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못한다고 했는데.. 했어요.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20. 1. 31. 09:43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재상담 오신 여자분이 자기랑 같이 왔던 친구가 결혼한다는 말을 전했다. 


'그때 대표님이 제대로 된 남자도 안 들어오고 그래서 원하는 결혼도 못한다고.. 결혼해봐야 이혼할 생각만 할 거라고 그냥 혼자 살라고 했던 제 친구.. 다음 주에 결혼해요.'


필자가 결혼 힘드니깐 그냥 혼자 살라고 했는데.. 결혼한다는 것이었다. 그 말 뜻 속엔 필자가 잘못 말해준 거 아닌가 하는 의문과 자신도 어떻게 가능하지 않겠느냔.. 희망이 같이 섞여 있었다. 아예 필자가 틀렸다고 생각하면 재상담을 올 이유는 없을 테니.. 말이다. 


'제 기억에는 본인도 결혼을 안 하는 게 더 낫다고.. 억지로 결혼하지 말라고 했죠?'

'예. 그러셨어요. 근데 하지 말란 친구가 결혼하는 거 보니깐... 저도 하...'

'그때 상담 녹음한 거 들어보셨어요?' 

'예. 녹음한 거.. 한번씩 같이 밤새서 얘기하고 놀 때 틀어놓고 들었어요.'

'결혼하면 먹여 살여야 하는 사람이 들어온다고 했죠?'

'하하. 예.'

'그 친구분 결혼할 남자가 무슨 일하세요?'

'회사는 대기업이긴 한데 현장직이라서 좀 힘든가 봐요.'

'이미 날 잡았다니깐.. 나중에 확인해 보세요. 아마도 파견직이나 계약직 일 거예요.' 

'어? 정규직이라든데요? 노조에 가입도 되어 있다고 들었어요.'

'그래요?ㅎ 어쨌든 나중에 확인해 보세요.'


결혼을 하지 말라고 해도 꼭 하시려는 분의 사주를 보면 관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보통 여자에게 관이란 남편, 남자, 직장.. 이렇게 초보적으로 말하지만.. 여자에게 관은 남들처럼 사는 것이다. 여기서 남은 그 여자분이 사회생활에 있어서 고려하는 대상 모두 다. 30대 초중반의 여자분이 고려하는 대상은 비슷한 나이 때의 친구들과 직장동료일 것이고.. 그 고려 대상들이 대부분 결혼을 하면 자신도 그들처럼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된다. 결혼 생각이 별로 없었던 사람도 말이다. 문제는 이 관은 또 명예, 자존심이기도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자신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켜줄 정도의 남자를 만나지 못해서 결혼을 안 해도 된다고 생각했는데.. 자신이 내적으로 중시하는 명예, 자존심을 꺾을 만큼 남들이 다 하는 걸 자기도 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생기는 것이다. 그럴 때 관을 쓰는 여성은 그 정도면 됐지.. 하며 자신을 세뇌하면서 자신의 성에 차지 않는 남자를 결혼을 위해 받아들이려 노력과 함께 자신의 성에 차지 않는 남자의 현상황을 자신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는 수준으로 각색하게 된다.  정도의 선의의 거짓말은 해도 상관없다는 논리로 주변인들에게 포장해서 얘기하는 것이다. 남자의 직업이나 재산 등을 자세히 말하지 않아서 타인을 착각하게 만든다는 말이다. 


그런데 진짜 문제는 그게 아니다. 이렇게 결혼한 여성은 능력자다. 능력이 있으니 감당할 자신이 있는 것이다. 그래서 가정도 자신이 책임지고 남편도 자신이 책임지고 시댁도 자신이 책임지고 그 외 모든  자신이 책임지려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주위 사람들에게서 자신의 명예와 자존심에 상처를 입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많이 책임지려 하는 것들이 문제없이  돌아가면 상관이 없겠지만.. 문제가 터지기 시작하면 모두가  여성에게서 등을 돌리게 된다. 여성은 자신이 책임지는 것을 희생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남편, 부모, 시부모, 가족, 지인 등의 대상자들은 여성이 자신의 욕심을 위해 일을 그렇게 만들었다고 비난하고 책임소재를 따지며 또다시 해결방법을 여성에게 떠넘기게 된다.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려  행동은 희생이   없다는 말을 하면서 말이다. 여성은 자신이 원했던 배우자의 레벨도 포기했고 자신의 여유로운 삶도 포기했고 그에 따라 시간과 커리어와 돈도 포기했다고 생각할  있다. 하지만 실은 자신의 명예와 자존심의 옵션을 조금 조정한 것일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은 것이다. 아니.. 필자가 항상 말하지 않나? 포기하지 않은 것이 아니고 그런 건 없는 것이다..라고... 그게 관을 쓰는 여성의 사주이고 사주는 바꿀  없기 때문이다.


카멜레온처럼 변하는  아무나   없는 것이지만 흰색을 흰색 아니게나 검은색에 가깝게 보이게 하는 착시효과는 누구나   있다. 그리고  착시로  것을 사실로 믿고 사는 게 현대인들이다. 어.. 저 사람은 사주랑 다르게 사네?.. 그럴  있다. 아니 그렇게 보이게 만들  있다. 하지만 결국은 사람은 자기 사주를 살게 된다. 그렇게 사주와 다르게 사는  일시적일 수밖에 없고 결국엔 자기 사주 생긴 모양대로의 삶으로 돌아가게 된다. 필자가 얼마 전 글에서 20년 전도 바꿔 살면 바뀐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바뀌는 게 사주 원국이 아니다.  자연스러워진다는 정도인 거다. 


이 글을 쓰는 이유는.. '혹' 하시지 말란 말을 하고 싶어서다. 누군가가 완전히 변환 삶을 살거나 자신과 비슷하다 느꼈는데 자신이 엄두를 못 낸 일을 하거나 돈을 벌었다면.. 그게 사람 사주이거나 일시적인 현상이다. 현재 당신이 안정되지 않은 상태라면 도전은 해볼 만하다고 말씀드릴  있지만.. 이미 안정된 상태라면... 그건 신기루를 쫒는 일이다. 특히 관을 쓰는 사람들에겐 말이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3131 2020.02.01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