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한국은 경주를 비롯한 주변지역인 대구경북, 부산경남에 난 지진으로 난리란 뉴스가 들린다. 특히나 이미 5년전, 이 지역을 통과하는 '양산단층'이 활성단층 즉 지진이 일어나는 단층 임을 확인하고도 대비하기는 커녕 새롭게 건설하는 원전건설의 반대 여론이 조성된다는 이유로 연구결과를 폐기했다는 뉴스는 한국이란 나라가 국민을 위한 나라인지 원전을 짓기 위한 나라인지 헷깔리게 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사주관련 질문이 있다. 저러한 천재지변 때 누구는 크게 다치거나 손해를 보고, 누구는 구사일생을 하는데 그것도 사주에 나와 있냐는 물음이다. 사실 이 부분은 애매하다. 애매하다는 것이 그럴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기 때문인데... 그렇지만 관찰적으로 특정인자를 가진 사람이 사고나 천재지변에서 생존확률이 높게 나타나는 건 사실이다. 그 인자가 바로 '천을귀인'이란 인자다. 만세력 앱에 생년월일시를 입력하면, 년월일시 중 일의 위에 있는 글자를 일간이라 하는데, 그 일간을 기준으로 일간이 甲戊庚 중 하나 일 때 밑의 지지에 丑이나 未 중 하나 이상 있을 때, 일간이 乙己 중 하나 일 때 밑의 지지에 子나 申 중 하나가 있을 때, 일간이 丙丁 중 하나 일 때 밑의 지지에 亥나 酉 중 하나가 있을 때, 일간이 辛 일 때 밑의 지지에 午나 寅 중 하나가 있을 때, 일간이 壬癸 중 하나 일 때 밑의 지지에 巳나 卯 중 하나가 있을 때 천을귀인이 있다고 하고, 천을귀인이 있을 경우 귀인이 도와서 항상 대접을 받기도 하고 대형사고나 천재지변에서도 잘 살아남는다고 한다.

 

 일간

 甲戊庚

 乙己

 丙丁

 辛

 壬癸

 천을귀인

 丑未

 子申

 酉

 寅

 卯

 

이 이론은 실제 관찰되는 이론이긴 하지만, '그럼 정말 천을귀인이 있는 사람이 모두 사고나 재해에서 무사한가?'라고 묻는다면 거기에 대해 100% 그렇다고는 말할 수는 없다. 살아남은 사람들 중 천을귀인을 가진 사람이 많다는 것이지, 천을귀인이 있다고 모두 살아남는 건 아니란 얘기다. 사주명리학의 각종 인자는 이런 식으로 해석을 해야한다. '무조건은 그럴수는 없지만, 만약 이변이 있다면 그 이변의 주인공은 특정한 인자가 있는 사람일 때가 많다.'로 말이다. 그럼 이제 우린 여기에 대해 한가지를 확인할 필요성을 느낀다. '그럼 왜? 천을귀인이 있는 사람의 생존확률이 높을까?' 하는 점이다. 그것을 위해 각 인자의 관찰이 필요하다. 필자가 항상 천간, 즉 앞이나 위에 있는 글자는 생각이고 아래나 뒤에 있는 글자 즉 지지는 현실이나 환경이란 걸 강조했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이 기초를 가지고 접근해야 한다.

 

먼저 천간인 甲戊庚의 공통점을 찾아야 한다. 천간 甲乙丙丁戊己庚辛壬癸 중 甲戊庚은 강한 움직임의 인자다. 과격이라고 표현해도 맞다. 지지인 丑은 겨울에 꽁꽁 언 땅이 슬러시처럼 녹은 상태를 말한다. 어찌보면 뻘과 비슷하고 어찌보면 끈적끈적한 진흙탕이라고 볼 수 있다. 과격한 생각이 여기에 빠지면 어떻게 되겠는가? 움직이고 싶지만 마음대로 움직일 수가 없다. 우왕좌왕 할 수 있는 상황에서 몸이 말을 안들어서라도 침착해지는 것이다. 未는 계절적으로 8월의 습한 환경을 말한다. 가만 있어도 땀이 끈적끈적 나는 상태. 이해되는가? 움직이고 싶으나 움직이기 힘들고 지치는 한여름의 그때인거다. 마찬가지로 과한 움직임을 막아주는 힘이 강하다. 그래서 과격하게 움직이는 甲戊庚의 스피드를 줄여주는 환경인 丑과 未가 천을귀인이 되는 것이다.

