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에 있는 폭력성이란...

컨설팅사례보고 2018. 10. 30. 10:35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끔찍한 살인사건이 연일 뉴스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무술년의 마지막 작용력이라 해가 바뀌면 잦아들거라 생각한다. 필자가 올린 글과 다음 날 일어난 살인사건 때문에 정말 많은 피드백을 받았다. 딸의 전 남자 친구가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딸을 무참히 살해하고 심지어 딸은 고문까지 해서 살해하고는 자살한 사건이다. 필자가 올린 글에서 가장 많은 피드백이 나온 부분은 남자를 만나긴 해도 자신의 아이나 부모에게는 소개하지 말라는 내용과 친해지면 폭력성이 커진다는 부분이었다. 그리고  폭력성이 단순히 한대 구타하는 게 아닌 살인까지 이어질 수도 있느냔 질문도 함께였다.


필자가 궁합을 보러 오거나 자식의 사주를 보러 왔을 때 폭력성이 있다고 하면 쉽게 수긍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전혀 아니라고 말하는 분들도 계시다. 수긍하시는 분은 이미 그런 성향을 봐 왔거나 잠재적인 폭력성을 본 적이 있는 경우다. 아니라고 하시는 분들은 고집이 좀 있을 뿐이지 아주 순한 사람이라고 말씀하신다. 그렇다면 사주에서 보이는 폭력성이란 뭘까? 가장 핵심 포인트는 강한 사람, 싸움을 잘하는 사람, 격투기 운동 경력이 있는 사람 등이 사주 상에 폭력성이 있을 경우는 50% 정도로 실제 폭력을 쓸 수 있는 사람과 폭력성이 있는 사람은 다르다는 점이다. 


대학교 1학년 때 쌈질이나 하는 깡패 사주란 소리를 듣고.. 처음엔 나 깡패 아닌데 했다가.. 학교 생활에서 한 번씩 불끈하는 자신을 보고는 정말 그런가 생각하고.. 20년을 눈에 힘주고 살고 있다는 사람을 상담한 적이 있다. '개미 한마디로 못 잡는 사람이 무슨...'

'그..글쵸? 모기도 잡기 미안해서 모기장 치고 잡니다. 그 아줌마 말 안 믿어야 하는데.. 그게 머리에 꽂혀서...'

크게 나쁘게 산건 아니지만 그런 사주라는 말이 뇌리에 박혀 있으니  대로 돼라 하는 판단으로 살았다는 아쉬움이었다. 단순히 강하거나 양기가 강하거나 편관, 겁재성이 강한 사주를 보고 전체적인 밸런스를 고려하지 않고 그냥 폭력성이 있다고 하는 역술인들은 인생공부를   하고 남의 사주를 봐줘야 한다고 본다.


'재작년에 대표님의 "아드님은 폭력성이 있는 사주예요."란 말을 들었을   틀린 부분도 있고 맞는 부분도 있겠지 하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지난달에 갑자기 학교에 가기 싫다면서 결석을 며칠 하고는 아침에 깨운다고  방에 있는   부수고 말리는 누나를 밀어서 넘어지게 하고도 눈빛 하나 안 변하고  잘했다고 고함 지러는  보고는 대표님 녹음을 다시 들어봤어요. 정말 2018년 술월이라는 10월 첫 주 지나고부터 그러고 있네요.'


얼마  급하게 재상담을 해오신 어머니의 말이다. 너무 급하게 서둘러셔서 한밤에 한국 도착 비행기 내려서 숙소 가서는  시간도  쉬고 상담했었다. 정말 순한 아들이 갑자기 돌변해서는 날이 갈수록 폭력성이 심해지자  가족이 멘붕이 오셔서는 필자의 귀국만 기다렸다고 한다. 어머니와 상담하고 아직은 함부로 대하지 않은 아버지를 모셔서 아들을 진정시키고 정상화시킬  있는  가지 스토리를 짜드리고 충분히 말하는 연습을   아들과 대화하게 했다. 대응 스토리가  먹힌 덕분에 일단은 학교에 출석을 하면서 수능을 치기로 했고  후에 요구사항을 풀어가기로 하고 안정된 상태다. 


 경우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드시는가? 어? 폭력성도 운하고 연관이 있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드셨다면 맞다. 인간은 동물이고 유기체라고 하지만 우주 한복판에 혼자 있지 않는  자연의 일부이고 자연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니 환경이라는 운의 영향으로 가만있던 잠재력이 발동될  있는 것이다. 위의 경우 아들의 폭력성이 운의 영향이 겹치고 겹치면서 강해지면서 터져 나온 것이다. 같은 사주가  50명인데 모두가 터져 나오냐고 물으신다면 그건 아니다. 이전에 충분히 스트레스를 풀고 있었다면 아무리 운이 겹친다고 해도 폭발하는 일은 없게 된다. 위의 경우 필자가 분명 고3이 되더라고 평소에 하던 축구를 계속하게 하라고 말씀드렸지만 고2 때부터 공부에 방해된다고 축구뿐만 아니라 즐기던 대부분의 운동을 못하게 한 게 핵심 원인이었다. 


사주에 폭력성 인자가 있는 사람이  폭력성이 나오는 경우는 만만 함이다. 이런 사주의 특징은 적극성이나 움직임이 약하다는 특징을 가지는데 그래서 평생 몸조심하면서 산다는 점이다. 하지만 만만한 대상인 부모, 형제, 와이프, 자식, 친구 등에게 폭력을 행사한다. 시작은 장난이라고 느껴질 만큼 가볍다. 그러나  사람은  가벼운 폭력을 행하고는 이렇게 해도 되겠구나 하는 경험치를 쌓게 되고 다음엔  강한 폭력을 행사하게 된다. 사람이  웃기는 게 그러게 서서히 폭력을 강도를 높여갈 경우 폭력을 당하는 입장에서도  사람은 그래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는 점이다. 이후 자신이 감당하기 어려운 폭력을 당하게 되면 어찌할 바를 모르게 된다. 당연히 신고해야 한다는 생각을 못하게 된다는 말이다. 이런 형식의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범죄심리학에서는 사이코패스라고 부른다. 필자가 사이코패스로 알려진 사람들의 사주를 알려드리고 싶지만  사주를 가진 사람이 모두 사이코패스는 아니기 때문에 악용의 가능성이나 앞의 케이스처럼 자신의 사주와 유사한  보고 자신도 그렇다고 착각하고 사실 분들을 위해 사주 공개는 지양한다. 


사이코패스 사주를 가진 경우 30살 이상 살아온 사람은 자신의 성향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개인 사주를 봐줄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다고 말하면 이런 분들은 대부분 수긍하면서 성향을 약하게 하는 방법을 물으신다. 자신이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필자가 제안하는 방법으로 대부분 효과를 보실  있다. 그건 생각을 글로 쓰는 연습을 하시란 거다. 작가들이 자신의 주인공과 대화하고 커뮤니케이션하듯이 자신의 성향을 자신의  속에 넣어서  속에서 성향을 펼치게 하면 본인은  성향과 분리가 된다. 그리고  성향을 자신과 동일시하지 않고 제3의 인물로 생각하게 된다. 실제로 당신이 작가가 됐으면 드러나지 않았을 성향이었다고도 말할  있는 것이다.


 외에도 사주와 폭력성의 관계는 아주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현실에서의 행동성이 생기고 말고가 결정된다. 그래서 사실 글로써 모두 전해드리는데 한계가 있다. 생각날 때마다 관련 글을 포스팅해 드리겠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