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할 사주가 따로 있는 건 아니지만...

컨설팅사례보고 2017. 12. 24. 13:1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필자는 2년 전 자살할 사주가 정해져 있지 않다는 글을 이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다. 아직도 많이들 검색해서 읽으시는 것 같다. 그 글을 쓴 이유는 실제 자살할 사주가 따로 있지 않기 때문이고, 그건 필자가 6년 전 트위터를 통해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들 300여명 이상을 상담해주고 내린 결론이었으며, 사주명리학의 이론상으로도 그렇다. 그 후 안하던 개인상담을 기부 이벤트를 위해 시작했고, 개인 상담시 자살을 생각했던 사람들에게 과거에 그런 시기를 특정해 물어보거나 그럴 수 있는 시기를 넘기면 된다고 조언을 해주다보니.. 그 사이를 파고드는 질문들을 계속 해오고 계신다.

‘자살할 사주가 따로 없다는건 알겠는데.. 어쨌든..
자살할 수
있는 운이나 시기가 정해져 있으니...
당신은 알아서 묻고 말해주는 것 아닌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다. 그건 정해져 있다. 필자는 사주로 죽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는 말을 자주해 왔다. 그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병사, 사고사는 물론 자살을 행동에 옮길 수 있는 시기를 알 수 있으며, 성향상 그럴 가능성이 더 높은 사람도 특정할 수 있다. 여기서도 중요한 점은 그때 반드시 그렇게 되거나 행동하진 않는 다는 점이며, 그렇게 특정할 수 있는 사람이라도 그 사람의 상황과 삶의 지역에 따라 오히려 더 나은 삶을 살 수도 있다. 여기서 필자가 항상 생각하는 딜레마가 나온다. 과거 태어난 년월일로 특정한 표를 만들어 배포한 적이 있다. 소수의 철학관이나 신점집, 무당집에 복사본 형태로 비밀리에 아주 고가로 떠돌고 있다는 이 150페이지 분량의 표에는 사고, 난치병, 자살할 시기가 태어난 생년월일별로 기록되어 있다. 1950년 생부터 2002년 생까지 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이 표를 가진 무당이나 스님은 점보러 오는 사람의 사주 생년월일시를 받아서 표에 해당하면 그냥 이 때 어땠지하고 찍어 말하거나 이 때 병걸릴거야, 사고날거야, 자살할거야..하고 질러 버린단다. 생각해봤다..내가 그 때 점보러 간 사람이라면 얼마나 공포스러울까? 과거 한 무당이 2002년 이후 표를 만들어 달라고 강남 아파트 한채를 제시한 적이 있었다. 그것만으로 그 무당은 몇십년 큰 굿판을 벌일 수 있는 키를 쥐게 되므로 아깝지 않은 돈일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만들어주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 그걸 만들었던 이유는 사람을 살리자는 목적이었지 그렇게 돈 벌이에 악용하라는 이유가 아니었다. 듣기로 그 무당은 자살한 자식이나 형제를 들먹이면서 다른 가족도 그럴 수 있으니 굿을 하라고 하는 방법으로 아주 많은 돈을 벌고 있다고 한다. 그 무당은 필자의 말을 자기가 모신 신보다 더 신뢰한다. 신도 모르는 걸 표만 보고 운만 띄워도 사람들이 고개를 숙이기 때뮨이다. 이 무당이 생각하는거나 심보가 너무 못되서.. 독설을 해줬었다. 2년 지나면 신빨 사라질거고 자식부터 친인척 지인 다 니 뒷통수치고 다 떠나갈거니깐.. 암 것도 하지말고 혼자 살아라고... 독설이라 말했지만 자기 사주대로 말해준거다. 그런데 지금 그리됐다. 개인적인 고소고발건이 엄쳐난다는 소문이 들려오더라.