 

乙의 움직임은 완연한 봄에 잡초가 무분별하게 자라는 것과 같다. 무분별한 번식력을 생각하면 된다. 겨울철 앙상했던 가지나 텅빈 땅을 언제 그랬냐는 듯이 풀과 줄기와 잎으로 뒤덮음이 바로 乙이다. 己는 언제 내릴지 모르는 소나기를 생각하면 된다. 분명 마른 하늘이었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고 또 언젠가 싶게 햇볕이 반짝인다. 이 종잡을 수 없음이 己의 움직임이다. 子는 한겨울이다. 모든 것을 꽁꽁 얼려버리는 것을 의미한다. 乙의 무분별한 움직임도, 己의 종잡을 수 없는 움직임도 모든 것을 그냥 급냉시켜 버리는 子 앞에서는 소용이 없다. 申은 떨어짐, 끊음을 의미한다. 8월이 가고 9월이 오면 만물이 익음을 멈추고 떨어짐을 시작한다. 그 떨어지고 끊어짐을 申이라 부른다. 乙이 아무리 끝을 모르게 덩굴을 휘감고 잡초를 번식시키더라도 톡톡 끊어버리는 申 앞에선 무용지물이다. 己가 아무리 종잡을 수 없이 움직여도 申이 장면장면을 컷팅해버리면 정지장면이 되어 버린다. 乙과 己의 움직임은 얼려버리는 子나 끊어버리는 申 앞에선 침착할 수 밖에 없다. 대형사고나 천재지변 앞에서 냉정함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천을귀인 인거다.

 

丙은 강렬한 햇볕을 상상하면 딱이다. 丁은 따뜻한 열기를 생각하면 된다. 강한 빛과 열기는 강력한 양기다. 당연히 이 양기의 움직임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것을 식혀주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강력한 음기다. 亥는 얼기직전의 얼음물이나 서릿발에 비유한다. 대충 생각하면 아주 단단한 얼음의 냉각작용이 더 강할 것 같지만 얼음을 불 옆에 두면 녹을 뿐 냉각작용은 찬물이 훨씬 낫다. 酉는 음양론적으로 가장 음기가 강한 인자다. 지지인자 자체 해석에서는 완전한 단절을 의미하기도 하는데, 그런 면에서 완벽한 단열을 생각해도 좋다. 가장 뜨거운 火인자인 丙과 丁을 식혀서 차분하게 만들어 줄 인자는 가장 반대편에 있는 음인자 亥와 그 열기를 단절시켜 버리는 酉인 것이다. 그래서 丙과 丁 일간의 지지에 亥나 酉가 있으면 차분해지고 행동이 느려진다. 당연히 대형사고나 천재지변 앞에서도 차분하게 대처가 가능해 진다. 그래서 천을귀인이다.

 

辛은 완전히 마른 딱딱한 나무가지를 상상하면 딱이다. 잎이 모두 떨어지고 수분이 완전히 빠진 눈오기 직전의 산에서 볼 수 있는 나무다. 냉정하고 꼿꼿해서 움직임이 없다. 위기의 상황에 대처가 안된다. 인간의 대운에서 50대와 60대를 辛으로 보는데, 50대와 60대를 상상해보라. 위기가 오면 그냥 좌절해 버리는 걸 흔히 볼 수 있다. 음양론으로 보면 음기가 가장 고조되어 있기에 더욱 그렇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이 辛이라서 움직임이 없다고 해도 지지에 화가 강해서 열기를 더해주면 불이 붙어서 연기라도 발산하게 된다. 이 辛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환경은 생명력의 인자이자 봄을 깨우는 인자인 寅과 강력한 열기의 인자인 午다. 봄의 활력과 스피드로 가을의 단절을 해소시키는 것이다. 지지공부를 하신 분들 중엔 '어? 스피드라면 卯나 巳도 있는데?'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계실 것이다. 조금 더 생각해보면 음간인 辛 金이 水라면 모르겠으나 음지인  卯 木이나 와 음음의 충작용으로 인해 제대로 상호작용이 안된다는 걸 아시게 될 것이다. 이렇게 辛일간에 寅이나 午가 있으면 임기응변과 대처능력이 생겨 냉정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일 수 있는 힘이 있게 되므로 천을귀인 인 것이다.

