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교대를 다니는 딸을 둔 지인이 아침부터 전화를 해왔다. 내년부터 초등학교 교사정원이 줄어든다는 기사를 봤냐고 묻는다. 통화를 하면서 인터넷을 뒤지니 정말 '초등교사 선발 대폭 축소.. 전국 '임용 대란''이라는 기사가 떠있다. 그 지인이 하는 말이... '사주 진짜 무섭네요' 한마디였다.

 

초등학교 교사들의 사주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모든 선생님이 그런 건 아니지만 '묘卯'자를 사주팔자에 가지고 계신 분이 많다. 묘자가 의미하는 바는 어린새싹, 파릇파릇함 등으로 한마디로 아이들을 가리킨다고 볼 수 있는데, 이 묘자를 식신, 정관, 정재로 쓰시는 분들 중 초등학교 교사가 유독많고, 교사생활을 오래 잘 하신다. 주변에 초등학교 교사가 있다면 사주앱 등으로 명식을 뽑아보면 참 신기할 것이다. 현실을 반영하는 지지에 묘자가 있다는 말은 아이들과 함께할 환경에서 생활한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 묘자가 올해부터 문제다. 사주명리학의 주요이론 중 12운성으로 봤을 때 묘자가 올해부터 암울기에 해당하는 양지(2015년), 태지(2016년), 절지(2017년), 묘지(2018년), 사지(2019년)로 흘러간다. 이 말은 묘자를 식신(교육하는 것), 정관(직장), 정재(직업)로 사용하는 사람이 올해부터 5년 정도는 제대로 못써먹을 가능성이 높다는 말이다. 교육을 하고 싶으나 하기 어렵고, 취직을 하고 싶으나 하기 어렵고, 직업을 갖고 싶으나 갖기 어렵다는 얘기다.

 

지인이 사주가 무섭다고 말한 이유는 필자가 반대한 1년간의 어학연수를 다녀온 까닭에 작년에 교사를 많이 뽑을 때 응시를 못했기 때문이다. 딸은 자신있다고 하지만 교사 정원감축이 닥치니깐 막막한 느낌이 든다고 한다. 하지만 이럴 경우엔 방법이 없다. 위험이 올 것을 알려줄 때 듣지 않고 지금 다른 대책을 알려달라는데, 나는 그런 재주는 없다.

 

12운성으로 봤을 때 2020년이 되면 묘자가 좋은 운을 맞이하게 된다. 그때까지 기다리거나 계속 매달리거나 그건 본인들이 알아서 할 일이지만 그래도 다른 인자가 좋아서 견인해 준다면 다른 좋은 삶도 가능할 것이다.

 

위의 글은 특정 직업에 특정인자를 대입해서 설명한 것이지 보편적인 내용은 아니다. 그 말은 묘가 있다고 모두 교사나 교육한 한다는 건 아니란 말이다. 또 묘가 없어도 많은 분들이 교직에 몸을 담고 있다. 사주명리학은 어디 한곳에 집착하는 순간 미신이 되어 버린다. 변화를 다루는 학문, 역학이기 때문이다.

 

 

 

인컨설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교대생 2017.08.04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입학할 때 임용안될걸 예언하셨군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