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이해하고 다 알고 있습니다.

컨설팅사례보고 2016. 12. 26. 20:5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어느샌가 특정 바운더리 안에서만 움직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매일 보는 사람하고만 보게되고 일하게 되고 통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는 그 밖의 다른 것에 대해서는 피곤하게 느끼게 된다. 그렇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나를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편안함과 그 바운더리 안의 사람에 대한 워런티 부담이 없다는 것 때문이다. 사실 필자와 비지니스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필자를 소개하는데 어느정도의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다. 그것은 필자도 마찬가지다. 저 사람이 뭐하는 사람이냐고 설명하기가 애매하다. 내가 뭐하는 사람인지 설명하는 것도 마땅찮다. 그냥 필자가 하는 비지니스를 설명하면 그냥 사업가가 되어 버리고 너무 자세하게 컨설팅 툴까지 설명해 버리면 이상한 시선을 가진 상대를 보게 된다. 일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말고는 사실 뒷전인 것이다. 그래서 필자의 컨설팅 고객목록은 항상 1급 비밀이다. 그런 까닭에 내가 어느 기업을 컨설팅한다고 떠벌리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사실일까? 하는 의문을 가지게 된다.

 

개인사주를 보면서 재미있는 상황들이 자주 연출된다. 실제 개인사주를 하다보면 아주 괜찮은 사주를 가진 개인을 발견할 때가 종종 있다. 애써 필자까지 찾아오는 의지를 가진 사람이 사주까지 좋다면 액션과 스펙을 동시에 갖춘 사람이니 필자도 그들이 잘되게 돕고 싶은게 인지상정이다. 그래서 필자의 기업고객을 붙여주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예를 들면 스타트업 발명가를 규모있는 IT기업에 소개하거나 패션디자이너 지망생을 유명디자이너에게 소개하거나 특정 기획자를 그분야 최고의 전문회사에 소개하거나 하는 등의 일이다. 사실 그런건 필자가 생각해도 일개 개인에게는 로또에 가까운 기회다. 그런 이유로 이 소개받은 이들의 지인들이 묻는다고 한다. 어떻게 별 것 아니었던 니가 그런 회사나 사람과 연결될 수 있었는지... 그럴 때 설명하기 뭐하단 거다. 사주보러 갔는데 그 사람이 소개 시켜줬다. 이러는 건 자신이나 소개받은 곳에나 면이 안쓴다는 것이다. 필자가 누구나 아는 아주 유명인이면 모르겠지만 그것도 아닌대다, 최근에 최순실 때문에 무당과 그 밖의 역술이 모두 싸잡아 욕까지 듣고 있는 시국에 말 한마디 잘못했다가는 사기꾼한테 속았단 얘기 듣기 십상이란 거다. 인정! 제 얘기 하지말고 인터넷에 올렸더니 연락왔다고 그러세요!!ㅎ

 

필자가 하는 일 중에 대부분은 커피를 마시는 일이다. 때론 밥이 되기도 하고 술이 되기도 하지만 일단 횟수가 가장 많은 건 커피다. 클라이언트의 대부분은 자신이 만나 비지니스를 할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기 때문에 미팅자리에 동석해 주길 원한다. 때론 동업자로 때론 고문으로 때론 친구로 소개하면서 그 미팅자리에 앉아서 커피를 마신다. 하는 일은 경영컨설팅이라고 두리뭉실하지만 아주 사실을 말한다. 가장 재미있을 땐 그 만나는 상대가 필자의 고객일 때다. 필자는 고객을 그래도 골라서 받기에 대부분의 경우에 화기애애 하지만 필자가 끊어낸 전 고객이 들어오면 알아서 인사하고 나가 버린다. 그때가 필자가 가장 그 일을 잘 해낸 때이다. 말한마디 안하고 일이 끝났으니 말이다.

 

언젠가 70대 초반의 중견기업 회장님이 문자로 통화 좀 하자고 개인적인 일이라고 온 적이 있었다. 귀국하면 연락드리겠다하고 일주일 즈음 후에 전화를 드리니 무용담을 늘어 놓으신다. 그러고는 이제 개인사주 같은거 보지말라고도 하신다. 내용은 사모님이 필자의 블로그를 검색하시다가 필자에 대한 글이 있는 다른 블로그에서 필자를 험담하는 걸 보고 말해줘서 자신이 반박댓글을 몇개 달다가 포기했다는 얘기였다. 하하하 웃으면서 '회장님 그럴 땐 직접하실게 아니라 회사 임직원 몇백명 동원하셨어야죠.'라고 농담하면서 이제 그런거 봐도 그냥 지나치세요 하고 말았다. 필자의 고객들은 대부분 필자를 인간취급 해주신다. 그 정도의 커뮤니케이션은 하고 있다. 하지만 그 회장님도 자신의 명함은 못 내미셨다. 하셨담 실시간 검색어 1위 하셨을 텐데...ㅎ

 

올해는 참 많은 일이 있었다. 새로 시작한 일들은 모두 잘 진행되고 있고 고지를 바라보고 있다. 필자의 고객들도 잘들 대비해서 위기를 기회로 맞이하고 있다고 한다. 필자에게 개인 컨설팅을 받으신 분들도 개개인의 사정에 맞춰 변화와 향상을 도모하고 있으시다는 소식들을 전해오신다. 필자가 항상 필자의 주변인들에게 하는 말이 있다. 내 옆에 있으면서 못살면 안된다는 말이다. 여러분들에게도 한 말씀드리고 싶다.

내 글을 읽으시고 내 블로그를 방문하시면서 못살면 안된다.

 

올 한해 동안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850226 2016.12.27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오랜만에 글 올리셨네요 감사히 읽고 배우고 있습니다. 잘 살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모범생 2016.12.27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ㅎㅎ 그 댓글 저도 봤습니다ㅎ글 잘 읽었습니다. 대표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개벽 2016.12.28 0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긍정의 기운까지 팍팍 전해지는 새해 인사 감사드리구요!
    커피의 역할이 너무 많으듯 싶어 걱정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한해 고생 많으셨고 새해 복...특히 건강 관련된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4. DRT777 2016.12.28 0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바랍니다. 올해 선생님을 만나뵙고 큰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편안하게 식사라도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5. songee 2016.12.29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에 그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단순 기호 식품 1위가 아닌가 했더니 기호와 업무의 연결고리였군요...^^
    저도 올해 선생님 뵙고 영향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는 중이며 다양한 채널로 영향을 받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책 내셨던데요.. 이왕 냈으니 대박도 기원드리며 이를 발판삼아 바쁘시더라도 시리즈물 완성도 기대합니다..
    영향력을 넓고 깊게 받고픈 욕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이동헌 2017.01.01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연없는 커피없다란 말은 없죠^^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ㅎ

  6. seeya1987 2016.12.30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7. twain 2016.12.31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