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한 철학관 좀 소개해 달라는 분들께...

난 역학, 넌 미신 2015. 4. 7. 11:21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참 재미있는게 제가 철학관 간판은 걸고 있지 않지만 그래도 남들이 말하는 초고가 사주를 봐주는 사람인데 저한테 다른 용한 철학관을 소개해달라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아마도 사주명리학이 알려주는 정보보다는 좀더 직접적이고 자극적인 걸 듣고 싶어하는 걸거라 생각합니다. 보통 신점을 보는 곳을 많이 투어하신 분들이 묻거든요. 사실 저도 진짜 그렇게 쪽집게가 있다면 가서 보고 싶습니다만 그런덴 사실 없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예약을 잡으신 분들 중엔 자격증 있느냐, 협회소속아니냐, TV나 신문에 나온적 있느냐 등등 뭐 이런걸 묻는 사람도 있습니다. 없습니다. 돌아가세요. 하고 말지만 진짜 하고 싶은 말은 이런거죠. 얼마나 손님이 없고 내세울게 었으면 자격증 따고 협회가입하고 TV나 신문에 돈주고 나가서 홍보를 하겠냐는거죠.

 

인생은 인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니 당연히 인생을 봐주는 것도 인연이겠지요. 그래서 예전 역학계 대가들은 따로 손님을 끌기위해 뭘하지 않아도 알아서 찾아온다고 말씀들 하셨죠. 인연이 되면 사주한번 보는 것이고 안되면 안되는데로 사시면 됩니다. 구지 여기저기 투어하면서 다녀봐야 아마도 자기 인생에 큰 도움은 안될 겁니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