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한테 미움받는 여자 사주...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19. 4. 20. 08:46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이 있다. 이 말에 동조하는 분들이 많아서 유명한 말이지만... 실은 여자들은 여자들끼리 더 잘 지낸다. 그렇지 않은가? 모든 여자의 적이 여자인 것은 아닌 거다. 사주명리학적으로 여자들이 싫어하는 여자 사주가 존재하고 그 사주를 가진 여자는 여자들에게 이유 없는 미움을 받는다. 어떤 사주를 가진 분들이 이유 없이 미움을 받으면서 살고 있는지 말씀드리겠다. 분명 피해자들이시니 위로가 되고 힘이 되셨으면 한다.


사주 구성으로 설명을 드리면 이해하기 힘드시니 사주명리학에 대해서 몰라도 이해하실 수 있게 현실적인 언어로 풀어서 설명드리겠다. 일단 여자한테 미움받는 여자는 사주가 여성스럽고 예쁘다. 여기서 예쁘다는 건 외모가 예쁘다는 말은 아니다. 외모는 예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지만 사주는 분명 예쁘다. 얼마나 예쁘냐면... 여자들의 경계심을 일으킬 만큼 예쁘다. 다시 말씀드린다. 외모의 예쁨을 말하는 게 아니다. 여자 사주가 예쁘다는 말은 남자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말이고 자신도 남자를 좋아한단 말이다. 대부분의 여자분들은 자기 친구나 아는 여자 중에 누가 봐도 예쁘지 않은데 남자들한테 인기 많은 사람이 있고, 그 여자를 싫어한다. 바로 그 사람이 사주가 예쁜 사람일 가능성이 큰 사람이다. 


인간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게 뭔 줄 아는가? 인간마다 상황마다 다르겠지만 대부분의 인간은 자신의 이성을 가장 소중하게 생각한다. 인간의 종족 보존 본능 때문이다. 현재 자신과 교재하고 있는 이성이 없더라도 그 빈자리 조차 아주 소중하게 생각한다. 특히나 여성은 음의 존재이기 때문에 그 빈자리를 더 소중하게 생각한다. 한 여자가 있다. 사주가 예쁘다. 사람은 직감적으로 사람들의 사주를 감지하는 능력이 있다. 사주가 사람 그 자체이기 때문에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이란 걸 직감적으로 느끼는 것이다. 그러니 사람에 대한 느낌은 사주에 대한 느낌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그 사주가 예쁜 여자를 여자분들은 어떻게 느끼겠나? 당연히 사주가 예쁘다고 느낄 것이다. 그럼 그 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겠나? 당연히 경계심을 일으킨다. 어떤 경계심? 현재 자신의 이성이 있다면 그 이성을 뺏길 것 같은 경계심, 현재 자신의 이성이 없다고 해도 이 여자 때문에 자신의 이성을 못 찾을 수 있거나 미래에 라도 뺏길 수 있다는 경계심.. 이해되시나? 사실 이 감정은 여자의 본능이다. 많은 여자분들이 직감적으로 이런 걸 느낀다. 사주가 예쁜 여자분들에게 그런 경계를 하고 직감적으로 의협을 느끼기에 준 것 없이 미워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여자분들은 여기서 한 가지 아이러니 함을 느끼고 항의한다. 사주는 모르겠지만 내가 능력도 더 있고 더 예쁜데 왜 더 못생기고 능력이 쳐지는 여자한테 경계심을 느끼고 열등감을 느끼는가 하는 부분이다. 근데 그걸 필자한테 따지면 안 된다. 당신네 부모님이 당신을 하필 그 사주를 가지게 낳아 주셨기 때문에 그런 거다. 하지만 그 부분만 빼면 다른 장점도 많게 낳아 주신 거다. 모든 걸 다 갖춘 사주는 잘 없으니 말이다. 그리고 사람은 자신이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항상 안고 살아간다. 그래서 이렇게 여자한테 미움을 받는 여자분들은 그분들대로.. 미워하는 여자분들은 또 그분들대로 할 말이 있고 불만이 있는 것이다. 


 부류의 여자분들이 공통적으로 묻는  있다. 바꿀  없나요?  바꾼다. 타고난 사주팔자를 어떻게 바꾸겠다.  한마디 안 했는데.. 직감적으로 싫어하는  어떻게 하겠나? 그래서 사주가 예쁜 여자분들에겐 그냥 남자 많은 직장, 직업을 가지라고 한다. 항상 챙김을 받고 도움을 받고 사랑까지 받으면서 일할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사주가 예쁘지 않은 여자분들은 여자 많은 직장과 직업을 가지시라 말한다. 이런 분들은 오히려 남자들의 도움은 커녕 오히려 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자들 사회에선 맏언니나 예쁜 동생 대접을 받는다.  분들은 여자들 입장에선 완전 여자.. 소녀인 거다. 자기 남자 뺏길 걱정이 전혀 없는...


인간은 직감을 가진다.  직감은 사주명리학에서도 가장 상위인 음양학의 영역이다.  사람은 차갑다, 따뜻하다를 느끼는 감정은 틀릴 적이 잘 없다.  감정으로 자신과 맞는 사람과 맞지 않는 사람, 자신에게 위협이 되는 사람과 도움이 되는 사람을 찾아내는 능력을 인간은 갖추고 있는 것이다. 인간은 자신을 드러내 보이고 싶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구분하고 싶어 한다. 근본적으로 고독을 내재한 존재인 인간이 자신의 고독을 들키기 싫어서다. 물론 현대사회에선 사회적인 이득을 위해서  때가  많아졌지만... 그래서 자신을 숨기는 기술을 평생 연마하며 살아간다. 화장도 하고, 의도적으로 표정 연습도 하고, 교육을 통한 마인드 컨트롤도 한다. 그렇게 그렇게 인간은 타인에게 자신을 들키지 않기 위해 진화되어 왔다. 하지만 모든  숨길  있게 되었어도.. 사주 예쁜 것과 그걸 알아채는 능력은 그대로다. 가장 근본 영역인 음양학의 영역은 바꿀  없는 것이다.


여자에게 미움받는 다고 생각하시나? 

당신은 능력자다. 당신을 미워하는 여자의 남자를 뺐을  있는...

 

그런 여자.. 너무 미워하지 마시라.. 

앙심을 품어 진짜 당신의 남자를 뺐으려 할 수도 있으니...

 

필자가 전할  있는 위로와 당부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