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할 수 있는 말이 뭐가 있을까?

컨설팅사례보고 2018. 7. 1. 13:4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인컨설팅은 필자가 컨설팅을 위해 만든 상표다. 하지만 상표등록은 하지 않았다. 이유는 내가 아니면 인컨설팅이든 다른 명칭이든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싶어서다. 인컨설팅 이름 걸고 뭘 하는데 필자가 있는 줄 알고 찾았는데 가보고 아니면 사기꾼 소리나 들을 텐데 누가  사용하겠는가?ㅎ   

 

인컨설팅에도 나름의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 두 가지 케이스인데.. 예약을 했다가 취소했다가 예약을 했다가 취소했다가 하는 사람이다. 예약을  담당하는 직원이 이 일만 하는 게 아니고 실제로 예약자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시간 나는 대로 문자로 들어온 예약을 처리하는데 굳이 인력을 배치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다. 그러니 예약했다가 취소를 반복하는 사람은 우리 예약담당 직원을 괴롭히는 블랙리스트이다. 그리고 한 가지 케이스는  계속해서 질문을 해오는 분들이다. 사실 욕을 하면 좀 편하다. 무시하면 되기에 그렇다. 그런데 그게 아니고 계속해서 매달리면 그게 또 일이 만만  찮다. 앞의 포스팅에서 개인 사주를 보신 분들께 메시지로 질문을 받아서 답을 해드린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 한사람의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기 시작하면 그건 질문 답변이 아니고 고문이 된다. 이유는 어차피 질문 서너 개에서 할 답을 다 했기 때문이다. 하란 걸 하기 싫으니 자꾸 자기가 원하는 답을  얻기 위해 내용을 바꾸고 상황을 바꾸어 가면서 자기 입장에서는 심심하고 틈날 때 날리는 질문 메시지가 필자한테는 시간을 내서 만세력 DB를 뒤지고  앞에 해준 질문 답변을 다시 찾아본 후에 해줘야 될 답이 된다. 내일 구속될 처지에 놓였거나 수술 날짜가 잡아야 하거나 지금 수면제를 통째로  먹어보고 싶다면.. 나름 긴급이라 계속해서 질문 답변하고 통화도 하겠지만 그게 아닌 이상은 그냥 필자가 해준 상담에서 말하는 때가 오면 해결되는  문제가 대부분이다. 행동하면서 때만 기다리면 될 것을 그게 하기 귀찮아서 쉬운 손가락질을 해서 필자를 괴롭히니 블랙리스트가 아니고 뭐겠나? 아래  카톡 내용은 필자가 하두 짜증이 나서 당신이 한 질문에 대한 답변의 값이 당신 연봉보다 많다 하고 끊어버린 분이 보낸 카톡이다. 대기업 고위 임원을  지낸 아버지와 트러블로 홀로 일본으로 유학 가서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채 방황하다가 필자를 알게 돼서 상담 후에 가정은 회복을 이루었고 이후 조금씩  개선되어 가는 분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필자가 이 카톡을 보여드리는 이유는 시키는 대로 좀 해보라는 것과 필자가 말해준 때를 기다리란 의미다. 그전에는 아무리 발버둥을 쳐도  예전과 변함이 없을 수밖에 없다. 필자가 뭐라고 상담했다고 뭐가 변하겠나? 당신이 변하지 않으면 안 변한다. 필자가 항상 말하지 않나? 시키는  대로 했는데 필자가 말한 때까지 안되면 따지러 오라고. 또 이글에는 필자가 왜 계속해서 이 블로그에 글을 쓰는지에 대한 이유도 나와 있다.  자신의 사주에 대한 명리학적인 궁금증이 있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상담만으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을 필자가 쓴 글을 통해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에서다.    

저렇게 필자를 괴롭힌 분들이 어찌어찌 행동하며 때가 온 후에 필자에게 저런 글들을 보낸다. 아마도 도움을 받은 분들이 보내주신 글들만으로  책을 내도 '원샷원킬 사주'만 한 두께의 책은 충분히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불과 개인 사주를 띄음 띄음 봐준 4년의 성과다. 필자는 기대한다.  필자가 최고의 배우가 된다는 분이 출연하는 영화를 최고의 감독이 된다는 분이 최고의 작가가 된다는 분과 함께 만들어서 최고의 마케터가 된다는  분이 마케팅을 해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흥행하는 영화가 되는 날을.. 여기엔 당연히 최고의 사업가가 된다는 분이 투자를 하고 필자가 최고 사주라는  분들이 참여해서 도움을 줄 것이다.

 

기독교에서 하나님이 했다고 목사들이 항상 하는 말이 있다. 사람은 다 필요해서 세상에 낸 것이라고..  그렇다. 사주는 518,400가지지만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이라도 다 다르게 산다. 자기 사주대로 사는 게 세상에 당신이 태어난 이유이고 바르게  사는 것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휘둘리지 말고 내 사주 생긴 대로 살면 그래서 편하고 오래 산다.    

 

저런 글들을 보내오면 필자가 하는 말이 있다.

이제 잘 산다고 하니.. 긴말 필요하겠는가? 


 

 

 

 

 

'잘 사시면 됐습니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