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심하는 사람들, 의심이 힘든 사람들

난 역학, 넌 미신 2017. 4. 22. 10:0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주변을 보면 의심이 넘쳐나 시도때도 없이 의문을 재기하는 사람과 이래도 흥, 저래도 흥하는 의심이라곤 모르는 사람이 있다. 사실 호기심은 살아있는 동물의 가장 기본적인 뇌활동으로 그 호기심의 기초가 되는 의심이 없는 인간은 없다고 보는게 맞다. 사주명리학에선 의심의 시작을 마음에서 찾는다. 마음은 인성이니 십신 중 인성인자의 유무가 의심의 유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인성이 마음인 동시에 어머니이기도 하기에 인성이 사주팔자에 들어있지 않는 무인팔자라도 어미없는 자식이 없듯이 명리학의 관점에서도 의심없는 인간은 없다고 본다. 그러니... 모든 인간은 의심이다. 


그럼 어떤 사람이 의심이 많고 어떤 사람이 의심이 적은지 알수 있는 방법도 있을까? 다른 방법은 모르겠으나 사주로는 명백히 알수있다. 기본적으로 태어난 날에 따라 달라지는 일주만 봐도 바로 알 수 있다. 일지가 인성이면 의심이 강하다. 60일주 중 12개의 일주가 일지 인성을 가지므로 10명 중 2명은 강한 의심병 인자를 가지고 태어난다. 그 외에도 인성자체가 사주 8자 중에 차지하는 비중이 높거나 대운과 세운에서 인성운이 들어오면 강한 의심이 생기게 된다. 의심의 대표적인 문제인 의처증과 의부증만 아니면 사실 이 의심은 좋은 방향으로 써먹을 때가 더 많다. 공부하는 학생이 의심이 많으면 대부분의 경우 학문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시험문제의 답을 궁금하게 된다. 게다가 동물은 기본적으로 뇌가 작동하면 몸을 움직여 이동하는게 힘들어지기 때문에 가만 앉아서 공부만하게 된다. 과학분야나 기술, 인문학 등에 과도하게 빠져서 일반인이 엄두도 상상도 못할 성과를 내는 것도 인성이 강한 사람들만의 특권이다. 필자가 과거에 포스팅했었던 느린 아이의 천재성에 관한 내용도 바로 이 인성의 작용력을 토대로한 설명이었다. 천재는 정신없이 움직이는 사람보단 느린 사람에게서 더 많이 나타나고, 최근 '그릿'이라는 '기개, 끈기' 역시 인성인자이기에 느린 사람이 결국엔 성공하고 승리하게 된다.


의심이 없는 인간은 없다고 했고, 대부분의 경우 인성을 유리한 방향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 의심도 인성도 아무 문제가 아니라고 할 수 있는데.. 이 글을 왜 쓰고 있나 할 것이다. 왜 쓰고 있을까? 이 한가지를 알려주고 싶어서다. 누구나 가진 의심이고 그걸 통해서 삶이 더 유익해졌지만 분명 자신도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인성인자가 강한 사람은 움직임이 약하기 때문에 새로운 사람이나 새로운 환경을 즐기지 않는다. 인간의 대인관계라는게 사람이 왔다가 머물다가 가게 되는데, 그게 원활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움직임이 중요하다. 그런데 그게 약하다면 가는 사람은 있어도 오는 사람은 적게 된다. 이 말은 결국엔 주변에 사람이 없게 된다. 신약신강론에 따르면 인간에게 힘을 주는 인자가 인성이지만 그건 어렸을 때 얘기고 나이가 들면 반대로 인간의 힘을 빼는 인자가 인성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신약신강론을 채용하지 않는다. 다시 인성을 의심으로 연결해 보자. 의심은 있는데, 강한데 그걸 혼자만 가지고 있다. 혼자만 생각하고 있다. 그럼 어떤 결과가 나올까? 머릿 속에서 하는 생각, 상상력, 의심 등은 공간의 제약이 없기 때문에 무한히 커져나갈 수 밖에 없다. 혼자 머릿 속에서 의심을 키우고 키우는 것이다. 거짓말 하다하다보면 자신이 한 거짓말을 자기가 믿게되는  '리플리 증후군'처럼 그 의심을 사실로 믿고 따르고 행동하면서 그 의심이 현실이 되도록 노력하게 된다. 일종의 사이코패스가 되는 것이다. 이런 사람은 우리 주변에 의외로 많다. 자신의 세계 속에서 어떤 행동을 하고 어떤 결과를 낳을지 예측할 수 없는 사회 폭탄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의심병의 끝은 대부분 참혹하다.

 

그러니 의심병에 빠지지 않는 방법을 알려드리려 한다. 이건 의외로 간단하다. 의심은 인성이라고 말씀드렸다. 인성은 학문이다. 학문은 늘리 알려야 한다. 그러니 자신의 의심도 늘리 알리면 된다. 그리하면 다른 사람들로부터 검증도 받을 수 있고 그 검증을 통해 합리적인 의심과 그 의심으로 합리적인 결과를 얻게 된다. 또 그 대상이 사람이라면 직접 만나서 물어라. 그래서 그 의심이 더 커지기 전에 풀어라.

 

의심이란 건 참 무서운거다. 밑도 끝도 없이 '너 뭐지?', '너 뭐했지?' 해버리면 그 말을 듣는 사람은 아무 일도 하기 싫은 스트레스 상태가 된다. 정상적인 사람은 대부분 관인상생官印相生에 의한 삶을 살고 있는데 의심 인성으로 균형잡혀 있던 관인상생이 인다多해져 균형이 무너지면서 관마저 힘을 잃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 무분별한 의심은 상대의 삶을 무너뜨리는 것이고 자신은 의심병에 걸려 사이코패스의 길을 닦아가는 것이기에 서로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일임을 먼저 인식해야 한다.

 

 

 

인컨설팅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