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S500을 타고 온 두 여자

컨설팅사례보고 2017. 9. 2. 10:52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예전에도 내정법을 말씀드린적이 있는데, 참 신기하게도 같은 날 찾아오는 사람들은 공통점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벌써 오래전 얘기다. 합천 촌 동네로 거처를 옮기고 얼마 지나지 않은 봄... 동네 사람들로부터 많은 항의를 받았다. 필자에게 찾아오는 분들이 필자의 집 주변 길가에 주차하는 문제 때문이다. 농번기 전에 트랙터로 땅을 갈아야 해서 그 시기에 트랙터의 운행이 가장 많은데 한눈에도 비싼 외제차들을 좁은 시골길에 줄 주차를 해놓으니 통행이 힘들다는 것이다. 그래서.. 바로 필자의 노가다가 시작됐다. 근처 공구상에 가서 오함마를 사와 시멘트블록으로 된 담 한쪽 끝을 허물었다. 그리고 옮겨심을 수 있는 나무는 옮겨심고 그럴 수 없는 나무는 베고, 밭을 다져서 대형 자동차 네대 정도가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만들었다. 땅이 질어서 돌도 깔고 공구리도 치면서 틈틈히한 작업이 3개월이나 걸렸다. 뒤에 안 사실인데.. 그냥 두면.. 땅이 딱딱해 진단다...ㅎ

 

장마비가 내리던 초여름... 오전과 오후에 서울과 경기에서 내려오는 두건의 미팅이 있는 날이었다. 10시즈음 도착할 팀이 길을 잘못들어 11시반이 넘어 도착했고 13시에 도착할 팀이 빨리 출발했다며 12시가 되기 전에 도착했다. 이들이 필자가 만든 주차장에 온 첫 손님이었다. 같은 모델의 벤츠  S500이 나란히 주차된 모습을 보니.. 노동의 보람 같은게 느껴졌다..ㅎ

 

한 여자가 있다. 누가 봐도 한번 더 눈길이 갈만한 외모와 밝은 기품이다. 벤츠 S500에서 내리는 모습부터 차려입은 폼세까지 있는 집에서 대접받는 사람이다. 사주를 펼쳤다. 어... 이거 아닌데 싶었다. 그리고 상을 보기 위해 얼굴을 보고 다시 사주팔자가 떠 있는 테블릿을 쳐다봤다. 박회장님과는 어떻게 되시는 사이신데.. 이 멀리까지 오셨는지?... 학교 어머니회에서 만난 사이란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남편 분과의 문제 때문에 오셨을 텐데.. 지금은 움직이실 시기가 아닙니다. 본인의 운이 받쳐줄 때 헤어지셔도 헤어지셔야 합니다. 그래야 본인의 편관을 살리면서 살 수 있거든요. 편관은 자존심이고 과시욕이예요. 지금 헤어지시면 그 자존심도 무너지고 과시욕은 못 부리기 때문에 우울증에 빠지실 겁니다... 밖에 기다리는 팀이 있어선지 앞에 앉은 분의 반응을 살피지 않고 줄줄 뱉었다. 역시 그렇죠. 지금은 아니죠. 말씀 들으니깐 자존심 살리고 쇼핑하면서 시간은 보낼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럼 그게 언제죠? 이혼시기가... 5년 정도 후부턴 가능합니다. 대운이 바뀌면 남의 시선에 자유로운 유유자적하는 마음이 생길 겁니다. 그럼 그때 하세요. 마음도 편하고 몸도 편하고... 그러실 겁니다. 그리고 사람을 믿지마세요... 편관은 의리다. 그래서 편관을 강하게 쓰는 사람은 사람들 잘 믿는다. 그런데 편관을 쓰는 사람이 믿어주는 사람 입장에선 호구같이 느껴진다. 속은 안보고 겉만보고는 다인줄 아는게 눈에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편관을 쓰는 사람은 뒷통수를 잘 맞는다. 그러니 사람을 믿으면 안된다. 뒷통수도 뒷통수지만 의리가 깨졌다고 생각했을 때 느끼는 배신감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 분의 사주를 보고 아니라고 느낀 이유는 더 이상 타고 온 차 급의 차를 타기 힘든 사주 흐름이라서다. 좋은 학교, 각광받는 전공, 수려한 외모, 든든한 친정 등으로 인생초반을 잘 달려왔지만 결혼이라는 선택의 잘못으로 모든게 무너질 사주였다. 그래서 연착륙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렸다. 물론 그리 내리막을 걸을 것이란될 말은 빼고 말이다.

 

자존심을 꺽으세요. 13시 여자분에게 한 첫마디다. 이 여자분 역시 편관을 쓰는 사람이다. 하지만 앞에 분과는 다르게 편관인 자존심을 죽이라고 말씀을 드렸다. 이미 편관을 너무 과하게 쓰고 계신 분이다. 이 분이 탈 수 있는 자동차는 벤츠로 치면 C클래스 정도다. 그런데 그것보다 몇 단계 높은 S클래스에서도 상위기종을 타고 있다. 앞의 여자분 처럼 기사를 부리는 것도 아닌 직접 운전하고 다닌다. 필자의 집을 찾아온 걸 보면 운전감각도 아주 뛰어나신 분이다. 하지만 '무리'란걸 하고 계시기 때문에 항상 돈에 쫒기며 살게 된다. 그래서 이제 쇼핑도 그만해야 한다. 앞으로 실속적으로 살아가는데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면 이 분은 실제 자신의 편관을 부리는 날이 찾아올 것이다. 그 말은 노후엔 더 좋은 차도 몰 수 있는 시기가 올 수도 있단 뜻이다. 하지만 지금 편관을 세우기 위해 재의 소진이 지속되면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사람이 팔자대로만 사는게 아닌 재에 맞춰서 살아야할 때도 있는 것이다.


이렇듯 같은 편관이라도 그것을 쓰는 사람의 대운에 따라서 다른 삶을 살게 된다. 위의 두분은 내리막과 오르막 지점에서 만났다. 그리고 많은 시간이 지난 지금.. 두분은 친구가 되어 있었다. 작년에 같이 뵐 일이 있었는데.. 두번째 여자분이 하시는 말씀이.. 이렇게 폼 잡는게 쉬운 줄 알았으면 옛날에 그 많은 돈을 쓰지 않았을 것이라고 한다. 앞의 여자분에게 타고난 귀품을 배우니 큰 돈을 들이지 않고도 자신의 편관이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고 보면 첫번째 여자분 역시 원활한 이혼하고 나서 필자의 생각보단 훨씬 안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유지하고 계신 것 같았다. 역시나 인간은 경험의 동물이고 그 경험은 멘붕할 만한 급변만 없으면 평정심을 유지하면서 헤쳐나갈 수 있는 힘을 갖게 하는 것이다.

 

얼마 전 애들 뛰어놀라고 이사했었던 이 합천집을 팔았다. 몇년 동안 바빠서 자주 못가봤더니 집이 엉망이 되어가는게 보기 싫어서다. 인생의 첫 노가다였던 주차장에 가득한 잡초가 결심하는데 한몫을 해줬다. 그렇게 필자는 또하나의 변화를 가졌다. 이제 완전히 짐을 빼고 나면 합천은 해인사에 가지 않으면 갈 일이 없을 듯 하다. 합천에 계시는 거사님들... 이제 저 만날려면 캐나다나 해운대로...ㅎ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