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하는 사주가 따로 있을까?

난 역학, 넌 미신 2015. 5. 13. 15:35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많은 분들이 물어보는 내용이다. 과연 자살하는 사주가 따로 있을까? 나도 궁금해서 예전에 데이터를 모아서 분석하고 같은 구조의 사주를 지금도 추적하고 있다. 그리고 4년 전 즈음 자살 할만큼 괴로운 사람들에게 무료 상담과 사주를 봐준 적이 있다. 그 당시 갑자기 자살기사가 많아지면서 안되겠다 싶어서 트위터에 자살할 만큼 괴로우면 연락달라고 멘션을 여러번하고 프로필에도 상담해준다고 명시한 적이 있었다. 놀란건 하루만에 4명이 연락이 왔고 한달동안 100여명이 연락을 해 왔다는 점이다. 트위터 상에서는 밝고 큰 걱정없어 보였던 사람들의 마음이 진짜 갈기갈기 찟겨있다는 느낌을 받았던 기억이다.

 

처음엔 그냥 상담을 하다가 사주랑 관상까지 봐줬었다. 관상은 사진을 다양한 각도로 찍어서 보내달라고 했다. 이들은 자살을 생각할만한 어떠한 사주적 공통점도 없었고 악상도 아니었다. 다만 대부분 직장을 아직 못 구했거나 실직한 상태였다. 직장생활을 하고 있어도 고된 야근과 박봉에 지쳐있는 사람들이었다.

 

이 때 내린 결론이 이것이다. 자살할 사주는 따로 없다. 먹고살기 힘들면 생각하는게 자살이란 거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상담해주고 용기를 북돋아주기만 해도 고비를 충분히 넘을 수 있다. 역경지수라고 불리우는 역경을 견딜 수 있는 힘이 길러지기 시작하면서 자신의 삶을 사랑하고 더 열심히 살아가는 걸 눈으로 확인했다. 그 보다 중요한 건 그러한 필요없는 역경을 주지않는 사회이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그런 면에서 시민의 자살은 나라 탓일 수 밖에 없다. 군대의 자살과 총기사고만 봐도 그 군인들이 의무입대하지 않았다면 모두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지 않는가.

 

자신과 똑같은 사주는 남녀를 합쳐 100명이나 된다. 그 중 완전 똑같은 50명 중 누구는 아주 잘 살아가고 누구는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한다. 그러니 누구나 잘 살수도 있고 누구나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다. 그런데 말이다... 잘살 수 있는데 그런 선택을 하는 건 좀 억울하지 않나? 그래도 살아있는게 죽는 것보단 어딜봐도 행복하단게 동서고금의 진리다. 그리고, 이 글을 읽는 당신은 아주 잘 살 사람이다. 파이팅!!!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