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하면 될까요?

Eastlaw Bizstory 2009. 3. 31. 05:18 Posted by Eastlaw
반응형


최근에 한의원, 치과, 피부과, 안과 등의 오너를 몇 만날 기회가 있었다. 보통 내가 생면부지의 사람들을 만날 때의 대상들은 급한게 있는 사람들로 소위 말하는 조언을 듣고자 하는 사람들이다. 지금과는 다른 마케팅전략과 경영전략 또는 위기탈출 방법을 대부분 요구한다. 흥미로운건 그들이 그동안 내가 컨설팅한 병원이나 업체를 지금까지 모방해 왔다는데 있다. 왜 그곳처럼 장비를 구입하고 홍보랑 마케팅을 했는데 그곳은 잘되고 나는 안되느냐? 사실은 이걸 제일 궁금해 한다.  

왜 그럴까? 똑같이 한 것 같은데 왜 안되는 것일까? 나는 흔히 남장여자와 가수 비를 들어 답한다. 남자가 아무리 여자같이 분장한다고 여자가 될 순 없다. 모방에는 한계가 있고 당신들이 모방한 업체의 목표는 성공이었지만 당신들의 목표는 그 업체처럼 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지금의 결과는 너무나 당연하다. 무대 위에 선 가수 비를 보면 어떤 춤을 추고 노래를 해도 너무나 자연스럽고 완벽하다. 이유는 그가 그 무대에 서기위해 연습한 결과인데, 그 연습의 정도는 오른손잡이가 왼손잡이처럼 자연스럽게 왼손을 쓸 정도라고 한다. 대부분의 오너들은 같은 기계를 들이고, 같은 홍보문구를 쓰고, 같은 운영방식을 도입해 놓고는 같아지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들이 놓친게 있다. 그것은 왜?라는 의문이다. 원래 승부는 눈에 안보이는 작은 것에서 결정나기 마련인데, 그런 것까지 따라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프로야구엔 감독이 하품만 해도 그게 작전이란 말이 있다. 어떤 서비스, 어떤 홍보, 어떤 상품에는 다 이유가 있다. 그리고, 그 어떤 것을 진행하기 위해선 어떤에 대한 오너의 이해가 필요하고 또한 그것을 직접행할 구성원들을 이해시킬 리더십이 필요하다. 욕쟁이할머니가 하는 식당이 잘된다고 손님한테 욕 치는 걸 따라했더니 대판시비가 붙었단 말을 들은적이 있다. 욕쟁이할머닌 손님한테 욕을 쳐도 기분 안나쁘게 느낄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보통 누군가를 대할 때 6하원칙인 '누가'(who), '무엇을'(what), '언제'(when), '어디서'(where), '(why), '어떻게'(how)를 사용하면 정확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민감한 사안일 땐 되도록이면 '왜'의 사용은 자제하라 한다. 이유는 '왜'란 말이 상대의 감정을 상하게 할 수 있는 의문문이기 때문이다. '왜 그랬어?'란 말 속엔 뭔가 잘못했단 의미의 뉘앙스가 있다. 그래서인지 상대를 존중하는 최근 사회경향에서 '왜'란 책임을 묻는 의문문은 대부분 뉴스들의 차지가 되어 있다.

하지만, 성공을 원한다면 끊임없이 자신에게 '왜'를 외쳐야 한다. 상대가 아닌 자신에겐 좀 건방져도 책임을 물어도 상관없지 않은가? 지금까지의 '어떻게 하면 될까?'대신 이젠 '왜 안될까?', '왜 그럴까?' 등의 끊임없는 자기의문으로 자신에게 채찍을 가해야 한다.

'왜?'란 의문은 요즈음 잘나가는 창의력을 낳고, 성공의 지름길이라는 역발상을 일으키며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를 준다. 지금부터 시작하자...'왜?' ^^

 

 

By Eastlaw ...... 2009. 3. 31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