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합六合 - 자연의 합合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18. 9. 20. 09:3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육합六合

 자연의 合

 

 

 

 

 

 

인해 합 목 [寅亥 合 木]

묘술 합 화 [卯戌 合 火]

진유 합 금 [辰酉 合 金]

사신 합 수 [巳申 合 水]

오미 합 空, 불편 [午未 合 空, 不變]

자축 합 토 [子丑 合 土]

 

육합의 가지고도 말이 참 많다. 육합이 어떻게 성립되느냐부터 육합의 형성까지.. 그런 게 궁금하다면 인터넷에 검색하면 많이 나오니 찾아보면 된다.

 

사주명리학을 이해하는 가장 기본은 천간天干은 생각이요, 지지地支는 현실이라는 말이다. 오행五行을 설명할 때 목木은 나무요, 화火는 불이요, 토土는 흙이요, 금金은 쇠붙이요, 수水는 물이라고 말하는 건 천간天干에 적용하면 전혀 맞지 않는 구석이 많다. 하지만 지지地支는 현실이요, 오행 그 자체이기 때문에 이 적용이 딱 맞아 들어간다.

 

인해寅亥 합合  목木, 나무에 적절한 양의 물을 주면 더 튼튼한 나무가 된다.

묘술卯戌 합合 화火, 꺼져가는 불씨라도 잘 마른 풀잎을 넣으면 불이 활활 살아난다.

진유辰酉 합合 금金, 진흙으로 금속을 닦으면 광이 나는 금속이 된다.

사신巳申 합合 수水, 강한 불 속에 금속을 넣으면 액체 수水가 된다.

오미午未 합合 불변, 오미 합은 작용력이 없이 각각 자기 성질을 강화한다.

자축子丑 합合 토土, 대지에 아무리 큰 물을 뿌려도 대지는 대지다.

 

재미로 위와 같은 해석이 가능하다. 이해하는 데는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원래 육합의 의미는 현실의 지지 관찰 즉 자연 관찰이 되어 있다면 아래와 같이 바로 알 수 있다.

 

초봄(인寅)이나 초겨울(해亥)나 봄(목木) 날씨 같다.(낮 햇살이 따뜻하다.)

봄(묘卯)이나 늦가을(술戌)이나 덥게(화火) 느껴진다.(추울까 봐 옷을 많이 입었으나 따뜻한 햇살에..)

늦봄(진辰)이나 가을(유酉이나 비슷하게 가을느낌이다.(서늘함이 같다.)

장마철(사巳)이나 초가을(신申)이나 태풍 불고 비(수水) 많이 온다.

7월(오午)이나 8월(미未)이나 그냥 덥다.(느낌적으로는 구분이 안 간다.)

겨울(자子)엔 물(자子)이나 땅(토土)이나 다 얼어서 땅(토土)이 된다.(강이 얼어서 밟고 다니지 않나..)

 

이런 식으로 계절절 기온적 감정적 느낌적으로 육합을 이해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 분명 12 지지는 다른 인자이지만 기온, 습도, 인간이 느끼는 오감적으로 비슷한 면을 가진다. 이 비슷한 면이 혼자 있을 땐 나오지 않다가 붙어 있거나 운에서 오면 작용력이 생기는 것이다. 이런 작용력은 열쇠가 짝을 만나서 열리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보면 된다. 그리고 이런 육합에서 이면異面의 작용력을 많이 발견하게 된다.

 

육합이 사주에 있으면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게 되는데, 나쁜 인자가 합에 의해 묶이는 경우에는 좋게 보고, 나쁜 경우는 좋은 인자가 합에 의해 묶여서 좋은 작용을 못할 때는 나쁘게 본다. 합해서 생기는 오행의 작용력 역시 없는 인자나 필요한 인자가 생기면 좋게 보고, 필요 없는 인자가 생기면 나쁘게 본다.

 

 

 

 

by 이동헌 - leedongheon.com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冲 - 지지 충  (0) 2018.10.04
충冲 - 천간 충  (2) 2018.09.29
육합六合 - 자연의 합合  (0) 2018.09.20
방합方合 - 오행의 합  (0) 2018.09.18
삼합三合 - 가장 강력한 합  (0) 2018.09.17
천간합天干合  (0) 2018.09.1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