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년전 재미있는 컨설팅이 두건 있었다. 제조업을 위주로 하는 두 기업의 경영컨설팅이었는데, 70대이시던 A사 회장님께는 일을 5년정도는 더 하셔야 한다고 했고, 60대 초반이던 B사 회장님께는 그만 은퇴하시라고 말씀드린 것이다. 두 분은 그 지역모임에서 친하게 지내는 분들이라 저녁식사에 초대하셔서는 농담만 진담만으로 나에게 따졌다. 왜 젊은 사람은 은퇴시키고 나많은 사람은 일시키냐고... 한 분은 더 하시고 싶어하셨고, 다른 한분은 그만하고 싶으신 거였다.

 

사주에 식신이 강하고 편재가 있으면 제조업을 하는 분이 많다. 제조업의 인자를 식신으로 보는데, 식신은 무언가를 기르거나 만들어내는 창조의 인자다. 놓인 위치에 따라 다르지만 식신이 있으면 생동감이 넘치고 무언가를 시작하려는 기질이 강하다. 위 회장님 두분다 이 식신으로 제조업을 해 오셨다. 하지만 차이가 있었다. 70대 회장님은 사주팔자 내에 식신이 강했고 60대 회장님은 사주팔자에는 없지만 대운에서 30년 동안 식신운이 들어와 있었다. 눈치 챘겠지만 60대 회장님의 식신대운은 3년 전에 끝이 났다. 더 이상 식신운이 없으므로 제조업체를 운영하시기엔 어려움이 따를 거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후계자로 지목한 아들의 사주에 식신이 강하게 들어 있었다. 당연히 아들은 회사를 잘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반면 70대 회장님이 회사를 물려주려고 했던 아들은 사주에 식신이 없었다. 하지만 5년이 지나면 40년간 지속되는 식신대운을 맞이하게 된다. 그때 회사의 경영권을 넘겨주면 된다고 말해준 것이다.

 

모르는 분들은 겨우 사주에 식신이라는 제조인자 하나가 있고 없고에 따라 회사가 어떻게 되겠냐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런데 사주의 인자하나 때문에 회사가 흥망성쇠하는 케이스는 너무나 흔하다. 하나의 예로 들면 식신인자가 없는 사람이 제조업체 사장이 되면 생산직 직원들과 마찰을 일으키거나 제품의 생산이나 품질에는 신경쓰지 않고 마케팅만 신경쓰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직원들의 파업을 유발하거나 품질저하로 고객들이 발을 돌리게 된다.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을 돈을 써서라도 어떻게든 이겨내겠지만 중소기업이나 그 이하 업체의 경우 치명타를 입게 된다. 물론 식신이라는 인자가 있는 사람도 그 놓인 위치와 옆 글자와의 상관관계, 운에서의 합충에 따라 다양한 경영적 상황에 직면하지만 그래도 없는 사람보다는 나은 결과를 얻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리고 사주에 없다고 하더라도 대운에서 몇번에 걸쳐 들어오는 경우 그 업이 가능하게 된다.

 

많은 경영인들이 사주를 통해 경영판단을 얻지만 그 결과를 반드시 따르는건 아니다. 사람이란게 욕심이 있기 때문에 아닌 길이라고 아무리 말려도 그 길을 가고 마는 것이다. 물론 그 결과는 처참한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말이다. 기존에 하지 않았던 신사업을 추진한 후나, 새로운 개념의 신제품을 출시한 후에 휘청거리는 기업들은 대부분 이런 경우라고 보면 딱이다. 이런 경험을 가진 기업하시는 분들이 하는 말이 있다. '사주가 안맞다고는 할 수 없다'라는 애매한 말이다. 그만큼 사주가 알려주는 사업운이나 재물운은 정확하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두분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한분은 아들이 회사를 키워가는 걸 보는 재미로, 또 한분은 아들에게 일을 가르키는 재미로 사신다고 한다. 말 듣길 잘했다고 하셔서 고마웠다. 사주를 봐주면서 내 말을 들어서 안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실제로 안되는 경우는 대부분 해준 말을 듣지 않아서 때를 놓치거나 아예 다른 방향으로 일을 추진했기 때문이었다. 기업의 사이즈가 커져가면서 그러한 경우가 더 많이 발생한다. 그런 경우를 볼 때면 답답하지만 사실 컨설팅할 때 이미 내말을 듣지 않을거란 걸 예상한다. 그 부분까지 사주를 보면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는 입에 물을 떠먹여 줄 수는 까지는 없기에 그냥 쓴웃음만 짓게 된다. 그래서 사람은 다 자기 팔자대로 산다고 말하는 것이다. 다 알려줘도 팔자대로 망해가는 것이다. 물론 이런 의문도 남는다. 모두 내말을 들었다면 그 결과가 모두 좋았을까 하는...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