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다. 사실 무술년은 필자가 참으로 많이 기다린 해다. 이유는 2015년 을미년乙未年이 묵은 것이 곪아터지는 해였고, 2016, 2017년 병신년丙申年, 정유년丁酉年이 그 묵어서 곪아터진 것을 매듭짓는 해여서 많은 분들이 정리와 마무리의 고통 때문에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계셨기에.. 완전히 정리되고 마무리되어 새로움을 향해 나감을 의미하는 무술년은 모두에게는 아니겠지만, 그동안 고통을 견뎌왔던 많은 분들에게 새로운 개기를 마련할 수 있는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음陰陽적으로 극에 해당하는 신유년이 음양의 조화를 막았었지만 음중中 화삼합火三合의 일원一員인 술이 화양火陽작용을 이끌어 냄으로서 매듭지음과 새로이 출발함을 용의用意하게 도와주게 된다.

먼저 힘든 시간 필자를 믿고 잘 따라와준 기업고객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20여년 동안 기업컨설팅을 하면서 많은 기업들의 흥망을 봐왔다. 그런데 최근 몇년간은 기업이 잘되게 하는 흥보단 망하는 망을 몇배는 많이 봤고, 그런 이유로 망을 제촉한 컨설팅이 더 많았다. 사실 기업이 잘되도록 하는 건 쉽다. 쉽다고 말함에도 위에서 컨설팅한 고객사들이 망하는 걸 몇배는 많이 봤다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흥하는 방법을 알려줘도 실천하지 않는 회사들이 그만큼 많았단 얘기다. 운이란건 올 때를 기다려 준비하는 과정과 왔을 때 잡기 위해 움직이는 과정이 자연스럽고 유기적으로 이어져야만 제대로 잡을 수 있다. 그래서 겨우 감나무 밑으로 기어가서 감이 떨어지기만을 기다리는 자들이 현대사회에서 운을 잡을 확률은 제로에 가깝다. 현재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거대 IT기업 구글, 아마존, 애플 등의 창업자들은 창업 초기를 물으면 하나같이 운이 좋았다고 얘기한다. 사람들은 그 얘기를 듣고는 이들 창업자들은 천운을 타고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런데 말이다. 만약 그들이 창업이라는 행동을 하지 않았더라면 현재 어떻게 살고 있을까? 정말 천운을 타고 났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현재의 성공에 미치지 못했을 것이다. 운이 먼저가 아니고 행동이 먼저란 확실한 증거를 현 시대 글로벌 기업들이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첨언하자면 위에 망한 회사들은 사실 성공에 도취되어 있었거나 운이 이미 다해버린 까닭에 필자의 컨설팅이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말한다.

 

연말과 연휴동안 넘치는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메시지, 메일을 받았다. 기업고객도 있었고 개인고객도 있었다. 단순한 새해인사부터 컨설팅에 대한 감사인사, 변화에 따른 대응자세를 묻는 메일 등으로 내용과 목적이 다양했다. 하지만 중요한 점은 이들이 필자의 컨설팅을 통해 변화했고 계속 변화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변화해 갈 것이라는 점이다. 변화를 직접 해보지 않은 사람은 체감할 수 없겠지만 변화를 해본 사람은 세상이 자신의 변화보다 얼마나 빠르게 변화해 나가는지를 절감하게 된다. 얼마전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방문에서 혼밥을 먹었다는 이유로 언론들은 홀대론을 대서특필했다. 그 쓰레기 같은 기사를 읽어보면 결제를 위쳇이라는 한국의 카카오톡을 카피해서 만들었지만 중국의 국민 메신저이자 세계최고의 메신저라는 위챗(WeChat)으로 했다는 팩트가 나온다. 실제 언론기자라면 그 부분에 대한 기사를 쓰야 한다. 이유는 대통령이 간 식당, 먹은 음식, 그런 외교행위 등등은 이전에 오바마나 다른 나라 정상들이 방문국 국민에게 다가가려는 의미로 이미 해왔던 행동들이다. 그걸 가지고 홀대니 뭐니 기사를 싸지르는 것들은 자신의 존재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한다. 그런데 오직하나 위챗을 통한 음식값 결제는 한국에는 없고 중국을 제외한 전세계에 어디에도 없는 독보적인 방식이다. 사실 이 결제는 식당에 들어갈 때 위챗으로 주문하면 음식이 나옴과 동시에 결제가 되기 때문에 결제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주문의 과정도 생략된다. 한국은 주문과 결제 방식, 특히나 액티브X나 공인인증서, 휴대폰인증 등에 묶여서 최신 PC와 휴대폰도 먹통으로 만들어 버리는 IT금융환경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 이렇게 편하고 빠른 결제 방식이 외국에 있다면 그 나라를 방문하는 대통령이라면 꼭 체감해서 한국에 맞는 방식으로 정착시켜야 하는게 의무인 것이다.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 공무원들이 세금으로 해외에 나가면 관광이나 뻘짓하지 말고 이런 걸 체감하고 배워와야 한다. 대통령이 자신의 휴대폰으로 하고 싶었지만 미리 셋팅이 되어있지 않아서 대사관 직원의 휴대폰으로 체험했다는 건.. 문재인 대통령은 정말 이러한 미래를 경험해 보고 싶었던 것이다. 새해 인사하려다 기레기들 때문에 글이 이상한 쪽으로 가버렸다. 어쨌든 세상의 변화를 체감하고 자신도 변화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고 실제로 그래야 한다.

 

무술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시다. 관심많은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 그러니 전쟁은 없다. 경기는 전체적으로 하락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 하락은 도약을 위한 기다림에서 오는 것이기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세계인의 교류는 더 활발해질 것이다.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여행을 많이 간다고 난리들 치는데... 역시나 미친 기사다. 기자들이 기사 쓸게 없는 것이다. 이제 일본이나 중국여행을 해외여행이라고 하지 말자. 그걸 빼면 해외여행 많이 안하는 나라에 속할지도 모른다. 통계의 말장난에 놀아나지 말고 나갈 수 있다면 나가서 세계를 체감하고 한국과 비교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무술년에 무슨 일이 일어날까?

아마도... 당신이 세상에 뒤쳐지는 일 밖엔 안 일어날 것이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