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 돌고 돌아.. 드디어...

컨설팅사례보고 2018. 3. 9. 12:29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이 친군.. 고시공부를 할 친구도...고시시험을 하루 종일 칠 수 있는 친구도.. 고시봐서 합격할 수 있는 친구도 아니예요. 팔자도 그렇고 향후 20년간 대운도 그렇구요. 사장님 기대에 맞는 말씀을 못드려 죄송하네요.'

 

한 7년 전이었나? 클라이언트 업체의 대표가 자신의 아들에 대해 물어온 걸 답해드린 내용이다. 자신이 이루고 팠던 판사의 꿈을 아들이 이루게 하기위해 아들을 법대에 보내놓고는 언제 고시공부를 시작해야 할지 물어온 것이다. 비웃지는 않았지만 S대 법대도 합격했는데...하는 자신감으로 필자의 말..자체에 대해서만 아쉬움을 가진 표정으로 돌아가셨다. 그리고 4년 후 이 분의 아들이 직접 찾아왔다.

 

'아버지가 그때 녹음한 테입이 있어서 우연히 듣게 되었는데.. 정말 하루 종일 시험을 칠 수가 없어요. 공부하고 준비하는 과정엔 너무 잘해서 선생님들, 동기들이나 선배들은 당연히 제가 합격할거라고 하는데, 전 시험장에만 들어가면 졸다가 나오는 걸 아니깐.. 정말 멘붕상태인데.. 대표님이 그걸 벌써 4년 전에 말씀해 주신걸 듣고 무리하게 이렇게 찾아뵈었네요.'

 

'사실 방법은 없다고 봅니다. 7급 정도는 바로도 합격할 수 있고, 원래 사주로는 창작을 하면 좋아요. 스트레스를 녹여내리 거든요. 음악도 좋고 뭔가 집중해서 만드는 것도 좋아요. 그림, 조소도 괜찮구요, 음식 만드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아버님 사업은 동생이 물려받음 딱이니.. 그 쪽은 욕심내지 말고, 튼튼한 직장하나 잡아서 하고 싶은거, 좋아하는거 하고 살아요. 아마도 죽을려고도 좀 했을거라고 봅니다. 어차피 끝까지 실행하진 못할거니깐.. 아플짓도 하지 말고......'

 

이 친구를 얼마전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우연히 만났다. 먼저 알아보고 인사를 해왔다.. 제 말이 틀렸다면 좋겠는데?..라고 인사를 하자.. 틀리지 않았다고 한다. 내 말을 무시하고 2년을 더 매달리다가 말았단다. 로스쿨에 갈 수도 있었지만.. 들은 말이 있으니 아닌 길을 더이상 가기 싫어서 부모님께 말씀드리고 작년에 일본에 와서 평소에 관심있었던 일본요리를 몇가지 배워서 한국으로 돌아가는 길이란다. 비로소 제대로 잠들 수 있게 되었고 아침에 배도 고프게 되었단다. 음식은 음식점 하려고 배우냐니깐.. 취미로 딱인 걸 알았고.. 그것도 고맙단다. 필자 말대로 7급을 치니 바로 합격해서 돌아가면 출근을 해야 한단다. 돌고 돌아서 자기 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것이다. 더 늦기 전에, 더 나이들기 전에, 더 지치기 전에 돌아와서 너무 다행이라 생각한다.

 

이런 케이스를 가진 분들은 아주 많다. 아예 사주랑 운이 안도와줘서 그런 경우도 있고, 팔자에 없는게 운에서 방해해서 그런 경우도 있고, 사주에 제대로 못써먹을 약한 인자를 부모와 주변에서 띄우는 바람에 착각을 일으켜 그런 경우도 있다. 어쨌든 돌고 돌아서 제자리를 찾으면 그래도 다행이지만.. 문제는 그렇게 제자리를 찾는 분이 현대사회엔 점점 주는 듯 하다. 이유가 뭐겠냐? 그렇다.. 경쟁이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실수를 줄이고 빨리 자기 길을 찾아가길 기원한다. 가능한 길이라면 말이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