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남편 분은 사주랑 대운,  세운 흐름을 보면 지금 딱 백수신데요...' 

'백수요? 뭐 사무실은  열어놓고 있지만 수입은 거의 없으니 백수 맞네요.' 

'사무실요? 말이 필요 없는 조제전문 약국 약사 같으면 돈 잘 벌 사준데. 약사 할 운은 아니라서 아닐 거고. 젊었을 땐 좀 잘 나갔습니까? 공부는 잘했겠는데요. 고시 보셨으면  합격은 했겠고 변호삽니까?' 

'아시네요. 맞아요.  변호사!' 

'아는 게 아니고 해봐야 변호사 시라.. 근데 변호사 사주는 아닙니다. 보자~ 빨리 합격했으면 89년 정도겠네요.' 

'예. 그때  맞을 거예요.' 

'그럼, 검사를 하셨겠어요. 연수원 성적은 잘 나올 운이라 갑갑한 판사보단.. 보자.... 옷은 이천 6년, 7년 정도에 벗었겠네요.' 

'예! 에.. 맞아요.' 

'책임감만 강해서 그래요. 참.. 가족도 생각하셔야지. 사실 일하기 싫어서  던진 거예요. 바로 개업하신 건가요? 로펌은 힘드신데..' 

'아뇨. 저희 집  쪽으로..' 

'친정 쪽이 법조곕니까?' 

'예.'   

'그럼 처음엔 장인 밑으로?' 

'예.' 

'버티다 나왔겠네요? 오래 버텨봐야 2011년 정도겠네요?' 

'예.  그렇죠.' 

'그때부터 노시나요? 아까 시골에서 태어나셨다고 하셨죠? 그 동네로 가셨나요?' 

'예. 맞아요.' 

'주말부부 하시고?' 

'예.' 

'그래서 이혼은 안 하셨구나.' 

'그런가요?' 

'이제 부부싸움 안 하시잖아요? 그냥 짠하지.' 

'그렇죠.' 

'남편 분이 제 말 들을 사람도 아니고, 그냥 이대로 사십니다. 답 없어요.' 

'그래요? 들으면 뭐라고 말씀해주시려고요?' 

'대기업은 힘드실 거고 중견기업  중에 소송이 많아서 법무팀을 둔 곳에 들어가시면 예전 모습의 70%는 회복하실 거예요. 처음에 들어가기가 힘들지 들어가면 열심히 잘하실 거고요. 근데 그 힘든걸 안 하실 겁니다. 와이프 분은 의료 쪽이실 것 같은데.. 그냥 혼자 벌어서 잘 사시는 게 맞다고 봅니다.' 

'그래요? 뭐 속 시원하게 말씀해주시니 포기가 되네요. 그럼 제 사주나 봐주세요.'   

 

많은 분들이 그 사람의 현재 직업을 가지고 그 사람의 미래를 평가한다. 그래서 현직 뭐뭐가 그 사람을 증명하는 시대가 지금이다.. 근데 좋은 직업을 가졌다는 사람이 끝까지 그 직업을 유지할 수 없거나 유지한다 해도  잘 벌고 살 확률은 일반적인 직업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유는 다들 그냥 사람 이라서다. 필자가 가끔 방문하는 서울 부동산 프로젝터를 진행하는 회사에 가면 전직 은행 지점장만 100명 넘게 있다. 다들 은행권의 경험과 친분을 과시하시만 필자가 보기에 현직 백수다. 변호사를 개업할 수 없는 전직 검사나 변호사도 수두룩하다. 이들은 대부분 기혼인데 이들이 결혼할 당시엔 잘 나가는 은행원이거나 검사, 판사였을 것이다. 하지만 사주 자체가 은행원 사주, 검사 사주, 판사 사주, 변호사 사주가 아니라면 하다 말아버린다. 짧게는 10년 이내 길어도 20년을 채우기 힘들다. 다 대운에서 들어온 직업을 잡아서 그렇다. 그런 이유로 다들 사짜가 좋다고 하지만.. 능력없는 사짜들도 많다.   

 

같은 병원에서 일하다가  친해져서 결혼이나 하자고 해서 했다고 한다. 서로 의사라서 먹고살 걱정은 없겠다 싶었고, 지금이 아니라면 그 사람이 아니라면 너무 바빠서 결혼하기 걸렀다 싶어서 아주 간단하게 식을 올리고 살림을 합쳤다고 한다. 봉직의로 근무하다가 남편이 개업을 원해서 개업을 해서는 부부치과라고  운영을 해서 처음엔 손님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둘이 부딪히는 게 너무 많아서 아내분이 이 잘되던 치과를 남편에게 주고 자신은 허름한 동네에서 오픈을 따로 했단다.  이후 같이 운영했던 남편의 치과는 급격하게 손님이 떨어져서 월세도 못 내게 됐고  아내는 그 동네 최고의 치과로 성장시켰다고 한다. 하는 수 없이 남편 병원을 접고 아내가 하는 병원을 합치자 이전 같은 상황이 또 벌어졌단다. 그때 아이도 생겼고 몸도 마음도 지친 상태라 아내는 고향으로 내려가 출산준비를  했고 남편이 혼자 병원을 운영했단다. 근데 또 병원이 직원들 월급도 못주게 어려워졌단다. 출산 후 아내는 자신의 고향에 병원을 오픈했고 남편도 서울을 떠나 아내의 지역으로 옮겨 개원했단다. 아내가 그동안 모은 돈을 모두 투자했다고 한다. 지금 상황은 아내 치과는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고 남편은 월세와 직원 월급 걱정이라고 한다. 남편이 진 빚만 10억이 넘는 상황이란다. 절대 갑아주지 말고 부채가 더 늘어나면 문제가 되니 일단 위장이혼을 제안해서 서류를 정리하라고 했다.    

 

현대 사회가 개천에서 용 나기 힘든 구조이기 때문에 출발점이 앞서면 당연히 미래에도 잘 살 수 있는 확률이 높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그 출발점이 자신의 인생에서 최고점이기도 하다. 그리고 많은 여자분들은 그 남자 인생의 최고점만 보고 결혼을 결정한다. 이걸 보고는 젊은 시절 고생이란 고생은 다하고 늦게 늦게 가정을 이루신 어떤 분은 '신은 공평하다'라고 말하더라. 신이 공평한 게 아니고 인생이 공평한 거라 생각한다. 사주를 보고 혼자 사는 게 좋다고 하면 그런 거다. 개천에서 용 나기 힘든 만큼 인생의 반전은 어렵다. 그러니 결혼하려면 미래를 보는 눈 정도는 가지거나 단순한 궁합뿐만 아니라 배우자의 사주 전반을 제대로 보고 해야 한다. 이미 호적 합쳐놓고 필자한테 와서 사니 못 사니 해봐야.. 할 말이 없다.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