 

壬과 癸는 그대로 겨울이요, 음이요, 얼음이요, 水이다. 辛과 마찬가지로 움직임이 없는 인자다. 이 壬과 癸를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인자는 水를 생해주는 卯 木과 가장 강한 양기를 가진 巳 火다. 寅 木도 가능하지 않느냐고 물을 수 있는데, 寅은 그 환경 자체가 언땅을 뚫고 나오는 새싹을 의미하므로 음기를 어느정도 품고 있어 열기가 약하다 할 수 있다. 午火는 어떠냐고 묻는다면 는 양기가 강한 건 사실이지만 음기를 품은 양이기에 壬癸를 깨우기엔 미흡하다. 음양의 고려인자를 가지고 설명하면 눈으로 확인되는 내용이기도 하니 공부하시는 분은 찾아보시기 바란다. 이렇게 壬癸를 움직이게 해서 위기에 대처하게 하는 인자가 卯와 巳가 되고, 이 인자가 있을 때 천을귀인이 있다고 말한다.

 

천을귀인에 대해 어느정도 이해가 되셨는지 모르겠다. 사주명리학은 단순히 신비로운게 아닌 이러한 천간과 지지의 음양과 상호작용을 읽으면 그 이유와 원인을 알 수 있게 된다. 그게 안되는 부분이라면 그 부분은 사주해석에 적용하면 안된다. 지금까지 천간지지 분석을 통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인자인 천을귀인에 대해서 알아봤다. 하지만 자신이 천을귀인이 있다고 자만하기 보단 위기의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 행동요령을 미리 익혀둔다면 실제 위기가 닥쳤을 때 천을귀인이 없는 사람보다 더 잘 대처하게 될 것이다. 천을귀인이 없는 분들이라도 위기 상황을 대처하는 메뉴얼을 익혀둔다면 안전하게 대처가 가능할 것이다. 천을귀인이 있으면 위기를 도와줄 은인이 나타난다는 말도 반대로 생각하면 천을귀인이 있는 사람이 위기의 순간에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도울 사람을 잘 찾는다, 또는 평정심을 유지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주기 싶다로 해석하면 될 것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학당 2016.09.21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 그 자체입니다. 전국에 사주선생님은 다 찾아 다녔지만 천을귀인을 해석하려는 분은 처음인데 그걸 이렇게 알기싶게 풀어주시기까지 하다니요. 그냥 귀인 중 젤 윗급이니 외워두라고만 하는걸 이렇게 설명을 듣고 나니깐 외울 필요가 없이 그냥 이해하게 되네요. 천덕귀인, 월덕귀인도 대충이나마 이런 방식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되네요. 선생님 글을 읽을때만 사주명리학은 참 논리적이라 학문이라 여겨지는게 문제지만 선생님처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더 많은 글 기다리겠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2. 최미아 2016.09.21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주명리학
    정말 재밌고 흥미롭다못해
    신기하기까지 합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자주 글 올려주시와요^^

  3. 본좌 2016.09.23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단박에 깨치게 해주시네요.
    외울필요가 없네요.

    근데 천을귀인 두개인 사람은 위기대응이 두배입니까?

    • 이동헌 2016.09.23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나 있는 사람보단 낫지만 두배라고 단정하긴 힘듭니다. 하지만 세개가 넘으면 오히려 없으니 못해지는 걸 많이 봤습니다. 사주엔 다다익선이란 말은 없는거죠. 과유불급만 있을 뿐^^

  4. 본좌 2016.09.23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유불급...
    네 그렇겠네요
    뭐든 지나치면 엔트로피를 감소시키는 쪽으로 가는게 우주의질서 일거라는 생각이듭니다.
    지진도 그러한 운동인가요?

  5. 모범생 2016.09.26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을귀인을 이렇게 원리로 설명 할 수 있다니 신기하네요.^^

  6. songee 2016.09.26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정말 두고두고 읽어봐야겠어요 ... 지금 이해했다 싶어도 다음에 보면 또 새로운 이해를 기반한 지식이 생기는 듯 하더라구요..^^
    근데 천을귀인에서 지지 중 진辰, 술戌 은 왜 없을까요?

    • 인컨설팅 Eastlaw 2016.09.27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장간을 보면 이해가 됩니다. 지지 12자 중에 자묘유 빼면 오진술만이 지장간에 음양을 함께 가지는데, 오중 기토는 음간이긴 하지만 중성인자인 토기 때문에 실제 지장간에 음양을 함께 가진건 진과 술 뿐입니다. 자오묘유의 음양은 동일 오행이니 같은 행동을 하지만 진과 술은 그렇지 않죠. 진을 가지면 자꾸 움직이니깐 안보여서 뭐하는 줄 모르게 되고, 술을 가지면 머리 속으로 무슨 생각하는지 모르게 됩니다. 천을귀인의 침착과는 거리가 먼 지지 둘인거죠. 그때 날씨를 보면 쉽습니다. 종잡을 수 없죠. 그래서 저는 천을귀인이 있어도 진술이 있으면 없는거나 마찬가지로 봅니다. 변덕이 심해지는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