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戊 - 다섯 번째 천간天干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18. 7. 16. 09:3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무戊 - 다섯 번째 천간天干
사주팔자 내에 무가 있을 경우와 무일간에 대한 설명

 

 

 

 

 

 

무戊는 오행五行 중 양陽의 토土에 해당하며 열개의 간지干支 중 다섯 번째 간지다. 위에 먼저 쓰는 간지라서 하늘 천天자를 붙여 천간天干이라고 한다. 22 간지는 자연현상을 관찰하고 인간도 자연의 일부이기에 인간을 설명하기 위한 도구로 도입된 것이므로 간지를 처음 접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점은 자연의 어떤 부분에서 이 간지를 가져왔는가 하는 점이다.

 

무戊는 오행으로 토土이다. 그것도 양陽의 토土, 양의 토란 건 어떤 개념일까? 당연히 이 무도 자연에서 가져온 자연을 대표하는 인자일 것이다. 자연에서 무戊를 관찰할 때 병丙과 유사한 점이 너무 많아서 그 구분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혹자들은 사주명리학 각종 이론에서 병과 무를 같은 것으로 쓰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아주 잘못된 것이다. 이론 적용을 같이 할 수는 있어도 해석까지 같이 하면 안 되기 때문이다. 병과 무의 공통점은 확산이다. 병은 빛, 광의 확산이고 무는 수분의 확산이다. 여기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 무는 토인데 수분의 확산이라니.. 하는 의견일 것이다. 하지만 간지는 자연관찰에서 나온 것이므로 무월이라 할 수 있는 한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점을 관찰해야 한다. 아주 짧은 이 간절기 동안에는 땅이 쩍쩍 갈라지는 가뭄 속에서도 공기 중 습도는 높음을 유지한다. 이름하여 고온다습이 무의 작용력인 것이다. 또 무월은 봄철에 꽃으로 울긋울긋하듯이 열매들이 울긋불긋해진다. 그래서 무를 화려함과 연결 짓기도 하고 저마다의 개성으로 색을 내기에 독특함으로 연결 짓기도 한다.

 

 

 

 

 

무戊가 사주팔자에 있을 경우

 

겉보기와 다르게 화려함을 좋아하고 흑백보다는 컬러풀한 걸 좋아하는 사람이다. 뭔가 충만스러운 걸 좋아한다. 옷도 소품도. 충성스러워 믿음직하지만 우직한 면은 답답할 때도 있다. 타협하지 않는 고집과 강한 소유욕은 주위 사람을 힘들게 한다. 약속을 중시하며 책임감이 강하고 끈기 있는 성격이다. 고집과 변화를 싫어하는 면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무戊를 가진 사람은 빈틈을 보이지 않는 면이 강하다. 꽉 찬 느낌을 주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치우치지 않는 면이나 중립성이 가진다. 중심을 잡고 있다는 것은 흔들리지 않는다고도 볼 수 있고 자기 생각만 옳다는 독선적이란 의미도 내포한다. 그리고 혼자만 중심을 지키고  있으니 고독을 의미하기도 한다. 중재하는 역할도 자주 맡는다. 당연히 서로의 의견을 조율하는 중재는 아니다. 자신의 뜻으로 돌아서라는 뉘앙스의 중재다.

 

더 이상 채울 수 없이 빵빵한 상태지만 허전함을 자주 느껴 몸에 좋은 보양식을 찾아다니면서 먹는 사람도 많다. 몸에 좋다면 다 먹는 사람이며, 건강 염려병에 걸린 사람도 많다.

 

사주에 무戊자가 있는 자체로 아래의 단어가 이 사람의 성격과 직업을 정하는데 작용하게 된다. 지구, 대지, 석재, 산, 자갈, 건토, 가옥, 건축, 제방, 부동산, 온천, 토건업, 토목업 등에 관심이 많다.

 

무戊는 신체 중 위장과 피부다.

