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초학자분들에게 메일이나 문자, 방명록, 댓글 등으로 메시지를 자주 받는다. 사실 너무 많아서 답은 거의 안해드린다. 그 중 많은 내용이 사주공부가 정말 어렵다는 말과 그 질문이다. 공부한 내용을 물어보면 사주기초서적을 지나 상리철학이나 우주변화의 원리 같은 초보서적부터 시작해 적천수, 자평진전, 궁통보감의 3대 명리학서를 지나 한국 명리학서의 최고봉인 사주첩경과 명리요강 등까지 전통 사주명리학이라고 할 수 있는 책들을 공부한 후에도 도저히 실전에 적용이 어려워서, 유명한 명리학자들의 비법을 배우기 위해 강의를 듣고, 그래도 적용이 어려우면 일본, 중국, 대만에서 많이 보는 쉬운 명리학 방법인 오운육기, 자미두수 등을 공부한다고 한다. 거기에 주역도 배우고 육효도 배우고 또 뭐도 배우고... 또 그래도 안되는 분은 이제 서양의 별점부터 타로를 배우고는 실제 개업해서는 거의 타로로 먹고 살고 있다고 한다. 이런 분들은 그냥 처음부터 타로만 배우셨어도 이빨로는 먹고 사셨을 텐데.. 많이 도셨다. 역학의 두가지 큰 맥인 주역과 사주명리학의 시초는 복희라고 불리는 중국 역사의 시조가 만든 하도와 낙서에서 출발한다. 처음 하늘을 관찰해 만든 하도를 통해 얻은 선천팔괘로 주역의 괘상을 만들어 주역이 탄생했으며, 하도의 땅에서의 작용을 관찰해 만든 낙서로 10간 12지의 숫자를 얻어 달력으로 삼아 인간이 태어난 때를 알기시작하면서 사람의 일대기를 관찰 통계해 사주명리학으로 발전시켰다. 주역은 뜻인 괘로, 사주명리학은 때인 숫자로 시작됐단 말이다. 그래서 사주를 수로 푼다는 학파도 있다. 어차피 10간 12지가 숫자인데 그걸 굳이 1,2,3,4... 아라비아수로 바꿔 푸는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는 잘 몰라도 처음 공부하는 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어서 강의꺼리는 되는 것 같아 보인다.

 

요즘 포켓몬고라는 닌텐도 포켓몬스터 게임을 스마트폰으로 옮겨온 AR 게임이 유행이다. 필자의 집에는 포켓몬스터 게임을 블록게임으로 할 수 있는 포켓몬 카드가 넘쳐난다. 필자의 애들이 몇 년전 그 애니메이션과 게임에 한참 빠졌을 때 마트에 끌려가 주머니를 털린 결과물이다. 이게 뭔데 애들이 이렇게 열광하나 싶어서 카드 내용을 들여다 본적이 있다. 포켓몬 마다 각종 타입이 있는데 전기, 물, 불, 풀, 얼음, 바위, 비행, 고스트 등 무려 18가지이고, 각 타입의 포켓몬스터별로 전투력과 주특기가 다 달랐다. 포켓몬들을 트레이닝 시켜서 대결을 하는 게임이기 때문에 게임유저들은 자신이 보유한 포켓몬의 타입부터 전투력, 주특기와 그 외에 특성까지 모두를 외워서 상대에 맞설 수 있는 포켓몬을 대결에 출전시켜야 한다. 필자는 이 게임을 보면서... 어? 이거 완전히 사주명리학인데? 하고 생각한 적이 있다. 10간 12지로 인간 각각이 가진 모든 성질과 특징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하고, 어떤 사람과 어울려야 좋고, 어떻게 살아갈 것이라는 것을 말하는 사주명리학이나 이 포켓몬스터 게임은 너무나 유사한 면이 많은 것이다. 특히나 필자가 포켓몬이 이상하게 생겼다거나 뭐라고 하면 아이들은 포켓몬은 자기 친구니깐 그러면 안된다고 말한다. 포켓몬스터가 다른 게임들이 범접하지 못할 정도의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는 요인은 이 휴머니즘이 아닐까? 사주명리학 역시 마찬가지니 말이다.  

 

사주명리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공부하는 걸 보면 10간 12지에 대한 공부를 수학공부할 때 수와 집합을 공부하듯이 해 버린다. 대부분 그냥 그렇다더라 하면서 패스해버린단 말이다. 그런데 어떤 분들은 그 10간 12지를 공부하기 위해 매일 같이 몇년동안 등산을 하거나 아예 산으로 들어가는 분들도 계시다. 공부를 안할려고 하면 아예 신경을 안써도 되는 공부이고 제대로 공부하려고 하면 몇년간의 자연관찰이 필요한 공부가 바로 10간 12지에 대한 공부인 것이다. 그렇게 몇년을 산 속에서 투자하지 않는다해도 본인의 생활 속에서도 자연관찰을 통해 충분히 그 공부는 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도 안하는게 문제다. 그 기초적이고 사주명리학의 90%이상을 차지하는 간지공부는 뒤로한채 입 밖으로 말하면 있어보이는 사주용어에만 집착하다보니 사주를 제대로 볼 수가 없는 것이다. 사주를 못보는 사주쟁이들의 가장 큰 공통점은 '이 때 이렇게 됩니다.' 라고 말해줬을 때 신강해서, 신약해서, 용신이, 격이, 합인지, 형인지, 충인지, 목화통명이라서, 상생, 상극, 또 뭐뭐라서 그런지 묻는다는 것이다. 그럼 사주 제대로 보는 사주대가는 뭐라고 말하냐고? 이런걸 알려줘도 되나?ㅎㅎㅎ '그때 그렇게 된다고 보십니까?'정도다. 초짜는 '사건'에 집착하고 대가는 '때'를 본다. 이유는 사주는 '사건, 이벤트'이 학문이 아니고 '때, 시時'의 학문이고 때를 따라오는 '운運'의 학문이기에 그러하다. 그 때와 운을 알 수 있는 방법이 간지이고 간지학을 위해서 가장 필수적인 학습과정이 자연관찰을 통한 간지변화를 눈으로 몸으로 체험하는 것이다.

 

사주를 쉽게 공부하는 방법을 알려준다고 썼는데.. 다 쓰고 보니 '뭔 소리야?'라는 말을 들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다. 그냥 간지부터 제대로 공부하라고 한마디만 쓸 걸 싶기도..ㅎ

 

 

인컨설팅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