는 지지를 보고 합화 할지 합거 할지를 판단했지만, 현대사회는 그보다는 그 사람의 현재 생활, 가족관계, 직장 관계, 친구관계, 생활지역까지 따져서 현실적으로 어떻게 합화 할지 합거 할지를 봐야 한다. 신분이 정해져 있어 하는 일의 가짓수가 제한되고 인간관계가 복잡하지 않고 경쟁이 필요 없었던 과거에는 사주 자체로만 판단할 수 있었지만 현대에는 사주 자체만 봐서는 왜 그렇게 살아가는지 모를 삶을 사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그 원인을 그 사람의 살아온 삶과 주변관계를 통해 찾아가야 한다. 이 부분이 필자가 사주를 보는 방식과 기존 역술인들이 사주를 보는 방식의 가장 큰 차이라 할 수 있다. 여기서 명심하실 점은 과거에는 모든 명리학자들이 필자와 같은 방식으로 사주를 봤다는 점이다. 필자의 방법이 새로운 것이 아니고 요즘 역학자들이 변화를 따르지 못하는 것이다. 필자가 사주를 보는 방식이라는 건 과거에서부터 봐오던 전통사주명리학의 방식으로 현대에서 사주를 봤을 때 맞지 앉는 면이 있다면 그 부분을 시대적인 인간의 상식과 사주명리학의 기본이론을 토대로 시대에 맞게 변화시키면서 해석하는 것을 말한다. 이런 말을 하면서도 어색한 건 72년생인 필자가 88년 말부터 30년 정도를 이렇게 전통방식으로 보고 있어서다. 필자의 방식을 가지고 30년도 공부 안 한 기존 역학자들이 새롭다고 하니 헛웃음이 나올 때가 많다. 명리학자는 기존 사주 해석이 시대의 변화 때문에 커버할 수 없는 부분을 발견하면 그 사람의 삶에 대해 질문을 던져서 실제 현실을 사주해석에 고려함으로서 사주 해석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노력을 해야하고, 그것을 널리 알려서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줘야한다.

 

천간합에는 다음과 같이 다섯 가지의 합이 있다.

갑(甲) 기(己) 합(合) 토(土) - 중정지합(中正之合)

을(乙) 경(庚) 합(合) 금(金) - 인의지합(仁義之合)

병(丙) 신(辛) 합(合) 수(水) - 위엄지합(威嚴之合)

정(丁) 임(壬) 합(合) 목(木) - 인수지합(仁壽之合)

무(戊) 계(癸) 합(合) 화(火) - 무정지합(無情之合)

   

 

갑(甲) 기(己) 합(合) 토(土) - 중정지합(中正之合)

목(木) 극(剋) 토(土)라고 하나 갑甲과 기己는 서로 천간합天干合을 해서 극剋하지 않는다. 이 합이 있는 사주는 분수를 지키며, 마음이 넓고 타인과 관계에서 다툼까지 가지는 않아 주변 사람들에게서 사랑과 존경을 받는다. 하지만 다른 사주팔자의 구성이나 대운의 흐름에 따라서는 오히려 중정지합中正之合과 상반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갑甲 일간이 기토己土와 사주팔자 내에서나 대운, 세운에서 합合을 이룰 경우 갑甲木의 기운을 기토가 뺏는 면이 있어, 신의를 지키기 위해 실속을 포기하게 되는 면이 강하다. 이해타산이 느려 자기 것을 챙기지 못한다는 말이다.

 

토土 일간에 갑목木과 사주팔자나 대운, 세운에서 합을 이룰 경우 대인관계는 좋으나 자신의 이익만 중시하려 하는 면이 강해 신뢰가 없는 사람일 가능성이 크다.   

 

 

을(乙) 경(庚) 합(合) 금(金) - 인의지합(仁義之合)

금(金) 극(剋) 목(木)이라고 하나 을乙과 경庚은 서로 천간합天干合을 해서 극剋하지 않는다. 이 합이 사주팔자 내에 있으면 과감하고 강직한 성품으로 인의仁義가 두텁다. 의義를 중시해서 항상 의로운 편에 서는 경향이 강하고 대인관계가 넓고 기운이 왕성해 남자의 경우 이성에게 인기가 좋다. 하지만 구성이 잘못될 경우 의義와 애愛의 구분이 모호해서 이성은 물론이고 동성 간에도 너무 끈끈해지는 면이 있어서 인간관계의 끝이 좋지 못할 경우가 많으니 자제를 요한다.

 

경庚 일간에 을乙과 합을 이루면서 비겁과 인성이 많을 경우나 운에서 많이 만나는 경우 고집과 자존감이 너무 강해지므로 무자비한 면이 있으며, 타인이 공감할 수 없는 자신만의 의義로움을 주장해 사람이 거칠고 타협이 안된다. 

 

을乙 일간에 경庚과 합을 이룬 경우에는 경금에게 빨려 들어가는 형국이라 의지가 약하고 인의가 오히려 없지만 강함은 남아있어 무례한 사람이 많으며, 판단력, 과감성, 결단력이 뜰어져서 생각만 앞서고 몸은 가만있게 된다.