 

 

 

 

 

무戊가 사주팔자에 없을 경우

 

무戊가 없다는 것은 중화과 안정, 평안, 휴식이 없는 것과 같으니 삶이 기복이 심하고 고단하다. 하는 일도 자주 바꾸고 안정감이 없다. 인생을 조정하는 능력이 부족하고 버티는 힘도 부족해서 터를 내리기 어렵다. 토土가 없으면 금金이 생함을 金의 원천이 없는 것이고, 수水가 자극을 받지 못하니 체내에 순환이 부족해져 건강하지 못하다.

 

 

 

 

무戊일간일 경우

 

무토戊土는 신信에 해당하니 믿음직스러움이 강하여 충성스럽게 우직한 면이 지나치면 답답할 정도이다. 고집이 강하고 보수적이며 소유욕이 강한 성격이다. 약속을 중시하며 책임감이 강하니 끈기 있는 성격이다.

 

너무 강하면 자기 주관대로 하는 면이 강하며 단순 우직한 면이 심해지며 믿음을 중시하나 자기 본위적이다. 너무 약하면 믿음을 져버리는 행동을 자주 하게 되니 마음이 이중적인 면이 생길 수 있다.

 

-양의 토土로서 양陽 운동의 끝에 위치한다. 산의 정상으로 올라가는 마지막 단계이다.

-목화木火의 양陽 운동을 막 지났기에 양의 기운이 듬뿍 들어있다.

-산의 정상에서 무토戊土는 올라오는 쪽이고, 기토己土는 내려가는 쪽이다. 그래서 무토戊土와 기토己土는 정상에서 음과 양의 모든 방향을 바라볼 수 있는 중립적인 위치이다. 토土가 중앙, 중립 등을 나타내는 이유다.

-무토戊土는 큰 산으로 비유한다. 거대하고 안정감 있고 흔들리지 않는 느낌을 준다.

-표정도 없고 말도 없다. 고지식하고 답답해서 속내를 알 수 없다.

-포용하는 느낌을 주지만 자기주장이 강하고 독선적이 비칠 수도 있다.

-양의 토土로 팽창해 있으나 내부적으로는 비어있어 허약하다. 그래서 항상 그 자리에 고독하게 있다.

-중간자의 입장에서 많은 것을 알면서도 나서질 않고 말하지 않으니 교만하다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

-무뚝뚝하고 스케일이 커서 섬세한 면은 부족하지만 아기자기한 면은 있다. 큰 산의 계절에 따른 아기자기한 변화도 무의 역할이다.

-무토戊土는 늘 변함이 없이 그대로다. 다른 사람이 믿고 의지할만한 사람이다.

-무토戊土는 마른 토土, 건토乾土이다. 그래서 己土처럼 유용한 식물을 기를 순 없다.

-무토戊土는 메마른 속을 채워줄 계수癸水를 좋아한다. 그래서 무계합戊癸合 화火한다.

-무토戊土는 모든 걸 기억한다. 말하지 않고 있다가 화가 나면 한꺼번에 쏟아내며 화산처럼 폭발한다.

-산이 화나면 정말 무섭다. 하지만 토土는 좀처럼 화를 내지 않는다.

-양의 정점이다. 지리산처럼 듬직하다. 중립적 입장에서 교섭, 중재를 잘하고 믿음직스럽다.

-두 개면 움직임 없고 너무 둔해 꿈만 크고 실속 없거나 지나친 고집이 느껴진다.


무토戊土에 계수癸水가 내리면 만물이 활기를 띤다. 그래서 무계합은 아름답다. 무계합 화한다. 이 합이 있는 사람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사람이 많다. 그리고 이 합 역시 그러하다. 무뚝뚝한 무토와 날카로운 계수가 서로 부드러워지는 합이 무계합이라 이 합을 하면 세상이 아름다워 보인다. 합은 뒤에 다시 설명한다.

 

 

 

 

무戊일간의 건강

 

봄에 태어나면 무토戊土가 약해지니 손발이 약한 편이다.

여름에 태어나면 열기가 강해져 혈압, 당뇨에 약한 편이다.

가을에 태어나면 피부병에 약해 건선에 걸릴 여지가 있다.

겨울에 태어나면 위가 약해지니 잘 체하고 아랫배가 냉해 건강을 해칠 여지가 있다.

 

 

 

 

 

 

by 이동헌 - leedongheon.com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