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알아봐서 죄송합니다.

컨설팅사례보고 2016. 4. 19. 05:42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이 글을 읽으면 웃음짓는 분들이 있으리라 생각된다. 아마 이것도 개인사주를 보게된 덕분에 생긴 에피소드일 것이다. 불특정 다수에게 예약을 받다보니 미팅룸의 문을 열고 들어오기 전까진 어떤 사람이 방문하는지 전혀 알 수 없다. 그러다보니 소위 유명인이라 불리는 얼굴과 이름이 알려진 분들이 종종 방문한다. 문제는 TV를 잘 보지 않기에 그 분들을 전혀 모르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유명인이라 있는 사람들 어떤 직업군이 자신을  알아 봤을 가장 섭섭해 할까?


TV방송에 나오는 사람의 얼굴을 가능성이 가장 높기에 그들이 섭섭해 할 것을 예상할 수 있다. 방송에 출연하는 사람은 연예인, 아나운서, 연기자, 정치인, 운동선수 등의 직업과 전문가 패널로서 각종 전문직을 가진 사람들 정도. 기업사주 예약을 통해서 많은 연예인의 사주를 봤지만, 이들은 사전에 그들이 누구라는 알고 들어가기 때문에 그런 일은 없었지만, 개인사주로 말그대로 개인적으로 사주를 예약해서 오는 경우엔 얘기가 달라진다. 작년 가을즈음 아주 예쁠 것으로 예상되는 20 중반의 여자분이 선글라스에 모자를 눌러서고 등장했다. 쌍꺼풀 수술이라도 했나 했다. 의례 생년월일시를 물었. 사주를 보니 활동적인 식신, 몸쓰는 식신을 많이 사용하는 때라 춤추거나 체육선생님을 생각하면 제대로 가고 계신 같다고 했더니, 춤을 춘다고 했다. 사실 춤을 춘다면 직업, 돈벌이의 방법이 한정 되기에 지금 수입구구조가 어떤진 모르겠지만 30 초반에 대운이 변하면 춤으론 영  벌기 힘들거니깐 안정적인 직업으로 전직을 위한 공부나 준비가 필요한데, 그걸 묻기위해 온거 냐니깐 맞단다. 그러고는 '놀라지 마세요!'하면서 모자를 벗고, 썬글라스를 벗었다. 화장기 없는 맨얼굴이다. 얼굴을 잠시 뚫어지게 보다가 '붓기는 빠진것 같네요.'하고 했다. 근데  분.. 표정이 멍해졌다. 그러나 했다. 앞머리를 가르마져 내리면서 ' 무슨무슨에 누구예요. 관상봐주신다고 해서 화장을 안해서 못알아보실 수도...'라고 말하는데, 정말 처음보는 얼굴에 처음듣는 소리라 '~?'라고 답할 밖에 없었다. 잠시 인기있는 아이돌 팀의 멤버란 설명을 통해 알게 됐지만, 대답은 '죄송해요. 제가 TV 안봐서 아이돌은 수지랑 소녀시대 몇명 밖에 모릅니다. 유명하신게 아니라 제가 관심이 없어서 모르는 거니깐 기분 나빠하진 마세요.' 이후 상담내내 한풀 기가 꺽인 이 분이 가고나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정말 인기있는 아이돌 같아서 좀 미안했다.


하지만 실제 연예인분들보다 자신의 얼굴이나 이름을 몰라줄 정말 기분 나빠하는 사람은 따로 있다. 바로 운동선수다. 문제는 운동선수는 유니폼을 입었을 때랑 사복을 입었을 너무 다르게 보인다. 절대 알아볼 없을 같은 비주얼의 차이를 보인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자신을 못알아보는 걸 섭섭해 하는 이유는 운동선수가 가지는 사주인자의 영향이다. 돋보이고 싶어하는 식신인자와 경쟁에 민감한 비겁인자가 그러한 영향을 주는 것이다. 그런데 운동선수보다 더 민감한 직업군이 있다. 바로 정치인이다. 특히 현직같은 경우엔 그렇다. 며칠 전 선거가 있었다. 밤 늦게까지 개표방송을 지켜 보면서도 재선에 성공했다는데 처음 듣는 이름에 낯선 얼굴인 사람이 꽤 많다. 특히나 여당의 경북 쪽이나 야당의 전라 쪽 의원은 자기가 알아서 튀지 않는 한 크게 스포트라이트를 못 받기 때문에 거의 낯설다. 이 분들이 어디가서 자기 몰라봤다고 얼마나 섭섭해할지 눈에 선하다. 그게 심해 갑질하는 것들도 있을 것이다. 쯔쯔...

 

알려지고 싶은데, 그 직업을 해도 될 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꽤 많다. 근데 대부분 아니다. 그냥 아직 자신이 할 일을 찾지 못해 눈에 많이 노출되는 직업군이나 사람들을 보고 선망하는 것 뿐이다. 이제 5월이 온다. 5월은 필자가 알기로는 백수가 양산되는 달이다. 첫 출근이나 입학 등을 해서 추운시절을 같이 보내다가 5월의 열기가 오면 더 이상 못참아하고 뛰쳐나가는 달이 바로 5월인 것이다. 지금도 그런 생각을 하며 무얼할지 찾고 묻고 하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분들께 한마디 드리고 싶다. 여름휴가비는 타먹고 생각해보라고... 그때 결실의 계절 가을 전에 결실할게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 뛰쳐나와도 늦지 않으니 말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4.19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