 

 

병(丙) 신(辛) 합(合) 수(水) - 위엄지합(威嚴之合)

화(火) 극(剋) 금(金)이라고 하나 병丙과 신辛은 서로 천간합天干合을 해서 극剋하지 않는다. 이 합을 위엄지합이라고 하는 이유는 병신합수를 관찰하면 알 수 있다. 병은 예禮를 나타내는 화火인자이고 신辛은 의義를 나타내는 금金인자이고 수水는 지知를 나타낸다. 예와 의가 만나 지를 이룬다는 게 어떤 의미냐하면 ‘내가 너를 속속들이 다 아니깐 내 마음대로 할게!’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병신합을 가진 사람은 실제 사람을 꽤 뚫어보는 눈이 있고, 상대방의 마음을 안다고 생각하고 자기 마음대로 하기에 무대뽀 기질과 잔인함까지 가지게 된다. 여기서 잔인함을 가지는 이유는 의사가 치료를 위해 배를 째는 것을 생각해보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더 아플 수 있는 수단과 방법을 사용해도 무관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말의 의미가 이 사람이 항상 문제 해결을 잘한다는 말은 아니다. 기질적인 면에서 그렇다는 것이다. 수가 왕성해지니 기운이 생식기 쪽으로 몰려있어 이성에 대한 관심이 많고, 대운, 세운에서 병신합을 이룰 경우 바람을 피울 수 있는 환경에 쉽게 노출된다. 자기가 그러니 남도 그런 듯하여 의처증, 의부증을 가진 사람도 많은 합이다.

 

일간이면 병신합을 이루면 머리를 너무 굴리고 남들을 없신 여김 하게 된다. 자신을 능력을 너무 과신해서 예의가 없는 사람이 많으며 대인관계나 업무에서 너무 꽤를 부리는 면이 있다.

 

일간에 병신합을 이루면 가을에 겨울이 오는 격이 되기 때문에 건강이 부실하고 발육이 느리게 된다. 남에게 끌려다니면서 살아야 하기에 소심하고 예민하게 살아가게 된다.

 

 

정(丁) 임(壬) 합(合) 목(木) - 인수지합(仁壽之合)

수(水) 극(剋) 화(火)라고 하나 정丁과 임壬은 서로 천간합天干合을 해서 극剋하지 않는다. 정임합은 음란지합淫亂之合이라고도 하는데 말 그대로 음란해질 수 있는 합이라 그러하다. 어질 인仁자와 목숨 수壽자를 쓰는 인수지합인 정임합이 왜 음란지합일까? 목숨 수 대신에 사람을 대입하면 간단하게 느낌이 온다. 사람한테 어질다.. 사람한테 측은지심을 가진다... 이렇게. 그러니 정임합을 가진 사람은 외모, 조건 이런 거 안 따지고 사람이면 다 음란하게 될 수 있다. 그만큼 정도 많고 착한 사람이다. 곤란한 부탁을 하려면 이왕이면 정임합을 가진 사람이 가장 들어줄 확률이 높은 것이다. 하지만 이런 음란지합이 가진 사람들 중에 이성을 제대로 사귀지 못하거나 결혼이 아주 늦는 사람이 많다. 이유는 간단하다. 만인의 연인을 내 연인으로 두고 싶은 사람은 잘 없기에 그러하다. 그래서 인기 많을 것 같다는 말을 남기고 떠나가는 사람을 많이 보는 합이기도 하다.

 

정丁일간에 정임합을 이루면 합목으로 인해 정화의 기운을 제대로 못쓰니 일간을 돕는 인자들이 없거나 지인들이 없는 곳에선 소심하고 활동적이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게 된다. 또 두뇌활동이 뛰어나지만 너무 사소한 데까지 신경을 많이 쓰는 타입이라 질투, 시기심이 너무 강해지며, 두뇌 쪽으로만 피가 몰리기 때문에 소화기능이 약해서 잘 안 먹거나 삐쩍 마르는 케이스가 많다.

 

임壬일간에 정임합을 이루면 만난 수로 수생목하여 신진대사를 강하게 해서 음란지합이 더 강해진다. 본인 중심적인 성격이 강해 화를 잘 내고 이성을 원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아서 더 애가 타는 면이 많다. 이해타산이 빠르고 신의가 부족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느낀다. 

 

  

무(戊) 계(癸) 합(合) 화(火) - 무정지합(無情之合)

토(土) 극(剋) 수(水)라고 하나 무戊와 계癸는 서로 천간합天干合을 해서 극剋하지 않는다. 무계합의 재미있는 물상적인 예는 흙에 물을 합하면 찰흙인데 이게 화火하게 되니 도자기를 굽는 것처럼 아름답게 된다는 말이다. 그래서 실제로 무계합을 가진 사람 중에는 미남, 미녀가 많다. 하지만 이런 미남, 미녀도 원래는 차가운 흙과 물이라 마음이 차가우며 냉정해 정이 없어서 무계합을 무정지합無情之合이라고 부른다.

 

일간에 무계합을 이루면 일간 무에 화기가 더해지므로 머리에 기운이 몰려 총명하고 순발력이 좋아져 대인관계가 능하다. 하지만 냉정한 본심이 어디 가진 않으므로 대인관계 유지에 어려움이 있다.

 

일간에 무계합을 하면 지능 인자인 수가 빠지는 형국이므로 생각하기 싫어하고 속이 좁아진다. 아울러 의욕이 부족해지므로 무언가 시작한 일을 끝까지 하지를 못하게 되어 자기만 탓하게 된다. 이런 사람들은 주로 나이차가 많이 나는 사람과 인연이 깊게 되는데 기다려주고 받아주는 면에선 연륜을 따를 수 없기 때문이다.

 

 

 

 

by 이동헌 - leedongheon.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