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편재... 다스리기

컨설팅사례보고 2017. 10. 30. 06:16 Posted by Eastlaw
반응형

돈 좀 쓴다하는 사람의 사주를 보면 편재 또는 편관이 사주의 주를 이루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돈을 쓰는 공통점을 가진 편재와 편관.. 하지만 그 작용력은 많이 다른데.. 특히 편재가 주를 이룬 사람은 삶에서 편재가 발목을 잡을 때가 많아서 주의를 요한다.

 

팔자 내에 있는 편재는 횡재수를 바라게 한다. 최근 열정페이란 말을 많이 쓴다. 현재 실력이나 명성이 부족한 구직자가 어느 회사나 누구 밑에서 일정기간 고생만 하면 그 고생을 보상하고 남을 만큼의 지위나 부를 얻는 단계로 올라설 수 있다는 기대로 상식 이하의 임금을 받고 일하는 것을 말한다. 말 그대로 횡재를 잡고 싶은 열정하나로 금전적인 보상을 포기하고 일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횡재하기 힘들 듯이 열정페이를 받고 일해도 원하는 결과의 지위나 부를 얻기는 힘들다. 사실 편재가 없는 사람들은 이런 열정페이를 주는 일은 쳐다 보지도 않는다. 그래서 고가의 패션 디자이너샵에는 열정페이를 받고 일하는 사람이 있지만 작업복 공장에는 열정페이를 받고 일하는 사람이 없다. 물론 저임금 노동자는 있을 수 있겠지만...

 

편재를 가진 사람은 큰 것만을 쫒기 때문에 순간순간의 판단에서 실속보다는 꿈을 선택한다. 최근 컨설팅을 해드린 한 중소기업 사장님은 사주 내에 편재가 3개나 된다. 공장 노동자로 일하다가 정재운에 개업해서 생필품 유통으로 10억 정도의 돈을 만들어, 이 돈을 씨드머니로 제강절단업에 뛰어 들어서 7년이 되신 분이다. 처음 3년동안 대박을 쳐서 본인이 만족할만한 사이즈의 땅과 높이의 공장을 올린 후 부터는 4년째 내리막이라고 한다. 컨설팅을 요청한 이유는 접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이다. 이 분께 질문을 드렸다. 공장 새로 옮기고 기분 정말 좋으셨죠? 검버섯이 필 것 같았던 얼굴에 화색이 도신다. 자기 인생에서 그날 만큼 행복한 날이 없었다고 한다. 말씀드렸다. 사장님 이제 통장잔고를 보면서 웃을려고 노력하셔야 합니다. 대출로 만든 눈만 즐거운 외형을 가지고 웃지 말구요. 지금 어려운 것도 아마 어떤 원청회사가 싸게 공급해주면 몇년동안 독점주고 물량도 늘리겠다고 해서 계약한게 납품할수록 적자라서 그런거 아닙니까? 역시 맞다고 한다. 그게 바로 횡재수를 노리는 겁니다. 그런 횡재를 바라기 보단 물량이 적어도 바로 바로 현금결재해주는 거래처를 늘리시면 당연히 사장님은 돈을 많이 벌었을 겁니다. 이 분의 운은 이제 2년을 조금 더 지나면 편재대운에서 정재대운으로 변해가게 된다. 실속을 챙겨야하는 정재대운에 지금 같은 방식으로 일을 계속하면 아니 정재대운이 되기도 전에 이 회사의 운명은 너무 뻔해 보여서 빨리 접고 업종을 변경해서 원래하던 생필품 쪽이나 정재식신대운에 맞게 외식업으로 옮겨타게 컨설팅 해드렸다.

 

편재는 눈만 즐거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편재만 따르다 보면 배가 고플 수 밖에 없다. 이런 글을 찾아서 볼 정도로 자신의 편재가 궁금하다면 편재때문에, 돈이 모자라서 괴로운 분이실거다. 편재를 가진 사람은 꿈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아무 것도 없어도 행복하다. 그리고 아무것도 없는 중에서 자타공인하는 큰일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게 만들어 냈다면 이제 편재성향을 버려야 한다. 만드는데는 편재가 중요한 작용을 해도 유지하는데는 오히려 방해가 되는게 편재이기 때문이다.

 

당신이 편재를 가졌는가? 그럼 큰 일을 만들어 낼 가능성이 아주 높다. 꿈을 꺽지말고 지속적으로 노력하라! 큰 일을 만들어 냈는가? 그렇다면 이제 편재성향을 버려라. 그게 편재를 가지고 마지막에 이기는 방법이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