오늘 필자가 입에 담기 싫어하는 자살이란 단어로 다시 글을 쓰는 이유는 이 말을 꼭 해주고 싶어서다. 자살에 이르는 사람들의 사주를 보면 고립무원의 시기에 있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주변에 사람이 저렇게 많은데.. 내 마음 알아주는 사람이 하나 없다고 느끼는
.. 사람들이다. 군중 속의 고독을 느끼는 사람들이란 말이다. 그래서 이들은 고통을 끝내고 싶다는 말을 하거나 행복해지고 싶다는 말을 하는 것이다. 이런 분들에게 자살과 유사한 스킬을 알려드리겠다. 자살을 생각하시는 분이라면 꼭 시도해 보시기 바란다. 그건 지구 반대편 자신을 아는 사람이 전혀없는 곳으로 가는 것이다. 처음 가본 곳이라 두렵다고? 거긴 그래도 인터넷 검색하면 나오니 간접 경험할 수 있지 않은가? 죽음을 경험해본 사람은 없다. 인터넷에도 검색되는게 없다. 있다고? 그게 꿈인지 망상인지 누가 증명할 수 있나? 비자가 문제라고? 무비자 입국 가능한 나라가 대부분이다. 불법체류하면 또 어떤가? 죽는 것보단 앞이 뻔히 보이지 않나? 거지짓을 하고 살아도 뭔 상관인가? 날 알아보는 사람이 없는데.. 나를 알지 못하는 그런 곳에서 그냥 한번 죽었다 생각하고 살아봐라. 여기서 지구 반대편의 의미는 시차가 7시간이상 나는 곳을 말한다. 한국에서 살고 있는 뷴이라면 호주, 뉴질랜드는 아닌 것이다. 비행기값이 문제라고? 죽을 생각까지 한 사람이 뭔.. 중국항공사나 미리 예약하면 비행기값 100만원 안한다. 그러니 죽어서 사라지는 것보단 실종이나 증발을 생각해봐라. 죽는건 언제라도 가능하지 않나?

필자가 이렇게 자살보단 증발이나 실종, 이민, 이주를 선택하라고 말하는데는 사주명리학적인 이유가 있다. 위에 말씀드린 필자의 표에 해당하는 분들에게 실제로 해줘야 하는 말은 부적을 쓰거나 굿을 하는게 아니라 해외에 나가라는 말이다. 표를 만들어 줄때도 그렇게 하라고 시켰는데.. 그건 돈벌이가 안되니 그런 사람들의 약한 마음에 파고 들어 부적을 쓰게하고 굿을 하게 만들어 돈을 챙기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필자는 이 글로 방법을 달리 하는 것이다. 그러한 표를 만들어 놓으면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니.. 표를 만들어 배포하는게 아닌.. 그런 증상을 보이는 분들에게 지구 반대편으로 가보라고 말씀 드리는 것이다. 죽을 각오로 하면 못살게 없고 못할게 없단 말은.. 요즘 말로 개소리다. 그걸 해내는 사람들은 죽을 생각이 없는 사람들일 뿐이다. 사람은 다 다르다. 심지어는 살아야할 지역도 다르다. 사주명리학으로는 그 지역을 알 수 있고 거기에 맞춰서 살면 돈을 뿌리면서 만수르처럼 살진 못해도 행복에 가까운 삶을 살 수 있다.

최근 세가지 안타까운 죽음의 비보를 한국 뉴스에서 접했다. 하나의 청춘 스타의 자살이고 또하나는 자살을 막고자하는 정의로운 경찰관의 안타까운 죽음이며, 마지막은 순간 편하자는 마음에서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불법주차와 소방법 위반이 가져온 무고한 희생이다. 이 세가지 죽음의 공통점은 모두 막을 수 있는 인재였단 점이고.. 그 중 자살은 나만 바뀌면 막을 수 있는 것이라 예방이 가장 쉽다. 그리고 사주명리학 적으로 그 예방법은 좀 멀지만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것이다.

필자가 과거에 자살을 생각하는 분들과 상담을 해줬을 때도 많은 수의 분들께 권해드린 방법이었고.. 트위터가 뜸해진 최근엔 연락이 잘 안되지만 많은 분들이 해외에서 자신의 행복을 가꾸며 살아가고 있는 걸 종종 확인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그런 분들이 내게 ‘메리 크리스마스’를 날려오고 있고 말이다.
살기 싫은가? 당신만 그런 것이다. 주변에 그렇게 말하는 사람이 있어도.. 그냥 입에 붙은 말이다. 그러니 괜히 그런 사람 붙잡고 하소연 하다가 다시 더 쳐지지 말
​고.. 떠나라.. 아무도 없는 지구 반대편으로.. 대부분 그냥 살고 싶어졌다고 말하고.. 혹시 거기서도 살기 싫다면.. 그때 한들 뭐가 달라지겠나? 어차피 끝인 것을...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