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느린 사람이 있다. 달리기가 느린 사람, 평소 행동이 느린 사람, 반응이 느린 사람 즈음으로 나눠볼 수 있곘다. 느린 아이도 있다. 또래보다 말도 느리고, 행동도 느리고, 생각도 느린 것 같아 보인다. 이 사람들은 왜 느릴까?

 

사주명리학에서 느림을 보는 관점은 두 가지다. 무감각함과 느리고 싶음 즉 게으름이다. 무감각함은 주로 차가운 사주에서 많이 보인다. 사주팔자에 임, 계와 자, 축, 해, 술이 많이 있다면 이들은 주로 무감각하고 둔할 가능성이 많다. 뭘해도 반응이 없거나 아주 느리다. 아니 움직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 사람들은 답답할 정도는 아니다. 상대방을 미치게 하는 것은 느리고 싶음 즉 게으름을 가진 사람이다. 이 게으름은 주로 편인에서 오고 정인이 돕는다. 인성이 과다한 사람은 아주 게으르고 움직이기 싫어한다. 명리학에서는 인성을 엄마라고 보는데 엄마가 여럿있다고 생각해보라. 다 챙겨주니 움직일 필요성을 못느끼는 것이다.

 

게으르고 움직이기 싫어하면 인생 끝난거 아냐?라고 생각하실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역사상 존재한 천재란 소리를 들은 사람들의 사주팔자엔 편인 즉 게으름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게으름과 천재 사이... 어떻게 생각하는가? 흔히 우리가 아는 천재는 뭔가 문제가 주어지면 즉각즉각 답이 튀어나오는 사람이다. 그런 천재도 분명 있다. 주로 자폐아들 중 천재소리를 듣는 친구들이 그러한 초고속 프로세싱이 가능한 인자를 가진 천재다. 그 외의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는 천재들은 대부분 느리다. 하지만 이 느림에는 이유가 있다. 바로 생각이 행동보다 더 중심에 있기 때문이다.

 

뇌섹남, 뇌섹녀란 단어가 유행이다. 뇌가 섹시하다는 말인데 요즘은 그런 사람들이 매력적이라 인기가 있다고 한다. 그런 단어가 유행인 것이고 그런 사람에게 매력을 느끼는 건 사람마다의 기준이기 때문에 뭐라할게 아니지만 그런 단어를 앞세운 TV프로그램에는 테클을 걸고 싶다. 아이큐 높고 명문대 나온 사람들을 모아놓고 뇌섹남이라고 희안한 문제를 내고 맞추는 프로그램이던데... 그들이 어떻다는게 아니고 그냥 뇌가 어정쩡한 PD와 작가의 자막과 편집 열전 외에 전달할 수 있는 아무런 메시지가 없는 뇌섹하지 않은 프로그램이라 그렇다. 사실 그런 스피드한 진행으론 느린 진짜 천재들에게선 아무것도 얻어낼 수 없다. 진짜 뇌가 섹시하단 느낌을 받는 사람들에겐 상관이란 인자가 꼭 들어있다. 남들과 다른 생각, 언행, 행동을 하는 인자가 상관이다. 항상 혁명을 꿈꾸는 인자이기 때문에 평범을 거부한다. 그래서 좋은 대학에 못들어갈 확률이 아주 높다. 이들은 천재가 아니고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다. 생각이 다른 것이 뇌가 섹시한 건지, 천재가 뇌가 섹시한 건지... 이 프로그램을 만든 사람은 헷깔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죽어라 암기해서 들어갈 수 있는 명문대 나온 사람만 줄기차게 출연시키고 있는 것이다.

 

다시 느림으로 돌아와 보자. 부모들은 마음이 급하다. 말도 빨리했으면 좋겠고 글도 빨리 깨쳤으면 좋겠고 수학, 영어, 과학 등등 뭐든 남보다 빨리 배워서 앞서 가기를 원한다. 앞으로 100년을 살아야 할 자신의 귀한 아들, 딸들을 20년만 고생하면 고생 끝 행복시작이란 생각으로 키우고 있는 것이다. 세계와 경쟁해야할 아이들을 교육제도하나 제대로 못만들어 맨날 뜯어고치는 교육계 인사들이 만든 문제를 잣대로 옆집 아이들과 경쟁시키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 현실을 보면 그 빨랐으면 좋을 것 같아서 빠르게 키운 아이들 대부분은 30대가 되어서도 대부분 자생력을 갖지 못한 취준생 또는 취포생이 되어 있다. 그것보다는 좀 느리지만 진짜 자기가 원하는 걸 찾을 때까지 기다려줄 필요가 있지 않을까? 그것의 최악도 똑같이 30대가 되어도 대부분 자생력을 갖지 못한 취준생 또는 취포생이니 말이다.

 

사주명리학적 역학적으로는 느린 사람이 더 성공한다. 관점의 차이가 분명해서 더 그런데, 사주명리학적으로 인생은 20대 대학들어가서 끝나는 것도 아니고, 30대에 좋은 직장에 취직해서 끝나는 것도 아니고, 40대에 승진해서 끝나는 것도 아니고, 50대에 사업 잘해서 끝나는 것도 아니고, 60대에 자식 시집장가 장보내서 끝나는 것도 아니다. 현재 노후라고 할 수 있는 70대 이후에 얼마나 편안한가, 과거를 추억하면 웃을 수 있는가로 끝나는 것이다. 세상이 다 빠름을 숭상하는데 정말 그러냐고 의심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스피드의 대명사로 아우토반과 포르쉐, 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의 자동차 기업을 가진 독일이 가장 숭상하는 대문호 괴테는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나갈 방향을 스스로 정하고 묵묵히 나가는게 그들이 스피드를 낼 수 있는 비결인 것이다. 그러니 아무리 자기 자식이라지만 자기 눈에만 다 인것 같은 사회적인 잣대에 맞게 성장시켜야 한다는 무지는 버렸으면 한다. 우리아이들의 세상은 분명 우리의 세상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