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회에서 남의 눈치 안보고 잘먹고 잘사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가진 인자가 있으니 상관, 편관, 편인이라는 인자다. 이 인자를 가진 사람들이 현대사회에 얼마나 적합한지는 지금부터 필자가 들려주는 내용을 읽으면 알 수 있다.

 

과거 왕실에서 상관인자를 가진 아이가 태어나면 세자, 세손인 경우를 제외하면 외국에서 인질을 요구할 경우에 보내 버렸다. 양반집에서 태어났다면 아무리 똑똑해도 과거에 급재할 수 없었다. 상관이라는 인자는 혁명, 반역의 인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혁명, 창조의 인자라고 부른다. 지금 전세계 IT업계는 상관들의 독무대다.

 

편관인자를 가진 사람은 주로 손에 칼을 쥐어줬다. 무관이 되면 잘되는 것이고 아니면 평생 피보는 일만 하다가 죽어갔다. 지금은 검찰, 경찰, 군인의 인자이자 선출직 공무원,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으로 맹활약 중이다. 사실 활약한다기 보다는 자기 손에 뭐가 쥐어져 있는지도 모르고 밥숟가락 싸움만 하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말이다. 특징은 아무나 보면 형동생한다는 건데, 하여튼 과거엔 말종의 대표인자였고 요즘에도 무당들은 칠살이라고 부르면서 사주에 있다는 자체로 굿하라고 하는 인자다.

 

편인이라는 인자를 가지고 있으면 굶어 죽어도 내버려 뒀다. 주로 절로 들어가 중이 되거나 다리 밑 거지로 살았다. 꼼짝하지 않고 앉아서 머리쓰기만을 좋아하는 편인은 진정한 천재들의 공통인자이자 굶어죽기 좋은 인자였던 것이다. 지금 천재라고 평가받는 국내의 수많은 음악가, 미술가, 철학자들이 모두 편인으로 실제로 굶어죽었다. 지금 이 편인들은 꼼짝 안하고 앉아서 공부만 해야 될 수 있는 의사, 학자, 예술인이 되어 아주 잘 살고 있다. 자기들 세상이 온 것이다.

 

하지만 창조의 아이콘이 아니라도 상관을 가진 사람은, 출마를 하지 않아도 편관을 가진 사람은, 천재가 아니라도 편인은 가진 사람은 이것을 못가진 사람보다 훨씬 편하게 잘살고 있다. 그 이유는 이 세가지 인자의 공통점이 의심을 할 줄 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상관, 편관, 편인의 인자는 의심 인자다. 과거 왕정사회나 독재사회에서는 의심을 하는 것 자체가 죽을 일이었고, 의심하는 사람을 죽인다 해도 목숨이 아까워서 거기에 반발하는 사람이 없었다. 하지만 현대 민주주의 사회의 통치자들은 자신을 의심하는 시민들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그들의 말을 무서워 한다. 상관, 편관, 편인의 의심이 시작되면 말이 나게 되고 말이 나면 여론이 들끓고 그것 때문에 시끄러워 진다. 그 시끄러움을 잠재워야 자기 마음대로 통치가 가능해진다. 아직도 민주주의 사회가 시민이 원하는 대로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이 글을 그만 읽으시라. 전 세계 어느 정부든 시끄러워지는 걸 제일 싫어한다. 특히 독재 정권이거나 썩은 정권일수록 더욱 그렇다. 그래서 이런 정부은 국민수준향상이라는 명분으로 우민화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그 우민화 교육으로 세뇌된 대표적인 사례가 새마을운동이나 경제개발계획을 경험한 현재 우리나라 40대이후다. 이들 대부분은 자신들의 세뇌 정도를 모른다.  

 

그런데 이 3가지 인자들은 세뇌되지 않는다. 그리고 정부에서 무슨 일을 하면 저걸 왜 하는 것일까? 의심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이들은 과거엔 제거의 대상이었지만 지금은 떡하나 더 먹는 미운 놈이 된 것이다. 이들을 달래야 정권유지가 가능해 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떡 더럽다고 받아먹지 않는 세가지 인자들 역시 잘살고 있다. 며칠 전 조선일보 온라인에 세월호 의인이 제대로 보상도 못받고 암으로 고생하고 있다는 기사가 떴다. 그 인터뷰의 마지막 부분이 그때 목소리를 더 크게 냈어야 제대로 보상을 받을 수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조선일보가 이런 기사를 냈다는게 의야했는데, 이 분이 구조한 생존자들이 고맙다는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보면서, 생존자를 씹는 의도의 쓰레기 기사인 것 같아 역시 조선일보야 했다. 어쨌던 목소리를 크게 내지 못한 자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할 수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준 기사였다. 정부가 당연히 줄 것이라 믿고 의심하지 않은 결과는 작년엔 세월호였고 올해는 메르스이듯 이것을 줄기차게 의심하고 감시하고 말을 내면서, 방심하지 않고 항상 조심하는 사람은 정부가 주는 더러운 떡을 받아 먹지 않아도 저렇게 당하지 않기 더 잘살 수 있는 것이다. 정부가 국민의 등을 쳐먹는 듯한 아이러니한 상황에 직면할 때 살아 남을 수 있는 국민은 항상 의심하고 감시해 온 상관, 편관, 편인일 거란 말이다.

 

생각해 본다. 이런 인자만 살아남으면 어떻게 될까? 지금 잘살고 있고 기득권을 가진 계층은 세인자 중 하나인 편관이다. 상관은 혁명만 주장하기 때문에 너무 과격한 느낌이 든다. 편인은 세상이 어찌됐던 관심이 없다. 투표? 그런건 귀찮아서 못한다. 자기 말만 하는 상관을 야권과 시민단체로 보고, 편관을 기득권과 거기에 야합하는 이익단체로 보고, 편인을 정치나 세상에 관심없는 사람들로 보면... 음...어? 이미 그런 인자만 살아 남아 있는 세상이 된건가?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ngee 2016.05.01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미있습니다.. 그런데 전 위 세가지가 다 있네요.. 편인, 상관, 편관.. 말 그대로 조선시대에 태어났으면 이리죽든 저리죽든 일찍 죽는 팔자인데 현대에 태어나길 정말 잘한거 같네요.. ㅎㅎ.. 세가지가 다 있어서 그럴까요? 상관이지만 너무 혁명적이지 않고 편인이지만 천재도 아니고 세상일에 관심도 가지고 편관이지만 기득권에 너무 야합하지않고... 골고루 다 써먹으면서 잘 살고 있는... 나에게 최적화된 현대사회군요.. 각각의 능력은 고스란히 내재되어 있길 바라면서 저는 오늘도 무슨 인자를 끄집어내어 사용해볼까를 고민하면서... 인자들의 풍족함에 웃습니다..^^

  2. 사주 2016.10.01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도 역학 실력으로 먹고살수있나요?

    • 인컨설팅 Eastlaw 2016.10.01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힘드실까요? 20년만에 실직에 대비해야 하나요?ㅎ

    • 만당 2016.10.04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동헌선생님이 못먹고 살면 대한민국에서 철학관이 사라지겠죠. 이런 댓글 다는 사람을 뭐라고 하신 글이 있었는데 어느 글인지 기억이 안남. 하여튼 본인 먹고살 걱정이나 하는게..쯔쯔쯔

  3. 바나나우유 2017.02.12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와서 글 하나하나 읽으면서 많이배우고 깨우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