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필자가 사주를 봐주면서 행동이 중요하다고 계속 말하니.. 필자의 블로그 글들을 탐독하고 개인상담을 신청해서 오시는 분들이  부쩍.. 이런 질문을 많이 해 오신다.

상담  내용이 당신은 뭐가 없어서 또는 뭐가 부족해서 뭐를 꼭 행동을 통한 노력을 통해서 가져야 합니다..라고 답이었을 때..  

 

'제 사주로 봐서 말씀해주신 그걸 제가  할까요? 안 할까요? 

제 사주로 예측하실 수 있지 않나요?'

필자의 현재까지 주장대로 사주에 맞는 행동을 통해 팔자를 개선할 수 있는 건 분명하다. 개인 상담 후  그 시키는 대로 행동해서 팔자를 개선한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고 그들의 소개로 필자를 찾는 사람이 늘어나는 게 그 증빙이다. 그런데  '할 수 있다! 된다!' 고 했음에도.. 그건 모르겠고.. 자신이 움직일지 움직이지 않을지까지 알려달라는 거다.

필자의 답은?

'안 움직일 사람에겐.. 움직이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다. 그럼 '필자의 말을 들은 사람은 모두  무조건 움직인다는 말이냐?'란 또 다른 의문이 일 것이다. 그것 역시 아니다. 행동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행동하라고 말하지 가능성 조차 없는 사람에겐 그런 말 자체를 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사실  필자도 그 사람이 움직일지 움직이지 않을지는 모른다. 만약 그 사람이 무인도에서 혼자 살고 있다면.. 좀 다르다. 필자는 거의 99.9%의 확률로 그 사람의 행동을 예측할 수 있다. 그런데 현대사회는 변수가 너무도 많다. 그 변수까지 모두 읽어야 한 사람의 최종 행동에 대한 예측이 가능한데.. 그게 안 되는 것이다. 그래서 학생이나 수험생, 유학생 등.. 나름의 고립상태에 있는 사람들의 행동은 예측이 쉽지만 나머지의 사람들은 자신이  직접 자기 의지를 고양시키는 방법 외엔 답이 없다.
 

그게 무슨 말이냐? 팔자  고친다는 데 안 움직일 사람이 어디 있냐?라고 반문하실 수도 있겠지만.. 한번 들어보시라.    

 

직장을 잘 다니고 있는 30대  중반 직장인에게 당신의 천직은 의사니깐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하란 말을 하면 이 사람이 그렇구나, 내 팔자가 좋아진다면 바로 직장 때려치우고  의전 입학 공부해야지.. 오늘부터 1일.. 이렇게 하겠는가? 의전에 합격하라는 보장도 없고 공부하는 동안 돈도 없고 부양할 가족이 있다면 더더구나  생계에 대한 걱정까지 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리고 주위 사람들의 극심한 반대는 불 보듯 뻔하다.    

 

열심히 장사 잘하고 있는  사람에게 당신의 천직은 농부니깐 가게 정리하고 시골로 가서 농사지으라면 짓겠는가? 언제 농사지어서 언제 팔지도 모를 일을, 초보 농사꾼에  태풍이나 병충해라도 만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앞서는데 그게 가능하겠는가 말이다.   

 

그러니 사람이 팔자를 고친다고  해도 항상 움직일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래서 필자도 평균 이상의 삶을 살고 있다면 행복해지는 방법을 직장이나 직업이 아닌 여가활동으로 찾는 방법을  권해드린다. 필자가 뭐라고 꼴랑 명리학 지식 하나만으로 그 사람의 나름 평생 일궈온 것을 그만하라고 할 수  있겠는가?   

 

필자도 컨설팅을 하다 보면  100% 그렇게 됩니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이미 필자가 모든 정보를 알고 있을 때이다. 변수가 체크된 상태인 것이다.  큰 시험을 준비한다는데 이미 공부를 안 하고 있고, 몇 년 동안 안 해왔고, 운도  역시 그렇게 흐른다면.. 이런 시험 포기해야 한다. 지금까지 사업을 이렇게 해왔고 현재 사업의 상태가 어떻고 확정된 미래와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정확하고 충분한 생각을 듣고 나면 운 적으로 그 사업이 어디로 향할지 100% 알 수 있다. 상담자의 상황과 상담자가 물어온 이성의 상황을 정확히  전해 듣고 그 둘의 궁합을 보면.. 그들이 차후 함께할지 안 할지, 트러블이 생길지 생기지 않을지.. 이런 것도 정확히 나온다. 더 이상 현실을  바꿀 변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선 필자도 대놓고 예측하고 예언한다. 그 외의 상황에서는 최대한 변수를 줄이고 줄여서 미래를 예측할 수밖에 없는 것이고 그렇게 예측된 미래는 상담받는 사람도 자신의 상황을  이해하고 운의 흐름을 알려주면 예측 가능해지고, 그래서 수긍 가능하게 된다. 그래서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란 말이 사주 컨설팅에서도 정확히 맞아 들어가게 된다.   

 

많이들 궁금해하시는 임기가  정해진 대통령을 끝가지 못한다거나 복잡 다양하게 흘러가는 경제분야의 예측은 개인의 사주와 함께 나라의 국운 및 지구 상의 운의 흐름을 같이 봐야  한다. 이 경우 사주명리학으로 예측이 불가한 영역의 문제는 주역의 판단으로 예견하게 된다. 여기서 주역의 판단이란 육효의 점을 치는 게 아닌 주역  64계의 판단을 말한다.   

 

어쨌든 명리학의 결과는 입으로  설명했을 때 이해 가능한 것이어야 한다. 그리고 과학적으로도 증명까지는  아니더라도 수긍 가능해야 한다. 물론 경험해보지 못해 무지의 소치에 의한 이해 못함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지구 상에서 숨 쉬고 살아가는 사람이면  성별, 언어, 인종에 상관없이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어야 명리학의 예견이자 예언이자 결과라 할 수 있다.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