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인사주를 보는 분들 중에 아주 가끔 이런 분들이 계신다. 어디서 보고 듣고 오신지 모르겠지만 누구는 몇시간씩 봐주고, 누구는 딱딱 집어내서 쪽집게처럼 봐주고, 누구는 좋다는 얘기만 죽어라고 해주고, 누구는 나쁜 얘기만 죽어라고 해주고, 누구는 어떻게 살아야 한다는 말을 해주고 했다면서 나는 왜 그런 방법, 그런 얘기는 안해주고 다른 얘기만 해주냐는 사람이 있다. 이런 분들도 있다 다른데보다 비싸니깐 확실한 뭔가를 줘야한다. 내가 비싸게 냈으니 너도 날 비싸게 봐줘야 한다. 뭐 이런...

 

위의 질문을 받을 때마다 해드리는 답이지만 이 블로그를 보고 오시는 분들이 많다길래 답을 해드리려 한다. 제가 사주상담하러 오는 사람들마다 똑같은 답만 해드리면 절 찾아 오셨겠습니까? 사람이 다른데 어떻게 다른 사람처럼 사주를 봐주란 말입니까? 몇 시간 씩 봐주는 경우는 말귀를 못알아 듣거나 자기를 망칠 고집을 버리라고 했는데 안버려서 설득에 협박까지 하느라 시간이 긴 거다. 그리고 이젠 몇시간씩 봐주는 경우도 거의 없다. 감정할 녹음하게 해서 나중에 반복해서 들어시라 하기 때문이다. 어떤 분의 사주를 보면 사주에 딱맞게 사시기 때문에 묻는대로 다 맞다고 하시는 분이 계신다맞추기 위해 말한게 아니고 과거의 삶을 짐작하기 위해 말하는 것이. 맞다면 미래도 사주대로 사는 것이고 아니라면 아닌 이유를 찾아야 미래에 제대로 살 수 있는 길을 찾아 드릴 수 있기 때문이다. 좋다는 얘기만 죽어라고 하는 경우는 사실 잘 없지만 주로 긍정적인 분들은 모든 얘길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좋다는 얘길 들었다고 말씀들을 하신다. 예를 들자면 이렇다. 내가 이대로 운동안하면 100% 암걸린데, 운동하면 안걸린다니깐 운동 좀 해야지 뭐. 운동만 하면 암에 안걸린다니 얼마나 다행이야. 정말 좋은 소리 밖에 안하셔. 이런게 좋은 소리란 거다. 그리고 사주가 모두 좋을 수는 없기 때문에 좋은 소리만 해드릴 수는다. 나쁜소리만 들었다는 분은 완전 반대의 경우다. 하지만 마찬가지로 나쁜소리만 해드릴 수도 없다. 어떻게 살아야한다는 말을 들은 사람은 지금까지 삶이 안좋았던 사람들이다. 사업을 하고 싶은 사람에게 당신은 지금의 직장을 버리면 절대 안된다고 말해주면 그렇게만 말하지 말고 직장을 그만두고 잘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또 다른 직장에 취업하면 된다는 말과 이 직장을 그만두면 다시는 취업하기 힘들다는 말 뿐이다. 사주가 그런데 무슨 다른 방법을 알려줄 수 있겠나?

 

가격을 얘기하는 사람도 있다. 올해 개인사주를 처음 시작했을 때 방문가격은 같았지만 전화가격은 10만원이었다. 하루만에 한달치가 예약됐단다. 하루 예약받았는데 전화예약으로 방문상담시간까지 다 예약된거다. 한달동안 예약 안받고 열심히 전화상담을 다. 그리고 다음달 전화상담가격을 15만원으로 올렸다. 그랬더니 20일에서 25일 정도 기다리면 사주를 볼 수 있는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필자 입장에서도 10만원 할땐 사주로 시비거는 사람들이 하두 많아서 피곤했는데 이젠 실제로 사주를 보실려는 분들이 대부분이라 훨씬 에너지 소비가 줄었다. 내가 생각하는 가격이란 건 상담받는 분의 가치다. 그만큼 가치 있는 분을 상담 해드리는 것이다돈 얘길 하시는 분은 내 가치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지만 아직 물어보질 못했다. 두달 정도 전에 모기업 회장님께서 너무 급하다고 집필실을 찾은 적이 있다. 원래 합천에서 일주일 정도 후에 뵙기로 예약된 분인데 급하다고 쳐들어 온거다. 그때 전화상담이 잡혀 있었다. 연세가 있으시니 그냥 앉아서 기다리시게 하고 전화상담을 먼저 진행했다. 원래 전화상담을 할 때는 아무도 없는 곳에서 하지만 이 날 딱 한번 피치 못하게 이렇게 진행했다. 그때 전화상담을 하는 걸 보고 이 회장님이 하신 말씀이 있다. 나하고 통화할 때보다 더 공손하게 통화하던데 어느 댁 자제님하고 통화하는데 그래요? 더 프리미엄도 있는거요? 이런 말을 구지 써놓는 이유는 나의 상담 태도를 설명하기 위해서 이다. 나에게 상담 예약을 하시는 분은 비싸니깐 잘보겠지가 아닌 나 정도 인생이면 이 정도는 투자해도 충분해! 하는 마음이었으면 한다. 필자는 그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테니 말이다.

 

사람은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게 된다. 필자도 마찬가지다. 상담을 예약하신 분들은 나를 어떻게 알게 됐는지는 중요하지 않지만, 그렇게 알게된 나를 찾아와서 자신의 인생을 듣고 싶어하는 나를 알아주는 나에게 아주 귀한 분들이다. 그런 분들이기에 나는 상담 순간 최선을 다해 그 분의 인생을 유지시키기 위해서, 더 떨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좀더 높은 곳을 향하게 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니 그 상담을 받으시는 분들은 다른사람의 사례말고 자신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또 자신에게 집중해야 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더 잘사시면 되는 것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