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산 횟집을 크게 하는 횟집 사장이 왔다. 자신의 횟집 옆에 주차장이 크게 있는 횟집이 매물로 나와 사도될지 묻기 위해 온 것이다. 이 사장은 지금까지 필자가 시키는 대로 해서 승승장구해왔다.

 

지금은 늘릴 때가 아니라 줄일 때예요.’

 

아니 왜요? 전부터 주차장을 더 확보해야한다고 말씀하셨잖아요?’

 

변수가 생겼잖아요. 변수가...’

 

변수요? 무슨???’

 

‘2년 전에 오셨을 땐 일본 원전 오염수 이슈는 없을 때였고 정권이 이렇게 바뀔지도 예상하지 못했었어요.’

 

왜요? 윤석열 잘하는 거 같은데. 미국 대통령 욕해도 국빈으로 초대도 받고, 일본 가서도 술 원샷 때리고 오고.. 시원하던데...’

 

그렇다. 이 사장은 꼴통당 열혈지지자다. 부산엔 이런 사람이 아직도 넘친다. 그래서 윤이 하면 다 좋아 보이는 사람이다.

 

일본이 원전 오염수 방류하면 회 먹는 사람 줄어들 거예요.’

 

~ 장사하는 사람이 그런 거 무서우면 어떻게 장사하겠어요. 손님 좀 줄어도 버티면 살아나겠죠.’

 

방사능에 노출되면 콘크리트도 가루가 되요. 버틸수록 단골들이 암 걸렸다는 소식만 들을 거예요. 원전 앞 동네 장안에 암환자 많은 거 모르는 부산사람 없구요. 관광객이나 출장온 사람들도 찾아오는 사람보단 접대가 많은 고급횟집이니 회를 대접하는 사람들이 줄어들 거예요. 마진 많아야 30% 정돈데, 손님 30% 줄어서 회복 안 되면 본전치기고, 더 줄면 망하는 거죠. 그러니 대출 없이 버티기 할 타이밍이지 확장할 타이밍은 아니예요.’

 

국회의원들은 마셔도 된다던데..’

 

그람 마시든가. 상담 끝!’

 

한국 사람들만큼 다양한 수산물을 먹고 소비하는 나라는 없다고 한다. 현재 한국은 태평양뿐만 아니라 대서양, 인도양 등 다른 바다의 수산물도 수입해서 소비하고 있다. 일본이 태평양에 방사능 오염수를 배출하면 적도에서 북극 쪽으로 부는 편서풍의 영향으로 적도 넘어 남반구는 일단은 안심이 되지만 북태평양은 모두 오염되게 된다. 그렇다면 왜 미국이 가만있냐고 의문을 가질 텐데.. 다시 말하지만 미국의 정계는 서부를 신경 쓰지 않는다. 그리고 이미 일본 원전 폭발로 북아메리카 대륙의 서부는 방사능 오염도가 심해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폭발 다음해부터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수산업 몰락이란 걸 우습 게 보실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횟감만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에서만 나는 미역과 김을 못 먹게 된다면.. 생일날 미국역이 사라지는 것이고 그 많은 김밥집이 다 망하게 되는 것이다. 그게 우습나? 그래도 먹을 사람은 먹는다고 말할지 모르겠지만.. 인구감소라는 변수와 함께 마진이 안 나오는 업종은 사라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또 원전은 원전 연장과 추가 건설이라는 이 정권의 정책에 따라 확대될 예정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대한민국이 RE100이라는 재생에너지 정책에서 멀어지고 있어서 곧 자멸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미 국내 기업들이 RE100 미준수로 수출이 좌절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대기업들이 RE100을 하고 싶어도 사용할 재생에너지가 없다. 그런데 정부는 재생에너지에 속하지 않는 원전 확대정책만 펴고 있으니.. 다 같이 망하는 길을 가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 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가 RE100을 들먹였을 때 비웃던 꼴통들이 지금도 계속해서 글로벌 스탠다드를 무시한 꼴통 짓을 하고 있으니.. 답은 없다고 본다.

 

원전을 그리 좋아하는 윤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는 발전을 멈춘 고리 1호기를 리모델링해서 사는 걸 추천한다. 경호와 보안도 확실하고 좋아하는 원전 안이니 안성마춤 아닌가?

 

 

 

인컨설팅 이 동 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