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명은 결혼시키고 한명은 돌려보내고...

컨설팅사례보고 2017. 8. 29. 21:06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개인상담의 가장 큰 매력은 죽겠다는 사람을 살려놓는데 있다. 정말 죽을 것 같은데 방법은 없고, 그럼 어떻게든 살긴 해야겠는데 또한 방법이 없는 사람들이 검색하고 물어물어 찾아들 오는데.. 그 사람들이 6개월이 지나고, 1년이 지나고, 2년이 지나서 이제 사람같이 살게 됐다는 연락이 오면 그것만큼 뿌듯한게 없고.. 이것이 필자가 개인상담을 끊지 못하는 이유다. 필자는 사주가 뜨거워서 여름이면 맥을 못추기 때문에 항상 시원한 에어콘 밑이나 시원한 나라에 가 있어야 하는데.. 작년엔 일정조정을 실패하면서 한국에서 엄청 고생을 했었다. 그래서 올해는 일찌감치 한국이 가장 더운 7월말부터 8월중순까지를 휴가를 위해 비워 뒀었다. 근데 그 기간 항상 시원했던 밴쿠버가 올해는 너무 덥다. 몰랐던 사실은 작년 여름에도 그랬단다. 작년 겨울.. 25년만에 밴쿠버엔 첫눈을 가장한 폭설이 쏟아졌고 3월까지 계속됐었다. 아마도 기상이변의 여파가 여기도 시작된 것 같다. 여튼 시원하다고 왔는데 엄청 덥게 보냈다. 게다가 필자가 있는 BC주에는 산불이 나서는 한달이상 계속되고 있어서 하늘이 한국의 미세먼지 하늘이었다. 가는 날이 장날이 아니라 가는 곳이 열대야라서 죽을 맛이었다. 하지만 반면에 기쁜 소식도 있었다. 이 기간 필자가 이민을 떠나라고 보낸 3분을 만났었다. 빅토리아와 밴쿠버..에 계셔서들 차 한잔할 시간을 가졌었다. 그 중 두분이 결혼을 한다고 한다. 물론 필자에게 해도 되냐고 궁합을 봐달라고 해서 알게 된 사실이지만, 캐나다에 와서 살면서 비로소 살고 싶은 의욕도 생겼고, 한국에선 생각도 못한 남자를 만나서 결혼에 이르게 됐단다. 나머지 한분은 이제 서서히 적응하고 자기도 웃을 수 있고 명랑해질 수 있다는 자신감을 찾아가고 있단다. 한국에 좋은 직장이 있어 돌아가야 하지만 그 전보단 훨씬 잘 적응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가지신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떠나면 다 잘되는 것처럼만 생각하실 수 있는데, 또 그렇지가 않다. 위의 결혼하신다는 분 중 한분의 절친이 최근에 캐나다에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받아 왔다가 미팅자리에 따라 나왔다. 필자는 그냥 친구라고만 들었는데, 관상에서 심각한 문제가 보였다. 일단 결혼하신다는 분과 배우자되실 분의 상담을 끝내고 이 친구분에게 생년월일시를 아느냐고 물었다. 안다고 해서 불러보라고 했다. 역시나..였다. 그래서 필자가 대뜸한 말이 '여기 왜 왔냐?'는 말과 다음 한 말은 '안맞으면 돌아가야지 왜 계속 있냐?'라는 말이었다. 한국에서 하고 싶은거 다하면서 자존감 갑으로 살던 사람이었을 텐데, 불과 일주일 전 캐나다에 도착해서는 입국심사에서부터 잘하는던 영어가 꼬여 입국거부되서 돌아갈 뻔 했고, 숙소도 계약이 끝난 상태에서 왔는데 입주가 불가능하게 되서 친구 집에 임시로 살고 있으며, 아르바이트 자리도 원하는 자리는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가장 큰 문제는 자존감이 바닥에 떨어졌다는 점이다. 그 밖에도 몇가지 심각한 증상이 있느냐 물었고 그렇다고 해서.. 필자는 바로 돌아가라고 말했줬다. 그런데... 결국엔 안간단다. 지금 돌아가면 자기가 너무 초라해질거 같다는 이유다. 한국에서의 자존심이 더 중요할테니 돌아가지 않을거면 주의해야할 사항과 행동요령을 설명해 줬다. 하지만... 그 말을 들을진 장담할 수 없다. 필자에 대해 전혀 모르는 그 친구는 지구 건너편에서 혹시 시간이 되면 상담을 해줄 수 있냐는 절박함을 가지고 한달이상을 기다려 나름 큰 금액의 상담료를 수차례 지불하면서 상담을 받아서 수년째 도움을 받아온 사람들과는 필자의 말을 대하는 태도와 행동이 다를 수 밖에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얼마전 자신은 할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필자가 하라고 해서 한 장사를 해서 망했다는 사람이 있었다. 한시간이상의 상담, 상담 후 추가로 전화상담(하두 억지를 부려서 해준 기억이 있다.), 그 후 개업 전 수많은 문자답변, 개업 후에도 수많은 문자답변, 더 쉽게 돈버는 일이 있는데 하면 될까말까에 대한 끊임없는 질문... 하지만 하라는 가게 홍보는 전혀 하지 않는 누구 장사인지 모를 무성의함, 다른 업종을 개업할지에 대한 추가 상담 등등 그 밖에도 필자가 생각하는 괴롭힘과 시간 뺏김... 이 사람이 비싼 상담료를 지불했는데 망했다는 글만 안남겼어도 장사 잘되게 직접 팔이라도 걷었을 수 있었다. 이 사람에게 상담해준 시간을 더해서 받은 1회 상담료로 나누면 동남아시아 최빈국의 최저임금보다도 못한 금액이다. 필자를 잘 알더라도 너무 다.. 꼬치꼬치 상담해주면 이런 부작용이 나기도 하는 듯 하다. 어쨌든.. 필자를 알던 모르던 필자의 컨설팅이 항상 통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욕은 다 내 몫이다. 상관없다. 욕 많이 먹음 오래 살겠지 뭐...

 

중요한 점은 점점 컨설팅 성공사례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는 점이다. 공무원을 해야할 지 사기업에 다녀야 할지, 소송을 해야할지 심판을 받아야 할지, 임명되기를 기다려야 할지 먼저가서 지원해야할지, 대학에 남아야 할지 돈벌러 나가야 할지, 헤어지는 방법이 맞더라, 다시 만나는 방법도 맞더라 등등... 필자가 틀렸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말이 없겠지만, 그래도 필자의 조언을 들어서 인생이 좀 더 성공적이라는 분들이 점점 많아져서 기분은 좋아지고 있는 상태다.. 물론 날씨가 시원해지기 시작해서 일 수도 있겠지만...^^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